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ED summit 2016] AMOLED panel Application, PC로의 확장 성공할까?

OLED Summit 2016 첫째날에 PC용 AMOLED panel에 대한 intel과 OTI Lumionics의 발표가 진행 되었다. 두 업체 모두 PC용 AMOLED panel에 대한 현 상황 분석과 앞으로의 기회를 주제로 발표하였으며, PC용 AMOLED panel의 갈 길이 아직 많이 남았음을 시사하였다.

2016년 1월, Lenovo는 14인치 2550×1440 해상도의 AMOLED 패널을 장착한 세계 최초 OLED 노트북, ‘X1 Yoga’ 출시를 발표하였으며, 연이어 HP도 13,3인치 2560×1600 해상도의 OLED 노트북, ‘Specter X360 hybrid laptop/tablet’ 출시를 발표했다. 또한 삼성에서도 올해초 열린 CES2016에서  ‘갤럭시 탭 프로 S’를 공개하며 PC용 AMOLED panel의 가능성을 입증하는 듯 했다.

하지만 intel과 OTI Lumionics에서는 공통으로 AMOLED panel은 소비전력과 휘도, 수명, 가격측면에서 LCD대비 부족한 상황이라고 발표했다. OTI Lumionics에서는 갤럭시 탭 프로 S와 X1 yoga, Mac book 세 제품에 대한 테스트 결과를 보여주며, PC용 AMOLED panel의 개선되어야 할 점에 대해 강조하였다.

특히 OTI Lumionics의 CEO Michael G. Helander는 “PC용 AMOLED 제품의 burn-in test 결과 80시간 이내에 LT97 이하로 감소하였으며, 이는 하루 평균7시간 사용되는 사무직용 PC에는 상당히 중요한 부분이다. AMOLED panel이 적용된 제품이 프리미엄 급임을 감안하면 현재의 10배정도 수명이 개선되어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라며 PC용 AMOLED panel의 수명이 개선되어 burn-in 현상 감소를 강조하였다.

Intel의 John F. Jacobs는 “OLED가 white 환경에서 수명과 소비전력이 높은 이슈가 있지만, 최근 PC환경의 트랜드가 기존 office나 인터넷위주의 white환경에서 다양한 색상의 컨텐츠를 활용하는 빈도가 높아지고 있는 추세로 하얀 바탕화면이 감소하고 있는 추세이다. 이는 OLED의 새로운 기회가 될수 있을 것.” 이라며 OLED의 기회에 대해서도 강조하였다.

 

AMOLED panel은 white 구현을 위해서는 RGB의 모든 sub pixel을 구동해야 한다. 따라서 office 프로그램이나 인터넷 브라우저 같은 white 배경의 화면이 주로 사용되는 PC 환경에서는 소비전력이 높아지고 수명도 상대적으로 낮아지기 이슈로 인하여 모니터 시장에서 AMOLED panel은 의료용과 방송용 등의 특수용 모니터에 주로 적용이 되고 있었다.

하지만 Intel의 발표처럼 PC의 사용환경이 점차 변화하고 있으며, OLED의 수명도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는 점을 고려한다면 PC에서도 AMOLED panel이 빛을 바라는 날이 올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OLED의 장점인 높은 명암비와 색재현률, 빠른 응답속도, 넓은 시야각을 강조함과 동시에 수명을 개선할 수 있는 OLED 발광재료 개발이 OLED 산업 확장을 위한 핵심이 되어야 할 것으로 분석된다.

160922_1

<Intel의 John F. Jacobs>

160922_2

<OTI Lumionics의 Michael G. Helander>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