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엔 창문, 때론 광고판…삼성디스플레이 김성철 부사장 “AMOLED, 새 시대 열려면?”

강현주 기자 / jjoo@olednet.com

’26회 Fintech Japan’ 컨퍼런스에서 기조연설 중인 SDC 김성철 부사장(도쿄=OLEDNET)

삼성디스플레이(SDC)의 최고기술책임자인 김성철 부사장이 AMOLED의 새 시장 창조에 대한 무한한 가능성을 과시하며 “패널, 장비, 재료, 통신 분야의 동반성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AMOLED가 가져다 줄 신세계의 모습과 이를 위해 필요한 기술들이 무엇인지 제시했다.

SDC의 김성철 부사장은  4월 6일 오전, 도쿄 ‘파인테크 재팬 2016’의 테크니컬 컨퍼런스에서 ‘새 시장을 창조하는 AMOLED의 차세대 애플리케이션과 핵심기술’이라는 제목으로 기조연설을 했다.

김 부사장은 AMOLED가 새롭게 열게 될 시장으로 모바일, TV,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 자동차, PID(Public Information Display) 등의 분야를 제시했다. Foldable, Rollable, Stretchable 및 미러, 투명 AMOLED 등을 통해 이러한 애플리케이션들이 구현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김 부사장은 미러, 투명 AMOLED의 활용성을 설명하며 “평소에는 그냥 벽이나 창문으로서 제 기능을 하던 것들이 필요 시 원하는 정보를 제공해주는 PID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AMOLED는 현실이미지에 가상이미지를 결합, 특정 환경이나 상황을 실제환경처럼 느끼게 해주는 VR 또는 AR 적합하다”며 “모바일, IT 기기, TV 등에 Foldable, Rollable 디스플레이를 적용하면 기기는 작게, 화면은 크게 구현할 수 있어 공간활용성과 이동성을 높여줄 것”이라고 했다.

차량용 AMOLED에 대해서는 “운전에 방해되지 않으면서 필요한 정보를 제공해줄 뿐 아니라 자동차의 디자인도 아름답게 만들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성철 SDC 부사장은 각 애플리케이션 구현을 위한 핵심기술도 제시했다. 윈도우 디스플레이의 경우 유연성과 경도(flexibility & hardness)를 동시에 구현하는 기술이 필요하며 자동차용 AMOLED는 인광재료 중 Blue 재료의 기술 보완이 필요하다. PID를 구현하는 투명디스플레이의 경우 각 층별 투명도, 기판의 내열성 등을 확보해야 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김성철 SDC 부사장은 “AMOLED를 통해 스마트하고 연결된(connected) 미래의 새로운 삶을 열게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패널, 장비, 재료, 통신 부문의 동반성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파인테크 재팬 2016’은 4월 6일부터 8일까지 도쿄 빅사이트에서 진행된 디스플레이 기술 관련 전시회다. 올해로 26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서는 SDC, LGD, BOE, JDI, JOLED 등 약 260여 업체가 참여한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