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DI Seeks Government Financial Support, H1 Operating Lost JPY 10,600 Million

Source = JDI

Hyunjoo Kang / jjoo@olednet.com

Japan Display, which recently drew attention when it became known that they sought financial help from the government, recorded JPY 10,600 million operating loss in H1 2016.

This company recently announced that in Q1 2016, a fiscal year that ended on 30 June, they recorded JPY 174,300 million in sales, a decrease of 29.2%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and operating loss of JPY 3,400 million, a fall of 5,600 million compared to the same period in 2015.

As such in H1 2016, JDI showed JPY 350,600 million in sales and JPY 10,700 million operating loss. It explained that the shipment in the last quarter fell short of expectations, and operating profit was poor due to China’s ASP fall, etc. In particular, it is analyzed that the poor sales of Apple’s iPhone, which has been occupying 50% of JDI sales, affected JDI’s business.

On 10 August, Japanese media reported that Mitsuru Honma, CEO of JDI, revealed that INCJ promised support. The financial support is analyzed to be for the smooth installation of OLED mass production line as well as the loss recovery.

JDI is carrying out mobile OLED mass production line and anticipated to be one of the strong candidates as OLED panel suppliers for Apple’s future new iPhone. Through this performance announcement, JDI emphasized they are planning to mass produce OLED from H1 2018.

The company forecast that they will show JPY 210,000 million in sales and JPY 1,000 million operating profit in Q2 2016 in fiscal year that ends in 30 September.

정부에 자금 지원 신청한 JDI , 상반기 영업손실 106억 엔

Source = JDI

 강현주 / jjoo@olednet.com

최근 일본 정부에 재정지원을 요청한 것이 알려져 눈길을 끌었던 재팬디스플레이( JDI )는 올해 상반기 106억 엔(한화 약 1149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JDI는 최근 실적발표를 통해 지난 630일에 마감한 회계연도 20161분기에 전년동기보다 29.2% 하락한 1743억 엔의 매출과 전년동기대비 영업이익이 56억 엔 하락한 34억 엔의 영업손실을 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JDI는 올해 상반기 총 매출 3506억 엔(한화 약 38000억 원)107억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JDI는 지난 분기 출하량이 예상치에 미치지 못했으며 중국에서의 ASP 하락 등으로 영업이익이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JDI 매출의 50%를 차지해온 애플의 아이폰 판매부진이 JDI의 사업에 타격을 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10일 일본 언론들은 JDI 혼마 미츠루 CEO일본산업혁신기구(INCJ)가 지원을 약속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JDI의 이번 자금지원은 손실을 만회하는 한편 OLED 양산라인 구축을 차질없이 진행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한편 JDI는 모바일 OLED 양산라인 구축을 진행하고 있어 애플의 차기 아이폰 신제품에 OLED 패널을 공급할 유력한 후보 중 하나가 될 것으로 기대되는 업체다. JDI는 이번 실적발표를 통해 “2018년 상반기부터 OLED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 회사는 오는 9월 30일 마감되는 회계연도 2016년 2분기에 2100억 엔의 매출과 10억엔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전망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