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announces operating profit at KRW 44 billion in Q2 2016

Source = LGD

Source = LGD

Hyunjoo Kang / jjoo@olednet.com

LG Display ( LGD ) reported today unaudited earnings results based on consolidated K-IFRS (International Financial Reporting Standards) for the three-month period ending June 30, 2016.

LGD announced its seventeenth straight quarterly operating profit at KRW 44 billion, which resulted from a thorough and profit-focused management based on differentiated technologies in response to difficult market conditions caused by continuing falls in panel prices and the aggressive expansion of LCD production capacity by Chinese panel makers.

To deal with the difficult market situation, LGD increased profitability by expanding the production share devoted to large-size panels of 60-inches and above as well as premium TV panels embedded with HDR(High Dynamic Range) technology, while continuously leading the Ultra HD TV panel market for 40-inches and above based on its differentiated M+ technology. The company also maximized production efficiency over all its business areas by improving the manufacturing process and producing profit-focused products.

Panels for TVs accounted for 39% of the revenue in the second quarter of 2016, tablets and notebook PCs for 18%, mobile devices for 27%, and desktop monitors for 16%.

With 83% in the liability-to-equity ratio, 145% in the current ratio, and 19.6% in the net debt-to-equity ratio as of March 31, 2016, the financial structure of the company remains stable.

LG Display will continue to make efforts to improve profitability by focusing on premium products including large-size Ultra HD TV displays based on its M+ technology and IPS In-Touch displays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while driving expansion of the OLED market and its customer base.

As for large-size OLED TV panel, the company will increase cost competitiveness through further stabilizing production and improving the manufacturing process of Ultra HD products, while continuing promotion with customers to strengthen the premium positioning of OLED TV. It will also establish a competitive edge through timely investments in cutting-edge technologies for the future including flexible OLED displays.

Mr. Don Kim, CFO of LG Display, said “Display area shipments in the third quarter are expected to increase by a mid-single digit percentage compared to the second quarter due to seasonal factors and the growing trends towards large-size panels. Overall profitability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is expected to further improve due to stabilized panel prices.” He also added, “LG Display will put its best efforts to create differentiated value in terms of profitability, while preparing for future growth even under difficult market conditions.”

LGD 2분기 영업이익 444억원으로 91%↓…”17분기 연속 흑자”

Source = LGD

Source = LGD

강현주 / jjoo@olednet.com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부회장 한상범, 韓相範 / www.lgdisplay.com)는 한국채택 국제회계(K-IFRS) 기준, 2016년 2분기 5조 8,551억원의 매출과 영입이익 444억원을 달성했다고 27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분기 대비 2%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12% 증가했다. 전년동기에 비해서는 매출 13% 감소, 영업이익 91% 감소했다.

LG디스플레이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수익성 위주의 차별화 전략을 통해 17 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를 달성했다고 강조했다.

LG디스플레이는 중국업체들의 공격적인 LCD생산확대와 지속적인 패널가격 하락 속에서도 영업흑자를 달성할 수 있었던 것은 차별화된 기술경쟁력을 바탕으로 철저한 수익성 위주의 경영을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LG디스플레이는 차별화된 M+기술을 바탕으로 40인치 이상의 UHD 시장을 선도하면서 HDR기술이 탑재된 60인치 이상의 초대형, 프리미엄 TV패널 비중을 적극 확대하며 수익성을 높였다. 모바일의 경우 비수기임에도 중국고객의 물량 확대 및 ‘IPS 인터치(in-TOUCH)’ 기술을 탑재한 제품 출하 증대로 매출비중이 전분기보다 4%포인트 증가했다. 또 지속적인 공정개선과 수익성 중심의 제품 생산을 통해 사업 전분야에 걸쳐 생산효율성을 극대화했다.

LG디스플레이의 주요 재무지표를 보면, EBITDA는 8,327억원이며, 부채비율과 순차입금 비율은 각각 83%와 19.6%로 전분기 대비 소폭 상승하였으나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유지하고 있다.

2016년 2분기 매출액 기준 제품별 판매 비중은 TV용 패널이 39%, 모바일용 패널이 27%, 노트북 및 태블릿 PC용 패널이 18%, 모니터용 패널이 16%를 차지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하반기에 대형, UHD, ‘IPS 인터치(in-TOUCH)’ 등 프리미엄 제품 비중을 증대하면서 동시에 OLED 시장 및 고객 확대에 전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대형 OLED의 경우 초고해상도 제품의 수율안정화와 공정개선 등을 통해 원가경쟁력을 높이고, OLED TV의 프리미엄 입지 강화를 위한 고객다변화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또한, 플라스틱 OLED에 대한 적기 투자를 통해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등 미래 스마트폰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 차별적 경쟁 우위를 확보할 방침이다.

LG디스플레이 CFO(최고재무책임자) 김상돈 전무는 “2016년 3분기는 계절적 성수기 확대에 따른 고객사의 구매 증가와 대형화 트렌드 지속으로 면적기준 출하량은 전분기 대비 한자릿수 중반(%) 증가하고 패널가격의 안정적인 흐름으로 하반기 수익성은 전반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LG디스플레이는 어려운 업황하에서도 미래를 위한 성장을 준비하는 동시에 수익성 측면에서도 경쟁사와 차별화된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