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 2016] JDI CTO “LCD는 플렉서블에 부적합”…디스플레이+생체인식 통합도 강조

JDI 히로유키 오시마 CTO의 기조연설 슬라이드(샌프란시스코=OLEDNET)

강현주 / jjoo@olednet.com

재팬디스플레이 (JDI) 의 최고 기술 책임자 (CTO) 인 히로유키 오시마는 디스플레이가 ‘플렉서블 (flexible) ’로, 그리고 인체 친화적 (human friendly) 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내다보는 한편 “LCD는 플렉서블에 부적합하다”고 강조했다.

오시마 CTO는 5월 22일부터 27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컨벤션센터 (Moscone Convention Center ) 에서 개최되는 ‘ SID ( Society for Information Display, 국제 정보디스플레이 학회) 2016 ’ 의 키노트 세션에서 디스플레이의 미래에 대해 연설했다.

앞으로의 디스플레이는 여러가지 기술들이 통합된 ‘시스템 인티그레이티드 디스플레이 (System Integrated Display) ’로 진화해 나갈 것이며 또 ‘플렉서블’로 가고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디스플레이는 점점 더 인간의 신체와 상호작용하게 될 전망이다. 화면을 손가락으로 터치하는 것을 넘어 심장박동, 시선, 지문이나 손금 등 생체 신호들을 인식할 것이다. 이를 통해 디스플레이는 인간 삶에 더 깊숙히 들어오는 ‘인풋 디바이스 (input device) ’로 진화한다는 얘기다.

이를 위해서는 터치, 인식, 보안, 헬스케어 기능, 펜입력 등의 다양한 기술들이 디스플레이에 통합돼어야 한다고 오시마 CTO는 설명했다.

오시마 CTO는 디스플레이가 ‘플렉서블’로 가고 있다는 점도 강조하며 이와 관련 LCD의 한계점도 지적했다.

오시마 CTO는 “LCD는 백라이트를 장착해야 하며 기판으로 유리를 사용하기 때문에 플렉서블을 구현하는 데 적합하지 못하다”라며 “OLED는 울트라씬(ultra thin)과 커브드(curved)를 넘어 플렉서블과 폴더블(foldable)로 진화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OLED는 아직 화소의 밀도 등에서 아직 LCD를 못따라가는 등 여전히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