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bitious Foxconn, Buys Nokia Mobile Phone Business

Foxconn buys Nokia mobile phone business (Source: Foxconn)

Hyunjoo Kang / jjoo@olednet.com

Foxconn, which became a focus of global attention with the Sharp takeover, bought Nokia ’s mobile phone business.

It is reported that FIH Mobile Ltd, a subsidiary of Foxconn, bought Nokia’s feature phone business from Microsoft for USD 350 million. Accordingly, Foxconn now controls Nokia feature phone’s manufacturing, sales, and distribution. Foxconn also signed strategic partnership with HMD global that oversees product development and sales. HMD global is expected to invest USD 500 million for the development of Android-based smartphone, tablet, and feature phone for the next 5 years.

Foxconn took over Sharp in March, earlier this year. With this takeover, Foxconn is estimated to acquire LCD mass production line and also gradually be equipped with OLED mass production line for mobile device and TV. DigiTimes research estimates that Foxconn will mass produce OLED panel for smartphone from 2018 and begin OLED panel mass production for TV from 2021.

Some sections of securities industry have suggested that Foxconn’s takeover of Sharp allows for vertical integration of Sharp panels, and business expansion to include set such as smartphone and TV will be possible.

That Foxconn purchased Nokia’s mobile phone business after strengthening display mass production area reinforces this idea. It could be understood as a resolve to renew itself as a set company with their own brand surpassing their main business OEM.

Some are anticipating Nokia’s return as the mobile phone leader of the past with the Foxconn’s purchase of Nokia’s mobile phone business. However, the business still struggled even after Microsoft’s takeover move in 2014 worth EUR 5,400 million. As such, many believe that it will not be easy for Nokia to reclaim their former success.

야심의 폭스콘, 노키아 휴대폰 사업 부문 사들여…세트 사업 의지 가시화?

Foxconn이 Nokia의 피처폰 사업부를 인수했다. (출처=Foxconn)

강현주 / jjoo@olednet.com

최근 샤프를 인수해 전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폭스콘이 이번엔 노키아( Nokia )의 휴대폰 사업부문을 사들였다.

19일 외신들에 따르면 폭스콘 산하의 FIH 모바일은 마이크로소프트로부터 Nokia의 피처폰 사업부를 3억5000만 달러(한화 약 4170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폭스콘은 노키아 피처폰의 생산, 판매, 배급 사업을 넘겨받게 된다. 폭스콘은 또 Nokia 제품의 개발과 판매를 담당하는 HMD글로벌과도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 HMD글로벌은 앞으로 5년간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 태블릿, 피처폰 개발을 위해 5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다.

폭스콘은 지난 3월말 샤프 인수를 결정해 눈길을 끈 바 있다. 폭스콘은 샤프 인수를 통해 LCD 양산라인 확보 뿐 아니라 점차 모바일 및 TV용 OLED 양산 라인도 갖출 것으로 전망된다. 디지타임즈 리서치에 따르면 폭스콘은 오는 2018년부터 스마트폰용 OLED 패널을 양산하고 2021년부터는 TV용 OLED 패널 양산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폭스콘이 샤프 인수를 함으로써 샤프 패널의 수직계열화 구축을 할 수 있게 돼 스마트폰 및 TV 등 세트로의 사업 확장이 가능할 것이라는 분석이 증권가에서 나오기도 했다.

디스플레이 양산 부문을 보강한 데 이어 노키아 휴대폰 사업 부문까지 사들인 것은 이 같은 분석에 힘을 더해준다. 주력 사업인 OEM을 넘어 자사 브랜드를 내세운 세트 업체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라는 해석도 가능하다.

한편 이번 폭스콘의 노키아 휴대폰 사업 부문 인수에 대해 일각에서는 과거 휴대폰 명가 노키아의 부활을 기대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도 지난 2014년 54억유로(한화 약 7조 2천억원)에 노키아 휴대폰 사업부를 인수했지만 해당 사업이 고전을 면치 못했다. 그만큼 노키아가 옛 명성을 되찾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한 편이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