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omotive display용 OLED panel, 2018년부터 적용 예상, 핵심 이슈는 수명확보

OLED panel이 모바일 기기와 TV에 이어 automotive용 display에도 본격적으로 적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CES2017에서도 자동차용 디스플레이로 flexible OLED가 주력 제품으로 자리 잡고 있음이 pre-event의 Chrysler conference도 명확히 드러났다. (참조: http://www.olednet.com/ces2017-media-day-automotive-chrysler-potal/  )

유비산업리서치에서 발간한 “Automotive Display Report – application & market trend analysis and the market forecast”에 따르면 OLED panel은 2018년부터 자동차의 cluster나 CID에 본격적으로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으며, 화질의 우수성과 flexibility를 바탕으로 프리미엄급 차량에 우선 적용될 것으로 내다봤다.

완성차 업체들은 친환경, connected, smart, 자율주행 등을 컨셉으로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차량 내부의 interface도 변화하고 있는 추세이다. 특히 connected, smart car, 자율주행 자동차가 발전함에 따라 다양한 정보들을 전달하고 처리해야하며, 기존의 analog 방식으로는 한계가 있다. 따라서 자동차에서 display의 역할이 점점 중요해지고 있으며, display의 영역도 점차적으로 넓어지고 있다. 특히 cluster와 CID는 곡면이 많아 정사각형의 display가 넓은 면적으로 적용되기 어려운 점들이 있으며, 이에 따라 flexible display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AMOLED panel은 빠른 응답속도와 넓은 시야각, 높은 색재현률과 명암비를 바탕으로 운전자에게 높은 시인성을 제공할 수 있으며, flexible이 용이하여 자동차의 어느부분에든 적용가능 하다는 장점으로 완성차 업체들에서 큰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주요패널업체들과 공동개발을 진행중에 있다. 

하지만 AMOLED panel이 자동차에 적용되기 위해서는 수명이 아직 부족하다는 문제가 있다. 보고서에서는 차량용 display 요구조건에 비해 AMOLED panel의 수명은 약 50%정도 확보한 것으로 분석되어 수명확보가 가장 큰 이슈로 꼽았다.

보고서에서는 차량용 display 시장은 연평균 약 17%로 성장하여 2022년까지 약 US$ 25,000 million의 규모가 될 것으로 내다봤으며, 이중 AMOLED panel 시장은 약 20%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Automotive display 시장 디스플레이별 점유율 전망 2017~2022>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