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블 OLED 디스플레이 주목할 만한 부품소재 Cover window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의 출시에 앞서 몇 가지 문제점에 대해서 연일 전세계 언론에서 보도가 되고 있다. 그만큼 혁신적인 기술이 필요하고 동시에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제품이다. 삼성전자는 출시에 앞서 일부 전문가들에게 선공개를 통하여 발생한 문제점을 받아들이고 출시일 연기의 공식적인 발표와 함께 제품에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금번에 발생한 필름 제거의 문제는 근본적으로 사용자가 기존 스마트폰의 보호필름으로 생각하고 외압으로 제거하면서 발생한 문제이다. 사용자의 실수 또는 호기심으로 나타난 문제이지만 기존 스마트폰에서는 없었던 필름이기 때문에 사용자의 외압으로도 떨어질 수 있는 점은 개선이 필요하다.  

 유비리서치(대표 이충훈) 최신 부품소재 보고서에 따르면 기존 OLED의 커버 윈도우는 유리 재질이었지만 폴딩을 용이하게 하고 곡률반경을 줄이기 위하여 투명 PI가 적용되었고, 유리에 비해 상대적으로 취약해진 경도와 주름 등의 문제점을 보호하기 위하여 체인저블 윈도우라고 불리는 필름이 투명 PI 위에 부착되었다고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에서 아웃폴딩 대비 기술적으로 어려운 인폴딩 타입을 선택한 이유는 폴더블 디스플레이 화면을 보호하기 위함이다. 향후 재료 업체들은 커버 윈도우를 구성하는 투명PI와 체인저블 윈도우의 특성 개선과 경도가 강하며 곡률반경이 적은 UTG (Ultra Thin Glass) 개발이 필요할 것이다.

[2019.04.22] OLED 일간 이슈

▶ OLED도 공급과잉 우려…”中 공장 규모, 한국의 2배” (연합뉴스) Yonhapnews

(기사 전문: https://www.yna.co.kr/view/AKR20190419148900003?input=1195m)

LCD 패널에 이어 OLED 패널에서도 공급과잉이 현실화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국내 업체들은 중국이 주도권을 잡은 LCD 대신 OLED를 새로운 ‘캐시카우'(cash cow)로 성장시키겠다는 계획이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21일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이 현재 건설 중인 OLED 패널 공장은 월 41만9천장 규모로 한국의 증설 규모인 월 22만5천장의 약 2배에 달한다.

보고서는 그중 LCD 패널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중국 BOE(京東方)가 증설하는 규모만 14만4천장에 이를 것이라고 봤다. 이밖에 CSOT, 비전녹스(Visionox), TCL 등 중국 패널 업체들도 앞다퉈 대규모 증설에 나서고 있다.

국내 업체 중에서는 LG디스플레이가 중국 광저우 월 9만장 규모 공장의 가동을 앞두고 있고, 파주에도 총 월 4만5천장 규모의 증설이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충남 탕정에 짓게 될 OLED 공장도 월 9만장 규모에 이를 것이라고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이에 이주완 연구위원은 “한국과 중국의 OLED 증설 속도가 수요 증가 속도보다 훨씬 빨라 공급과잉이 심화할 우려가 높다”고 예상했다.

 

▶ 갤럭시 폴드 불량 논란 일으킨 ‘화면 보호막’…왜 필요할까(연합뉴스) Yonhapnews

(기사 전문: https://www.yna.co.kr/view/AKR20190421010700017?input=1195m)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폰이 출시도 전에 화면 결함 논란에 휩싸였다. 삼성전자는 초기 사용자가 화면 보호필름으로 오해할 수 있는 ‘화면 보호막’을 제거했기 때문에 일어난 일이라고 설명한다.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삼성전자 제공]>

21일 업계에 따르면 기존 스마트폰은 OLED 디스플레이 패널 위에 강화유리 소재의 커버 윈도를 부착해 디스플레이를 보호한다.

OLED 패널 자체는 비닐처럼 굉장히 얇고 외부 충격에 약하다. 폴더블폰에 들어가는 POLED(플라스틱 OLED)는 스크래치에 더욱 취약하다. 하지만 접히지 않는 소재인 유리를 씌울 수가 없어 플라스틱 소재의 필름을 붙여 마감한다.

삼성디스플레이 부사장 출신인 김학선 UNIST 교수는 “기존에 우리가 아는 화면 보호필름은 스크래치를 막는 부가 제품이지만,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에 쓰이는 보호필름은 아주 중요한 디스플레이 필수부품”이라며 “유연하면서 충격에 강한 필름을 개발하기 위해 아주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정옥현 서강대 전자공학과 교수도 “POLED에서 보호필름을 뗐다는 것은 디스플레이 부품 자체를 뜯어본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OLED는 유기물로 빛을 내는데, 특성상 산소, 수분 성분에 매우 취약하다. 화면 보호막을 뜯는 과정에서 강한 압력을 받으면 얇은 패널 자체가 틀어지고, 빈 공간에 수분이 들어가 화면 자체가 먹통이 되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플라스틱은 유리보다 경도가 약해 표면에 흠집이 나기도 쉽다.

블룸버그, 더버지 등 리뷰용 갤럭시 폴드를 수령한 매체는 화면 결함 외에도 이 보호막이 움푹 들어간다거나 흠집이 쉽게 난다는 점을 지적한다. 한 리뷰어는 손톱으로 화면을 톡톡 두드렸는데 항구적인 자국이 남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보호막과 디스플레이 사이에 틈이 있어 먼지 등이 끼기 쉽고, 이 때문에 보호막을 벗기고 싶어진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리뷰어는 화면 보호막과 베젤 사이의 간격을 보여주는 사진을 제시하며 이것이 떼어내도 되는 것이라는 오해를 일으킬 수 있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삼성전자는 화면 보호막이 ‘교체용’이라고 설명한다. 기존 유리보다 스크래치 등 파손 가능성이 높으니 그때그때 교체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는 것이다. 다만 사용자가 직접 교체해서는 안 되고 서비스센터를 거쳐야 한다.

전문가들은 이런 주의사항이 출시 전에 소비자에게 충분히 고지돼야 하고, 초기 사용자들도 1세대 제품을 쓰는 만큼 기본 주의사항을 지킬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다.

정 교수는 “삼성전자가 화면 보호막에 대한 공지가 부족했던 것 같다. 정식 출시에서는 사전 공지를 강화해야 한다”며 “무게가 일반 스마트폰 대비 100g 정도 더 늘어난 만큼 같은 위치에서 떨어뜨렸을 때 더 파손될 위험이 있다. 이 부분은 사용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필름 자체가 플라스틱 소재이기 때문에 보호필름이 부착돼 있더라도 유리와 달리 뾰족한 바늘 같은 것에 노출되면 뚫리고 찢어질 수 있다”며 “실제 판매할 때 이러한 주의사항이 제대로 안내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전문가들은 안으로 접는 방식의 폴더블폰은 안으로, 밖으로 접는 방식의 폴더블폰은 밖으로만 접어야 한다고 조언한다. OLED 디스플레이는 압축에는 강하지만 늘리면 끊어져 버리기 때문이다.

 

▶ SK, OLED사업 투자하나…“소재 부문 키운다” (이투데이) etoday

(기사 전문: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747027)

SK㈜가 OLED 소재 사업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 OLED 시장이 급성장함에 따라 OLED 소재 산업도 함께 커진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18일 SK㈜가 증권사 애널리스트를 대상으로 기업설명회(IR)를 진행한 중장기 경영계획 자료에 따르면 SK㈜는 소재 사업의 확장을 위해 OLED 소재 투자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K㈜는 소재 사업에 대해 기존 소재 플랫폼을 활용해 고성장 영역을 확장한다는 중장기 전략을 세웠다.

OLED소재의 경우 기존 SK트리켐의 전구체(Precursor) 등 보유 기술을 연계해 자체 기술을 개발하는 동시에 투자도 검토할 방침이다.

업계에서는 SK㈜가 투자형 지주사인만큼 투자를 통해 사업 확장에 나설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파트너사 협력 및 기술보유 회사 투자를 통해 고진입장벽 소재 시장을 진입한다는 계획을 세운 배터리 소재의 경우 2700억 원을 투입해 관련 업체의 지분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시장에 빠르게 진입했다.

앞서 SK㈜는 지난해 11월 2차전지 필수부품인 동박(Copper Foil)을 제조하는 중국 1위 업체인 왓슨(Wason)사에 지분을 인수한 바 있다.

SK㈜가 OLED 시장에 관심을 보이는 데는 OLED 시장이 성장세가 가파르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유비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OLED 디스플레이 시장 규모는 283억1300만달러(약 31조9568억 원)로 전년 대비 7.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올해 323억달러(약 36조4570억 원)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오는 2023년에는 595억달러(약 67조1636억 원)까지 덩치를 키울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SK㈜ 외에도 많은 업체들이 OLED 소재 부문에 힘을 싣고 있다. LG화학은 이달 초 미국 듀폰으로부터 차세대 디스플레이의 핵심 플랫폼인 ‘솔루블 OLED(Soluble Organic Light Emitting Diodes)’의 재료기술을 인수하며 관련 사업을 강화했다.

두산 역시 OLED 등 소재사업들을 강화하기 위해 사업부문 분할을 통해 회사를 신설했다.

한편 SK㈜ 관계자는 “중장기적인 계획이며 아직까지 OLED 소재에 투자하는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다.

[2019.04.18] OLED 일간 이슈

▶ 블루라이트 줄인 갤럭시폴드 OLED…’아이컴포트’ 인증 받아(조선비즈)

(기사 전문: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4/17/2019041702790.html)

<갤럭시 폴드에 탑재되는 삼성디스플레이 폴더블 OLED가 글로벌 기술평가기관인 독일 TÜV 라인란드의 ‘아이 컴포트’ 인증을 받았다.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삼성디스플레이는 갤럭시 폴드에 사용하는 7.3인치 폴더블 OLED(유기발광디스플레이) 유해 블루라이트를 줄여, 독일 TÜV 라인란드(TÜV Rheinland)로부터 ‘아이 컴포트(Eye Comfort)’ 인증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갤럭시 폴드 폴더블 OLED는 전체 가시광선 중 유해하다고 알려진 415~455nm(나노미터) 파장대 청색 광선 비중을 7%까지 낮췄다. 기존 OLED 유해 블루라이트 비중은 12% 수준이고, 일반적인 스마트폰용 LCD는 18%선이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블루라이트를 줄이면 색정확도가 떨어지는 단점이 있지만, 유기재료 성능 개선으로 DCI-P3 색표준을 100% 지키면서 유해 청색광 비중을 줄였다”고 설명했다.

 

▶ LG디스플레이, 올해는 뚫는다…애플向 OLED 공급 ‘사활'(데일리한국)

(기사 전문: http://daily.hankooki.com/lpage/ittech/201904/dh20190417165019138240.htm)

LG디스플레이가 애플로부터 아이폰용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 공급의 최종 승인을 얻는데 사활을 걸고 있다. 애플은 내년부터 신형 아이폰 디스플레이를 OLED로 모두 전환한다. LG디스플레이가 올 하반기 출시될 아이폰에 의미있는 물량을 확보하지 못할 경우 BOE의 후순위로 밀릴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올해 출시될 아이폰향 OLED 패널 공급을 위해 퀄리티 테스트(퀄·품질인증)를 받고 있다. 늦어도 6월까지는 최종 승인을 받아야 하반기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2020년부터는 세가지 아이폰 모델 모두가 OLED 디스플레이를 채택하면서 한 모델에 LG디스플레이와 BOE 물량이 같이 들어갈 가능성이 커졌다”며 “아이폰 두 개 모델에 대한 패널은 삼성디스플레이가 공급하고, LG디스플레이와 BOE는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에 출시되는 아이폰용 패널 공급을 두고 경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MWC 2019] 각 스마트폰 업체, 새로운 폼팩터인 ‘폴더블 폰’ 경쟁 치열

현지시간으로 2019년 2월 25일부터 29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MWC 2019에서 삼성전자와 Huawei, TCL, LG전자 등, 각 스마트폰 업체들이 새로운 폼팩터인 폴더블 폰을 대대적으로 홍보를 벌이고 있다.

먼저, 삼성전자는 지난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공개한 폴더블 폰인 ‘Galaxy Fold’를 대중들에게 공개하며 큰 관심을 이끌었다.

인폴딩 방식의 ‘Galaxy Fold’는 7.3인치 QXGA+ 해상도의 OLED가 적용 됐으며, 접었을 때는 4.6인치 HD+ 해상도의 OLED를 갖춘 컴팩트한 사이즈의 스마트폰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어서, Huawei는 아웃폴딩 방식의 ‘Mate X’를 공개했다. ‘Mate X’는 전면의 6.6인치 메인 OLED와 후면의 6.38인치 OLED로 둘러 쌓여 있으며, OLED를 펼쳤을 때는 8.7인치로써 삼성전자의 ‘Galaxy Fold’보다 1.4인치가 더 크다.

‘Mate X’의 전면 OLED는 19.5:9 화면비에 2480×1148 해상도이며, 후면 OLED는 25:9 화면비에 2480×892 해상도로써, 펼치면 8:7.1 화면비에 2480×2200 해상도가 된다.

이어서 접이식 어플리케이션에 적용 가능한 ‘DragonHinge’ 기술을 공개한 TCL도 프로토 타입의 폴더블 폰을 공개하였다. 인폴딩 방식의 7.2인치 OLED가 적용 되었으며 업체 관계자는 2021년 안에 상용화하여 시장에 출시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LG전자는 더블 폴딩 방식의 V50을 공개했다. 스마트폰에 화면 달린 커버를 붙이는 방식으로 폴더블 폰과 유사한 실용성을 구현한 V50은 멀티태스킹이나 게임 등을 손쉽게 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