[2nd OLED Korea Conference] Samsung Display, 미래의 디스플레이 덕목, 디자인 프리덤

Samsung Display의 황인선 수석연구원이 앞으로의 디스플레이 시장이 더 커지면서 긍정적인 전망과 미래의 디스플레이가 가져야 할 키팩터는 디자인 프리덤이라고 발표했다.

황인선 수석연구원은 지난 24일부터 이틀 간 유비산업리서치가 개최한 ‘The 2nd OLED Korea Conference’에서 키노트 발표를 했다.

황인선 수석연구원은 개인이 매일 미디어를 접하는 비중이 2015년에 모바일이 TV를 앞섰다고 발표했다. 발표 자료에 따르면, 매년 모바일의 사용 비중이 높아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고, TV는 하락하는 모양을 하고 있다. 또한 10대와 20, 30, 40대까지는 TV보다 모바일을 사용하는 비율이 높아서 앞으로 정보를 모바일로 접하는 사람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황 수석은 디스플레이 패널의 가격이 떨어지면 디스플레이가 사람 수에 비해 사용되는 패널의 수가 많아질 것이라고 말하며 디스플레이 시장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황 수석은 AMOLED가 유해성 블루라이트가 적어 인간 친화적이기 때문에 앞으로 적용된 제품들이 늘어날 것이며, 새로운 어플리케이션을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발표했다. 현재 적용되고 있는 제품으로 스마트워치와 VR을 예로 들었다. 스마트워치는 시계와 다른 차별화된 전략으로 새로운 기능을 탑재하고 새로운 디자인을 통해 시장이 확대될 수 있을 거라고 말했다. 또한 VR은 디스플레이를 접하는 거리가 가깝기 때문에 해상도가 떨어진다는 점을 해결해야할 과제로 꼽았다. 황인선 수석은 ‘VR은 고해상도가 핵심이며, 2000ppi 정도 되어야 현장감을 잘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가로 황인선 수석은 차량용 디스플레이가 디스플레이 전장을 이끌 것이라며 차량용 디스플레이가 미래의 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전망했다. 황 연구원은 OLED가 곡면과 투명이 가능하여 차량용 디스플레이로 적합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OLED의 기술적인 부분이 미흡하다는 점을 언급했다. 특히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즉 디자인 프리덤을 위해서 플라스틱 윈도우, 플렉서블 터치, encapsulation, 백플레인 기술이 아직 시장에서 요구할 만한 수준이 아니다라고 말하며 OLED 기술 개발의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 했다.

황인선 수석은 미래는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스마트라는 단어를 입은 제품들이 많이 나올 것이며, 이를 위해서 디스플레이의 디자인 프리덤이 가장 중요할 것이라고 말하며 키노트 발표를 마쳤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