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D 2016 ]Samsung Rollable vs. LG 77“…Collision of OLED

Rollable AMOLED at SID 2016 Samsung`s Booth (Source = Samsung Display)

Hyunjoo Kang / jjoo@olednet.com

Samsung Display and LG Display will showcase the technologies for next-generation displays at the 2016 Society for Information Display( SID 2016 ) conference, which is being held at the Moscone Convention Center in San Francisco from May 22 to 27.
LG Display’s next-generation technologies including OLED TVs and automotive displays will be on show at the company’s booth from May 24 to 26 At this year’s SID 2016 , LG Display is placing its emphasis on the advantages of OLED and in particular the superior picture quality it offers along with its unlimited potential in application and design. The company will present its 77-inch Ultra HD OLED TV panel which provides the same level of color gamut in displays used by film-editing professionals.
It boasts unbeatable picture performance with perfect black expression and improved brightness by applying the High-Dynamic-Range (HDR) technology. LG Display will also showcase future concept displays such as 55-inch double-sided and 65-inch concave OLED displays for signage to meeting customers’ expectation for what’s coming next.
For customers in the rapidly rising automotive display market, LG Display will showcase its automotive display product line-ups from cluster displays to the Center Information Display (CID), including a 12.3-inch curved plastic OLED display and a 12.3-inch LCD panel realizing over 1,000 nit of brightness.
LG Display will also highlight its lifelike picture quality 31.5-inch 8K4K monitor and 14-inch Ultra HD resolution notebook panel embedded with high resolution and touch functions. In addition, the company will showcase a range of displays featuring its exclusive touch embedded technology, Advanced In-Cell Touch (AIT), from the 6-inch mobile display, and 9.2-inch and 10.3-inch automotive displays that feature touch response even with a gloved hand, to the world’s first touch-enabled 15.6-inch notebook panel and 23-inch monitor panel.

Samsung Display will present latest displays from 5.7 inch rollable AMOLED, AMOLED for laptop, VR, and automotive to hologram at the company’s booth At this year’s SID 2016 .
The 5.7 inch flexible OLED that will be shown at Samsung booth has the highest industry resolution of QHD (2560×1440), and it is ultra-thin with 0.3 mm thickness.
The 5.7 inch rollable AMOLED that can be rolled to the width of a finger weighs 5g. With resolution of FHD (1920×1080) and curvature radius of 10R, the company explains that this has the best specs in terms of resolution and curvature radius of rollable products.
The 13.3 inch and 14 inch QHD AMOLED for laptop used on-cell touch technology. By internalizing the touch censor within the AMOLED panel, the thickness was reduced by 45% compared to LCD to 1.01 mm and weight by 33% to 120 g (13.3 inch). Samsung Display will also show 5.5 inch UHD (3840×2160, 806 ppi) prototype for VR. The number of pixels increased by approximately 2.3 times compared to QHD which is mainly used at present.
Samsung’s 65 inch UHD LCD product increased contrast ratio to 6,000:1 and reduced reflectance level to 2.3%, and HDR actualization is possible in mainstream products. The company will also display 65 inch UHD curved slim product with 5.9 mm thickness.
Samsung will also present Light Field technology related to 3D dimensional video that often appears in science fiction. The technology actualizes an object that looks different from different viewing angles on display and produces 3D film with high degree of completion. The digital hologram technology that allows 3D images to be projected will also be shown. These technologies could be applied to 3D pop-up book, 3D game, VR, AR, HUD, etc. in future.
Additionally, the company will show diverse lineup from Central Information Display to Cluster including 12.3 inch curved display equipped with automotive POLED and 12.3 inch product with high resolution and high brightness of over 1,000 nit.

 

[SID 2016] 삼성 롤러블 vs LG 77인치, OLED ‘격돌’…차량용도 정면대결

SID 2016 에 전시된 삼성디스플레이의 롤러블 AMOLED(출처=삼성디스플레이)

강현주 / jjoo@olednet.com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5월 22일부터 27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컨벤션센터(Moscone Convention Center)에서 개최되는 ‘ SID (Society for Information Display, 국제 정보디스플레이 학회) 2016 ’ 에 참가, 차세대 디스플레이 제품을 대거 공개하며 기술력을 과시한다.

LG디스플레이는 별도의 부스를 마련하고 OLED TV, IT, Mobile, Auto 등 각각의 Zone을 운영하며 화질, 응용 범위, 디자인 등에 있어서 OLED의 장점을 강조한다.

이 회사는 77인치 TV용 UHD OLED 패널을 전시한다. 이 제품은 영화 편집 시 사용되는 전문가용 제품과 동등 수준의 색재현율을 구현하며, OLED만의 완벽한 블랙과 향상된 휘도로 HDR 기술이 적용됐다.

LG디스플레이는 사이니지용 55인치 양면 및 65인치 오목(Concave) OLED 등도 전시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는 “실물과 다름없는 화질”이라며31.5인치 8K4K모니터와 14인치UHD 노트북 패널을 비롯해 IT, Mobile, Auto 제품에서도 고해상도 및 터치 등의 기술력을 선보인다.

삼성디스플레이는 5.7인치 롤러블(Rollable) AMOLED와 노트PC, VR, 차량용 AMOLED부터 홀로그램까지 최첨단 디스플레이들을 대거 공개하고 기조강연에서는 미래 디스플레이의 비전을 제시한다.

롤러블 AMOLED는 롤스크린TV나 화면 확장형 태블릿 등에 활용될 수 있다. 이번에 삼성 부스에서 전시되는 5.7형 플렉서블 AMOLED는 업계 최고 해상도인 QHD(2560×1440)에 두께는 0.3mm인 초박형이다.

손가락 굵기로 말 수 있는 5.7형 롤러블(Rollable) AMOLED는 두께 0.3mm, 무게 5g이다. 풀HD(1920×1080), 곡률반경은 10R(10mm의 반지름을 가진 원의 휘어진 정도)로 지금까지 공개된 롤러블 제품 중 해상도와 곡률 면에서 가장 뛰어난 사양이라는 게 이 회사의 설명이다.

노트PC용 13.3형과 14형 QHD AMOLED는 터치센서를 AMOLED 패널에 내장하는 On Cell 터치 방식을 도입해, 두께는 LCD 대비 45% 줄어든 1.01mm, 무게는 33% 감소한 120g(13.3형 기준)을 구현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VR용 5.5형 UHD(3840×2160, 806ppi)의 시제품도 선보였다. 픽셀수가 현재 주로 쓰이는 QHD보다 약 2.3배 높아졌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발전된 LCD도 선보인다. 65형 UHD 블랙크리스탈 제품은 삼성디스플레이의 VA기술을 활용해, 명암비를 6천대 1까지 높이고, 화면 반사율은 2.3%로 크게 낮춰 보급형 제품에서 HDR 구현이 가능하다. 또한 두께가 5.9mm로 얇으면서도 커브드 디자인을 동시에 구현한 65형 UHD 커브드 슬림 제품도 함께 전시한다.

삼성은 SF영화에 자주 등장하는 입체 영상 관련 ‘라이트 필드’ 기술도 선보인다. 이 기술은 보는 사람의 위치에 따라 조금씩 다르게 보이는 실물의 모습을 디스플레이에서 구현해, 완성도 높은 3차원 영상을 표현한다. 또한 3차원 공간에 입체 영상을 구현할 수 있는 디지털 홀로그램 기술도 전시한다. 빛의 간섭성을 활용해 볼륨있는 3차원 이미지를 공간에 띄워 동영상도 구현할 수 있다. 이 기술들은 앞으로 3D팝업북, 3D게임, VR, AR, HUD 등에 활용될 수 있다.

◆양사 모두 차량용 OLED 기술 과시

LG는 자동차용 AMOLED 코너에서 향후 HUD(헤드업디스플레이)와 룸미러 등에 활용이 기대되는 투명·미러 AMOLED를 비롯해 자동차 계기판을 형상화한 AMOLED 제품이 함께 전시된다. AMOLED는 운전자의 눈 피로도를 줄이고 시인성을 높이며 향후 입체적인 디자인도 가능하다고 LG는 강조한다.

삼성 역시 자동차용 플라스틱 올레드를 적용한 12.3인치 커브드 디스플레이, 고해상도와 1,000 니트 이상의 고휘도를 구현하는 12.3인치 등 중앙정보디스플레이(Center Information Display)에서 계기판(Cluster)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선보인다.

한편 SID 2016 기조강연에서는 김성철 삼성디스플레이 연구소장(부사장)이 ‘AMOLED 디스플레이의 미래와 기술적 과제’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친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