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PD China 2015] Tianma, 중국 최초 FHD OLED 패널 공개

디스플레이 업체인 Tianma가 중국 최초로 FHD 해상도의 AMOLED 패널 개발에 성공했다.  스마트폰에 사용되는 소형 AMOLED 패널을 양산 또는 개발 중인 업체들로서 한국에는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있으며, 일본은 JDI, 대만은 AUO, 중국은 BOE를 비롯하여 Tianma, Visionox, Truly, EverDisplay 등이 있다. 현재 AMOLED 패널을 양산중인 업체들은 심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 AUO, EverDisplay 4개사이다. 이들 업체 중 FHD AMOLED 패널을 양산중인 업체들은 삼성과 LG 뿐이다.

모바일용 LCD 패널은 이미 FHD 이상의 해상도를 가진 제품들이 양산되고 있지만, AMOLED는 OLED 제조 공정상 FHD 이상의 고해상도 제품 생산이 어렵다. Fine metal mask(FMM)를 사용하여 발광재료를 증착하기 때문에 최우선적으로 고해상도의 고정밀 FMM 확보가 중요하다. 이러한 고정밀 FMM을 제조하기 위해서는 40um 이하의 금속판이 필요하며, 고정세로 가공할 수 있는 기술이 요구된다. 고정밀 FMM을 제조할 수 있는 업체는 현재 일본의 DNP와 Toppan 2개사 뿐이며, 이들 업체들은 삼성과 LG와 각각 독점 계약이 체결되어 있어 FMM을 제공할 수 없다. 이러한 까닭에 JDI는 고해상도 AMOLED 개발과 상품화는 FMM을 사용하지 않는 WOLED 구조로 진행하고 있다.

Tianma는 고해상도 AMOLED 패널을 개발하기 위해 대안을 dual FMM을 독자적으로 개발해 오고 있다. 이번 FPD Chaina 2015에 공개된 FHD AMOLED 제조에는 어떤 FMM이 사용되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Tianma는 400ppi 해상도를 가진 5.5인치 FHD OLED 제품을 전시하였다.

FHD 이상의 해상도를 구현하기 위한 방법으로서 OLED 패널 자체를 순수하게 공정으로 만드는 방식과 pentile 기술로서 화질을 만드는 기술이 있다. 현재 순수하게 FHD를 만들기는 아직 어려워 삼성과 LG 역시 pentile을 적용하고 있기 때문에 Tianma가 공개한 AMOLED 역시 pentile 구동일 가능성이 높다. 추후 제품이 시중에 나오면 pixel 구조를 분석할 필요가 있다.

Tianma의 5.5inch FHD AMOLED Panel, FPD China 2015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