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 2019] Colorless PI와 UTG, 폴더블 OLED용 커버 윈도우에 더 적합한 소재는?

Royole이 폴더블 OLED폰인 ‘FlexPai’를 선보인 이후, 삼성전자와 Huawei도 폴더블 OLED폰을 공개하며 업계와 대중들의 큰 관심을 이끌었다.

현재 상용화가 되거나 준비중인 폴더블 OLED폰의 가장 큰 변화는 기존의 플렉시블 OLED에서 사용되었던 유리 소재의 커버 윈도우가 colorless PI 소재로 변경되었다는 것이다.

Colorless PI는 기존의 커버 윈도우용 유리보다 얇아 곡률 반경을 줄이는데 유리하고 깨질 우려가 없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표면의 터치 질감과 스크래치 우려로 인해 기존의 유리를 최대한 얇게 만든 UTG(untra thin glass)도 폴더블 OLED용 커버 윈도우 소재로 관심을 받고 있다.

미국 San Jose에서 열린 SID 디스플레이위크 전시회에서 KOLON은 하드 코팅이 적용된 colorless PI를 전시하였다. 2018년부터 colorless PI 양산 준비를 완료한 KOLON은 현재 AUO와 BOE, LG 디스플레이, Royole 등에 폴더블 OLED 커버 윈도우용 colorless PI를 공급하고 있다.

하드 코팅 업체인 DNP와 TOYOCHEM도 하드 코팅이 된 colorless PI을 전시하였다. DNP의 업체 관계자는 해당 필름은 현재 개발 중이며 주요 사업 분야는 하드 코팅이라고 밝혔으며, TOYOCHEM의 업체 관계자는 KOLON과 SKC에 하드 코팅 샘플을 납품한 바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UTG 개발 업체인 SCHOTT도 폴더블 OLED 커버 윈도우용 UTG를 전시하며 관객들의 주목을 받았다. SCHOTT의 관계자는 현재 개발 중인 UTG는 인 폴딩용이 아닌 아웃 폴딩용 커버 윈도우 제품이라고 밝혔으며, 두께는 현재 0.7 mm에서 2.5 mm까지 고객사들의 요구에 맞춰 개발을 진행중이라고 언급하였다.

가까운 시일내로 스마트폰 세트 업체들의 폴더블 OLED폰 출시가 예상됨에 따라 관련 소재들의 경합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Colorless PI가 주도권을 이어갈지, 아니면 UTG가 기존의 영항력을 행사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SID 2019] 중국 OLED 패널업체, 다수의 신기술 OLED 패널 선보여

2019년 5월 12일부터 17일까지 미국 San Jose에서 열리고 있는 SID 디스플레이위크에서 중국 OLED 패널 업체가 폴더블 OLED 외에도 solution process OLED와 QD-OLED 등을 선보였다.

먼저 BOE는 55인치 UHD solution process OLED TV를 전시했다. 55인치 solution process OLED의 휘도는 100 nits이며, 명암비는 100:000:1, color gamut은 NTSC 100%다. BOE는 2017년 2월 안후이성 허페이시 정부와 ‘프린팅 OLED 기술 플랫폼’을 만드는 협약을 맺은 바 있으며, 2018년 11월 solution process OLED TV 개발의 성공했다고 밝힌 바 있다.

Tianma도 4.92인치 FHD solution process OLED를 공개했다. 해상도는 1728 x 972이며 ppi는 403이다. Tianma는 세계 최초로 400 ppi가 넘은 solution process OLED라고 소개하며 대중의 관심을 이끌었다.

CSOT는 31인치 UHD solution process OLED와 6.6인치 QD-OLED도 선보였다. 6.6인치 QD-OLED의 해상도는 384 x 300, 휘도는 50 nits이며 3 stack top emission 기술이 적용되었다. CSOT 관계자는 현재 기술의 완성도는 낮을 수 있으나, 모든 application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력을 보여줄 수 있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중국 OLED 업체들은 다수의 폴더블 OLED와 micro OLED 등을 선보였다. 비록 중국 OLED 패널 업체들이 선보인 OLED application들이 완성품이 아닌 프로토 타입이지만, OLED의 후발 주자에서 선두 주자로 발돋움하겠다는 의지가 돋보였다.

[SID 2019] 청색 TADF와 hyperfluorescence, OLED의 장수명 이끈다.

OLED 발광재료 중 적색과 녹색은 인광재료를 사용하고 있지만 청색은 인광 재료가 아직 수명이 짧아 형광 재료가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형광 청색 재료는 효율이 낮은 문제점이 대체 재료로서 TADF와 hyperfluorescence 청색 재료가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2019년 5월 12일부터 17일까지 미국 San Jose에서 열린는 SID 디스플레이위크에서 Kyulux와 CYNORA가 각각 최신 청색 hyperfluorescence 성능과 청색 TADF의 성능을 공개했다.

Kyulux가 공개한 청색 hyperfluorescence의 효율은 43cd/A이며, 수명은 LT95@1,000nit 기준 120 시간이다. 이는 지난 2019년 3월에 열린 2019 OLED KOREA에서 밝힌 성능보다 모두 향상된 수치로써, 이전의 효율과 수명은 각각 35cd/A와 LT95@750nit 기준 100시간이다.

이어서 CYNORA가 밝힌 청색 TADF의 CIEy는 0.15, EQE는 18%, 수명은 LT95@1,200nit 기준 10시간이다. 이는 지난 2019 OLED KOREA에서 공개한 성능보다 EQE는 10% 하락하였으나 수명은 2배 증가한 수치다. Kyulux와 CYNORA 모두 수명 향상에 초점을 맞춘 결과다.

<2019 OLED Korea와 SID 2019에서 공개된 청색 hyperfluorescence와 청색 TADF 성능>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대면적 OLED를 양산하고 있는 LG 디스플레이도 TADF의 장점과 필요성을 역설하며, 녹색 TADF와 청색 TADF가 사용된 OLED 소자의 시뮬레이션 데이터를 발표하였다. 특히 청색 TADF가 사용된 2 stack WRGB OLED의 기대 성능을 발표하면서, 향후 청색 TADF가 적용된 WRGB OLED의 양산 가능성을 밝히며 발표를 마쳤다.

[2019.05.09] OLED 일간 이슈

▶ 삼성-LG, 디스플레이 다른 전략… 내실 다지기 vs OLED 기술력 과시(이투데이)

(기사 전문: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753196)

올해 실적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디스플레이 업계 라이벌 삼성과 LG가 글로벌 전시회 참가를 놓고 서로 다른 전략을 내세워 주목된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오는 14~1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산호세 맥에너리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SID 2019’에 참가해 자사 OLED 기술력 과시에 나선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OLED에 사활을 걸고 있는 만큼, OLED 제품을 메인으로 전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반면 삼성디스플레이는 4년 만에 전시회 불참을 결정하며 내실 다지기에 주력할 계획이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참가 대비 실익이 크지 않기 때문”이라며 불참 이유를 설명했다.

매년 SID 전시회에 참석하던 삼성디스플레이는 2015년 처음으로 불참한 바 있다. 하지만 이듬해부터 다시 3년 연속 참가해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등을 선보였다.

올해 불참 이유는 CES에서 이미 신제품을 공개한 만큼, 특별히 새롭게 내세울 만한 제품이 없기 때문으로 추측된다.

삼성은 전시장을 마련하지 않는 대신 학회 행사에는 참석해 논문 등을 발표하며 내실 다지기에 나설 계획이다.

 

▶ 삼성디스플레이, QD-OLED 투자 속도조절하나(시사저널e)

(기사 전문: http://www.sisajournal-e.com/news/articleView.html?idxno=199809)

삼성디스플레이가 QD-OLED 대형 패널 투자를 2분기 초까지는 결정할 것으로 전망됐지만 미뤄지는 분위기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중소형 OLED에 이어 대형 OLED 시장에도 진출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고민이 깊어지는 분위기다. 실제 양산을 결정하더라도 시점은 내년 말이나 될 것이라는 업계의 전망이다.

7일 업계 관계자는 “삼성디스플레이가 파일럿 차원에서 70인치, 55인치 등 제품을 만들어보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정식 양산 시점은 내년 연말이나 2021년 초가 될 것으로 보이고, 그전까지 장비들을 준비하는 단계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올해 기존 8세대 LCD 생산라인을 QD-OLED 라인으로 전환 투자하기 위해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캐논토키도 삼성디스플레이에 파일럿 라인 투자에 맞춰 대형 OLED 증착장비를 공급하기 위해 연내 개발을 마무리할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는 삼성디스플레이가 연내 LCD 생산라인 1곳을 QD-OLED 파일럿 생산을 위한 설비로 전환할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는 삼성디스플레이가 QD-OLED 양산을 본격화할 10.5세대 전환투자 시점에 주목한다. 당초 업계선 지난달 삼성디스플레이가 투자 심의위원회를 통해 10.5세대 투자 여부를 결정할 것이란 관측이 우세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관련 투자 심의위원회는 4월 초에 진행됐고 현재 여기에 대한 내용을 이재용 부회장에게 이달 보고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아직 10.5세대 투자 여부에 대해선 결정된 바는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업계 일각에선 삼성디스플레이가 QD-OLED 전환 투자 속도를 늦출 가능성도 제기한다. 그간 중소형 OLED 개발에 치중한 삼성디스플레이에게 있어 사업 진입 장벽이 만만치 않을뿐더러 뚜렷한 고객사 확보 없이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기엔 고심이 깊어질 수 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 화웨이 ‘메이트 30 프로’…6.71인치 OLED 패널 탑재 (KBENCH)

(기사 전문: https://kbench.com/?q=node/198733)

중국 IT기업 화웨이가 하반기 출시할 차세대 ‘메이트 30 프로’의 일부 사양이 온라인에 유출됐다.

해외 매체 GSM아레나가 업계 소식통으로부터 입수한 정보에 따르면 ‘메이트 30 프로’에는 중국 디스플레이 제조업체에서 공급하는 6.71인치 OLED 패널이 탑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