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베트남 하이퐁市와 모듈 조립 공장 투자 MOU

강현주 기자 / jjoo@olednet.com

출처 : LGD

출처 : LGD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부회장 한상범, 韓相範 / www.lgdisplay.com)가 베트남 하이퐁市와 신규 모듈 조립 공장을 구축하는 내용의 투자 MOU를 체결하고, 글로벌 생산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고 6일 발표했다.

LG디스플레이와 하이퐁市 산하 인민위원회는 하이퐁市에 위치한 짱쥐에 공단에서 LG디스플레이 최고생산책임자(CPO) 정철동 부사장과 하이퐁市 레 반 타앵(Mr. Le Van Thanh) 서기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규 모듈 조립 공장 투자와 관련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에 따라 LG디스플레이는 자본금 1억 달러(한화 약 1,200억원) 규모로 상반기 내에 베트남 하이퐁市 모듈 조립 공장을 착공할 예정이며, 2017년 하반기부터 본격 양산에 돌입하게 될 예정이다.

현재 LG디스플레이는 국내의 경우 파주 공장과 구미 공장에 각각 모듈 조립 라인을 운영하고 있으며, 해외에는 중국 광저우, 난징, 옌타이와 폴란드 브로츠와프에 모듈 조립 라인을 운영하고 있다. 지속되는 국내 투자에 따른 모듈 조립 생산 능력 확충이 필요해, 금번 투자를 결정하게 되었다.

LG디스플레이가 베트남을 신규 모듈 조립 공장 투자지로 결정한 이유는 하이퐁市가 베트남 북부에 있어 고객들의 공장이 많이 위치해 있는 중국으로의 운송이 용이하며, 젋은 층의 인구 비중이 높을 뿐 아니라, 상대적으로 인건비가 저렴하여 양질의 풍부한 노동력을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같은 지리적, 인적 장점을 바탕으로 LG디스플레이는 베트남 모듈 조립 공장을 국내에 신/증설 중인 TV용 등 OLED 패널 생산량 증가에도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할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 CPO 정철동 부사장은 “베트남의 우수한 투자 환경이 LG디스플레이의 글로벌 생산 경쟁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켜줄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MOU를 통해 경쟁력 있는 신규 생산 거점을 확보, 세계 디스플레이 시장을 지속해서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트남 하이퐁市 레 반 타앵 서기장은 “LG디스플레이와 같은 글로벌 선도 기업이 베트남 현지에 투자를 결정하게 된 것은 매우 뜻 깊은 일이라 생각한다”며 “이번 MOU를 통해 앞으로 LG디스플레이가 투자를 진행하는 데 있어 행정적, 제도적으로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